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프니 듀 모리에 - 지금 쳐다보지 마 외 8편 현대문학 세계문학 단편선 10
대프니 듀 모리에 지음, 이상원 옮김 / 현대문학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사촌 레이첼>을 재미있게 읽어 이 현대문학에서 나온 단편집을 그냥 지나치지 못했다. 영화 <여왕 마고>에서 보듯 16세기 말에 성 바르톨로메오 축일 밤의 학살 등 위그노 박해를 피해 영국으로 이민을 간 프랑스 가계의 후손, 대프니 듀 모리에의 책은 이제 겨우 두 권을 읽었을 뿐이니 이이의 작품에 뭐라 할 수는 없지만, 나는 단편집 《대프니 듀 모리에 – 지금 쳐다보지 마 외 8편》를 이를테면, ‘별식’ 이나 ‘외식’ 또는 ‘특식’이라 말하고 싶다. 그럴 정도로 맛있다. 그러나 한꺼번에 많이, 자주 먹으면, 질린다. 이 책을 한 방에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게 앉은 자리에서 백설탕 입힌 튀김 도넛 아홉 개를 계속해 먹는 일과 비슷할지도 모르겠다.

 

  말 그대로 특식이라서 첫입에 반한다. <지금 쳐다보지 마>의 첫 장면. 아들과 딸을 키우다가 작은 아이라서 더 사랑을 주었던 딸 크리스틴을 치명적인 뇌수막염으로 잃어버려 상처를 입은 부부 존과 로라. 시간이 흘러 로라의 상처가 치유되고 삶의 모든 것이 제자리를 찾을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만들기 위해 떠난 베네치아 여행. 베네치아의 동북쪽 작은 섬 토르첼로의 카페에 앉은 부부의 뒤편에 스코틀랜드 쌍둥이 할머니가 남편 존의 얼굴을 빤히 바라다보고 있다. 존은 연애 시절에 곧잘 로라와 그랬듯이 아내에게 나직하게 속삭인다.
  “지금 쳐다보지 마. 할머니로 변장한 남자 쌍둥이가 당신 뒤에 앉아서 우리를 바라보고 있어. 연쇄살인범 아니면 갱단일 거야. 아마 살인 쪽이겠지.”
  물론 장난이다. 로라 역시 옛 시절처럼 일부러 냅킨 한 장을 바닥에 떨어뜨리고 그것을 줍는 시늉을 하며 쌍둥이 할머니를 관찰한다. 키가 큰 쌍둥이 가운데 관절염이 있는지 좀 구부정한 언니 할머니는 시력을 잃은 맹인인 대신 초능력이 갖게 되었는데 이 언니가 집중해서 바라보고 있던 건 마주 앉은 존이 아니라, 존의 옆에 서 있는 죽은 딸 크리스틴이었다. 이런 얘기를 화장실에서 만난 동생 할머니가 로라에게 전해주어 알게 된 존은 에든버러에서 온 쌍둥이 할머니들을 일종의 사기꾼으로 여기게 된다.
  이날 밤, 베네치아의 한 식당에서 다시 할머니들을 우연히 만나고, 물론 존은 할머니들이 스토킹한 것으로 추측을 하지만, 하여튼 식당에서 할머니는 로라에게 크리스틴이 아빠한테, 무슨 일이 있든지 간에 반드시 내일 안으로 베네치아를 떠나야 한다는 말을 전하지 못해 안타까워 한다고 전한다. 소설에서 영혼이나 정령의 예언은 언제나 맞는다는 소설작법 2장 4절에 따라 존은 이제 반드시, 어떤 일이 있어도 내일 베네치아를 떠나지 않으면 큰 불행을 맞이하게 되는데, 다행스럽게도 아내 로라가 이 영혼의 말을 전해주는 스코틀랜드 할머니 자매들과 특별한 관계를 맺고자 하니 이것도 하늘의 뜻일 듯. 그러나 저 그리스 시대부터 한 피조물이 영혼 또는 신이 어떻게 운명을 정할지 미리 알았음에도 불구하고 그걸 피한 인간이 과연 하나라도 있었느냐는 말이지.
  그런 방법으로 처음부터 결론을 짐작할 수 있는 독자들도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과 나중에 바다 위에 띄워놓은 나룻배 위를 새처럼 날 듯 달려가 어두운 건물 속으로 몸을 숨기는 소녀가 후드 티 비슷한 옷의 모자를 휙 제치고 사고를 치는 장면, 사실 이게 압권이긴 한데, 이때의 반전이 얼마나 독자를 비워버리게 하는지, 이건 특식이야, 특식, 하고 감탄을 하게 만드는지는 정말로 읽어본 사람들만 안다.

 

  다음 작품이 미국의 저 위대한 스릴러 감독 알프레드 히치콕이 영화로 만든 <새>다. 흑백 영화로 모르긴 몰라도 KBS의 명화극장을 통해 다섯 번은 봤을 거다. 볼 때마다 다음 장면이 어떻게 될지 뻔히 알면서도 늘 긴장하게 만드는 클래식 공포영화. 소싯적에 이 영화 보고 꿈 깨나 꿨다. 영화에선 흑백화면이라 정확하지 않지만 금발로 추정되는 미녀 멜라니 다니엘즈가 해변 마을로 도착하면서 새들이 꼬이기 시작해 그녀와 함께 사라지나, 듀 모리에의 새들은 더 지독하다. 마치 문명을 말살하기 위해 사미엘이 보낸 병사들 같다.
  내용은 다 아실 듯. 영화 <새>와 많이 다르긴 하다. 그래도 새들의 침공이니 뭐. 영화를 볼 때, 새들이 사람만 보면 족족 공격하는 것이 아니라 신기하게도 언제는 또 전깃줄에 앉아 사람이 지나가는 걸 멍하니 바라만 보기만 해서, 저 새들이 가끔 얌전한 건 왜 그럴까, 의아해한 것이 기억이 났다. 전깃줄 위에 앉은 참새 세 마리 시리즈도 당연히 생각나고. 그건 새들의 공격성이 달에 의하여 지배받기 때문이란 걸 이제야 알았다. 지구가 달에 의해 지배받는 대표적 현상이 조수다. 책에서 수도 런던을 비롯한 모든 영국의 호모 사피엔스만 공격하는 새들은 밀물이 밀려올 때만 마치 강시나 좀비처럼 ‘자신의 안위를 돌보지 아니하고’ 인간의 방어벽을 무너뜨리기 위해 온몸으로 부딪히며, 조금의 사정도 없이 마치 쇠처럼 잔혹하게 살해하고 또 포식한다.
  <새>. 히치콕 영화의 원작으로 빼어난 영화를 미리 보았음에도 이것 역시 특식 메뉴로 손색이 없다.

 

  그러나, 이후의 작품부터는 객관적으로 작품의 질을 따지기 전에 풍성한 특식을 이미 두 번 먹은 이후라서 특식의 효용이 팍 떨어지기 시작한다. 물론 이 책에 실린 작품들이 전부 환상 문학의 범주에 들어가야 할 것들이지만 세 번째 실린 <호위선>의, 죽은 지 한 세기 이상이 지난 호레이쇼 넬슨 제독이 선장으로 있는 배의 호위를 받는다는 설정은 정말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처럼 들린다. 진짜 아쉬운 작품이 네 번째 <눈 깜짝할 사이>. 매력적인 환상 소설이며 심지어 심령소설이기도 하고 만일 내가 심사위원이라면 단편소설 현상문예에 당선시키고 싶지만, 아쉽게도 저 위에서 말한 것처럼 특식을 포식한 다음이라서 효용성이 확 떨어져 심봤다, 가 외쳐지지 않았다. 그리하여 다시 말하노니, 이 책을 읽으실 분은 한 주일에 딱 한 편씩, 모두 여덟 주에 걸쳐 읽으시기를 권한다. 아니면 적어도 월요일과 목요일에 한 편씩도 괜찮을 듯.
  하루 날 잡아 처음부터 끝까지 완독하는 일은 제일 무식하게 읽는 방법임을 명심하시라. 아, 난 진짜 무식했다.


 


댓글(36)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21-05-25 09:2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지금 쳐다보지 마‘ 특식이야!! 특식! 아 근데 벌써 그 특식이 기억이 안 나요; ㅋㅋㅋㅋ ‘지금 쳐다보지 마‘만 다시 읽어봐야겠습니다.

현대문학단편선은 나오는 족족 워낙 수록 작품이 많아서 한꺼번에 읽으면 기억이 망 엉키더라고요. 그래서 단편선마다 폴스타프 님 말씀처럼 일주일에 딱 두편씩 읽는 게 좋은 것 같습니다만.... 그러다 보면 완독하는 책이 드물어지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 그렇게 완독하지 못하고 냅둔 책이 지금, 플래너리 오코너, 오에 겐자부로, 챈들러, 캐서린 앤 포터, 진 리스, 윌키 콜린스, 제임스 서버, 유도라 웰티, 데이먼 러니언! ㅋㅋㅋㅋㅋ 난리도 아니구먼요.

Falstaff 2021-05-25 09:36   좋아요 2 | URL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전 산 건 하여튼 다 읽었고요, 심지어 윌리엄 트레버, 그레이엄 그린 같은 빼어난 작가들도 불행하게 좋은 작품이었다는 것만 기억하지 내용이 어떤지는 영... ㅋㅋㅋ
그러다보니 소위 말하는 가성비 갑, 특갑에도 불구하고 넙죽 사게 되지 않더라는 겁니다. ㅋㅋㅋㅋ

잠자냥 2021-05-25 09:45   좋아요 1 | URL
맞아요. 트레버, 그린.... 참 좋은 작품이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syo 2021-05-25 13:26   좋아요 1 | URL
두 분 의견이 갈리는 때도 있었는지 문득 궁금합니다. 두 분 진짜 두 분 맞으시죠? 😂

coolcat329 2021-05-25 13:56   좋아요 1 | URL
트레버 , 캐서린 앤 포터, 그레이엄 그린 몇 년째 ‘읽는중‘입니다. 그린은 지금 400쪽 넘게 읽었는데도 여전히 400쪽 넘게 남았어요. 근데 그린 단편... 저는 이해 안가는 작품이 몇 개 있어서...ㅠ 트레버도 반쯤 읽었는데 참 가슴이 시리다고 해야하나요. 트레버가 저는 더 좋은데...일단 그린을 끝내야 맘이 편할거같아요 ㅋㅋ

잠자냥 2021-05-25 14:09   좋아요 0 | URL
충격! 폴스타프&잠자냥 알고 보니 1인 2ID로 밝혀져 ㅋㅋㅋㅋㅋ

Falstaff 2021-05-25 14:18   좋아요 1 | URL
syo님 / ㅋㅋㅋ 갈리는 때도 있었을 걸요? 또 갈려야 정상 아닙니까. ㅋㅋㅋㅋ

coolcat329님 / 그린의 단편 가운데 몇 개는 참 ㅋㅋㅋ 제가 읽어도 여성들이면 이해 못 할지도 모르겠다 싶은 게 있었습죠.

ㅋㅋㅋㅋ 2 ID 아닙니다! 이 책의 <눈 깜짝할 사이> 읽으면서 이거, 이거 2 ID 아녀? 했었더랬지비요. ㅋㅋㅋㅋ

그레이스 2021-05-25 09: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아직도 앉아있는 새들 특히 까치나 까마귀 보면 <새>가 떠올라서 무서울때 있어요.^^

Falstaff 2021-05-25 09:37   좋아요 2 | URL
ㅋㅋㅋ 새가 원래 공룡의 후예잖아요. 절대 고분고분한 동물이 아닙니다.
전 닭 트라우마가 있어요. 이주사와 정여사께서 하도 저보고 닭대가리라고 놀려서 말입죠. ㅠㅠ

그레이스 2021-05-25 09:38   좋아요 0 | URL
ㅎㅎ

다락방 2021-05-25 09:3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오. 저 당장 사야겠어요. 계속 사야지 사야지 그러고 안샀는데(아마 안샀겠죠? 설마 산 건 아니겠죠?) 지금 당장 사야겠어요. 저 베네치아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너무 궁금해서 말이죠. ㅋㅋㅋㅋ 사러 갑니다. 슝-

Falstaff 2021-05-25 09:38   좋아요 0 | URL
ㅋㅋㅋ 사신 책이라면 알라딘이 알아서 가르쳐줍니다. ㅋㅋㅋ
재미나게 읽으시면 좋겠습니다!!!!

그레이스 2021-05-25 09:40   좋아요 0 | URL
구입하시기 전에 책장을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다락방 2021-05-25 11:04   좋아요 1 | URL
앗.. 예스에서 주문해 버렸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파자마 받아서 조카 주려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인생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05-25 10: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 어제 <윌리엄 트래버> 빌려온 사람입니다. 이 책이야 진작 알고는 있었지만 아껴둔다고 내내 미루고 있었는데 말이지요...........상도덕상 이러기 없기 아닙니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05-25 10:05   좋아요 3 | URL
˝아 누가 낚이래요?!˝ - 상도덕 없는 폴스타프& 잠자냥 올림 ㅋㅋㅋㅋㅋㅋ

Falstaff 2021-05-25 10:06   좋아요 3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는 몇 번째 순서로 이 책 읽겠다고 미리 얘기 했어요!!!
단발머리 님 서평이 혹시 올라올까 싶어서 독후감도 토요일에 써놓은 거 오늘 올렸답니돠!! 저보다 먼저 읽고 싶다고 하셔서 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05-25 10:09   좋아요 5 | URL
워워워워! 여러분, 여러분!! 우리가 이 책을 읽어야겠다! 했을 때 바로 그 책을 사거나 읽거나 하는 사람이 이 북플 세계에 두 분 존재합니다. (한 분 더 떠오르긴 하네요. ㄹㅅㅁㄴ님이요) 한 분이 잠자냥님이시고, 또 한 분이 폴스타프님입니다.
하여, 제가 곧 읽어야겠어요,는 사실 2개월 내지 3개월 프로젝트를 가르키는 것으로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저 어쩜 좋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05-25 10:17   좋아요 4 | URL
제가 봤을 땐 그 세계에 있는 세 사람 중 ㄹㅅㅁㄴ 님이 최고임. 그분은 제가 장바구니에 앨런 홀링허스트 <수영장 도서관> 담아둘 때 이미 읽고 있는 사람임. 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21-05-25 10:20   좋아요 1 | URL
아아아아…그래요. 그분은 점심 시간 짬날 때에도 중고서점으로 향하시더라구요. 무서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Falstaff 2021-05-25 10:21   좋아요 3 | URL
아, 여긴 정말 개미지옥이예요!
으... <새>보다 더 무서워!!!!!

단발머리 2021-05-25 10:22   좋아요 1 | URL
으으으으으으 <새> 읽고 댓글달러 올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05-25 10:30   좋아요 4 | URL
맞아요, 전 그래도 점심 땐 그냥 산책해요. 도서관 가거나 중고 책방 안 가요. 너무 비인간적이잖아요. ㅋㅋㅋ ㄹㅅㅁㄴ 그 사람은 정말 ㅋㅋㅋㅋㅋ 개미지옥의 여왕 개미인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독서괭 2021-05-25 13:12   좋아요 1 | URL
댓글 보고 당황하실 ㄹㅅㅁㄴ님...ㅋㅋㅋ

잠자냥 2021-05-25 13:25   좋아요 1 | URL
아직 모르나봐요. *소곤소곤* ㅋㅋㅋㅋㅋㅋ

그레이스 2021-05-25 11:4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여기 댓글 보는 것만으로도 재밌네요^^

Falstaff 2021-05-25 12:10   좋아요 2 | URL
ㅋㅋㅋ 자발적 지옥 순례자들입니다.

coolcat329 2021-05-25 13:38   좋아요 2 | URL
이 두분 뜨시면 넘 웃겨요 ㅋㅋ

coolcat329 2021-05-25 13: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책하면 ‘지금 쳐다보지 마‘가 바로 떠오릅니다. 그만큼 강렬했어요.

Falstaff 2021-05-25 14:19   좋아요 2 | URL
옙. 헉! 영국 사람들 왜 이리 괴기스러워!!!! 하면서요. ㅋㅋㅋㅋ

Falstaff 2021-06-05 08:5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미리 얘기해버리고 말아야쥐..... ㅋㅋㅋ

알라딘에서 말하는 ‘당선‘이 너무 큰 단어 같아서 겁나 민망합니다. ‘선정‘ 정도로 했으면 좋겠는데요. 누가 보면 팔자 고치는 줄 알거 같아서 캥기는 바가 작지 아니합니다. ㅜㅜ

새파랑 2021-06-04 20:56   좋아요 1 | URL
완전 축하드립니다^^ 아직 이책 못샀지만 곧 읽도록 하겠습니다~!!

그레이스 2021-06-04 21:26   좋아요 2 | URL
저도 그 느낌 공감요
ㅎㅎ

Falstaff 2021-06-04 21:41   좋아요 2 | URL
그죠... ‘당선‘은 확실히 인플레예요. ㅜㅜ
같이 생각하신다니 반갑습니다. ㅋㅋㅋㅋ

scott 2021-06-04 21:1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퐐스타프님
이달의 당선작 추카~추카~
대퓨니 모리에는
히치콕의 찐 사랑 🧡

초딩 2021-06-05 18: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Falstaff 님 이달의 당선작 축하드립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