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
앤드루 포터 지음, 김이선 옮김 / 문학동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결국 구매하기까지 정말 무수한 요인이 영향을 미친다. 어쩌면 당연한 이야기인지도 모르지만, 나는 작품의 포장지보다 내용물에 관심이 많은 편이다. 그 안에 있는 어떤 단어가, 문장이 지금의 나를 자극해야만 책을 읽는다. 감정을 이입할 수 있는 노래만 골라서 듣는 것처럼. 하지만 <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의 경우 평소와 조금 다른 패턴으로 구매하게 되었다. 백수린 작가는 이 책에 관해 "이 한 권의 소설집 안에 내가 쓰고 싶은 이야기들이 이미 다 들어 있"다고 표현했다. 글을 쓰는 것의 어려움을 알면서도 꼭 그 안으로 파고 들어가고 싶던 때에 나는 이 책의 띠지를 발견했고, 작품의 유명세와 관계없이 단지 백수린 작가의 한 마디 때문에 책을 읽게 되었다. 그래서 그만큼의 감동을 느끼게 되었느냐고 묻는다면, 글쎄, 책을 이리저리 뒤집어 보며 감탄사를 내뱉을 정도는 아니었다. 하지만 일상 안에서 흐르는 순간들과 그 안에 담긴 감정들을 포착해 내는 능력이 뛰어난 작가라는 사실만큼은 분명해 보인다. 그리 놀라울 것 없는 흔한 일상에서 작가가 포착해 낸 것들의 집합은 놀라울 만큼 연속성을 가지고 있다. 단편 소설을 읽다 보면 매 소설이 끝날 때마다 알 수 없는 당혹감에 휩싸이기 마련인데, 앤드루 포터의 이 작품집은 그렇지 않다. 이 소설에서 저 소설로 넘어가면서 때때로 그들의 이야기가 너무 밀접하게 들러붙어 개별적인 작품으로 인식되지 않을 때도 있었다. 이야기의 중첩으로 인해 지겨움을 느낄 수밖에 없다,라는 말을 돌려 하고 있는 게 아니다. 작가는 누군가의 일상을 담아냄으로써 소설집이 하나의 세계처럼 느껴지게 만들었다. 일상성과 보편성을 담아낸다고 해서 모든 작품이 연결성을 지니는 것은 아니지만, 이 작품만큼은 그랬다. 그리고 나는 이 작품에서 느껴지는 막연한 우울감이 좋았다. 몸을 가눌 수 없을 정도로 울고 싶을 때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에 이렇게 아득하게 무언가가 그리워지고, 그로 인해 밀려드는 약간의 애틋한 슬픔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