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 신화편 3 - 개정판 신과 함께 개정판 시리즈
주호민 지음 / 애니북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과 함께: 신화편 3

한국의 전통적인 저승관은 한국인이 보편적으로 느끼는 죄책감과, 죄를 지을 수밖에 없게 만드는 사회의 구조적 모순을 다루기에 최적화 된 소재였다.

이듬해 그린 이승편은 ‘이승의 신인 가택신들에게 가장 큰 시련이 무엇일까?’라는 질문에서 출발하여, 역시 ‘집이 없어지는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마침 2009년 1월에 있었던 용사 참사 이후로 재개발과 강제 이주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었기에, 망설임 없이 이쪽으로 풀어나가기로 가닥을 잡았다.
소재가 소재인 만큼 시종일관 암울한 분위기였으며, 그리는 나도 만화의 분위기에 동화되어 무척 고통스럽고 울적한 작업이었다.
댓글창은 언제나 싸움판이 되기 일쑤였고, 전편에 비해 극적인 재미가 현저히 떨어진다는 평을 들어야 했다. 하지만 꼭 그리고 싶은 이야기였기에 감내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올해 그린 신화편은 저승편과 이승편의 프리퀄로서, 한국 신화 원전을 재해석한 작품이다.
전편에 등장했던 인물들의 과거사를 통해 전편들도 새롭게 다시 읽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물론 그 지점에서 멈춘다면 평범한 옛날 이야기로 그칠 수 있기에, 신화를 통해 현재에 추구해야 할 가치들을 보여주고자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과 함께 : 신화편 2 - 개정판 신과 함께 개정판 시리즈
주호민 지음 / 애니북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과 함께: 신화편 2

당신과 헤어지고 나서 하루하루가 지옥이었소.
내가 얼마나 어리석은지를 알게 됐지.
미래의 행복을 위해 현재를 포기하는 것... 그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지를...
그걸 깨닫는 데 너무나 많은 눈물을 쏟았소.
이제 난 지금의 행복을 좇기로 했소.
꽃감관 자리를 할락궁이에게 넘길 것이오. 그리고 내게 주어진 모든 시간을 당신과 함께할 것이오.
사라도령과 원강아미, 그리고 할락궁이의 기가 막힌 이야기는 천년장자의 집 생존자들에 의해 이승에 널리 퍼지게 되고 그때부터 이승에서는 아버지의 일을 아들이 이어 하는 것이 미덕이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왜 마음이 바뀌었어요?
나도 그걸 모르겠어요. 처음에는 귀찮다고 생각했는데...
정말로 좋아하는 일은 왜 하는지 모르는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과 함께 : 신화편 1 - 개정판 신과 함께 개정판 시리즈
주호민 지음 / 애니북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과 함께: 신화편 1

그래서 지금 이승이 이런 거예요? 소별왕이 다스려서?
하하! 글쎄...
이승에... 소별왕은 한 병이고 사람은 몇이나 될까?
사람들은 언제나 책임을 뒤집어 씌울 누군가가 필요한 게 아닐까...
자신의 죄를 대신 뒤집어 써줄 만한 누군가 말이지.
그러면 적어도 마음은 편해질지 모르니까 말이야...

나 때문에 자네까지 죽게 생겼군.
짐승으로 사느니 사람으로 죽겠습니다.
저희야 그래도 살아볼 만큼 살아봤다지만 그 아이들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과 함께 : 이승편 2 - 개정판 신과 함께 개정판 시리즈
주호민 지음 / 애니북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과 함께: 이승편 2

잘 했다, 덕춘아.
사람한테 총을 쐈어요...
사람 같아야 사람인 거다.

자, 우리는 약속을 지켰소.
이제 당신도 가야 합니다.
아이가 곧 깨어나겠죠.
일어나면 할아버지도, 조왕 누나도, 측이 누나도 없겠죠...
딱하지만 그보다 더한 사람도 많소.
그런 식으로 말하지 말아요.
나보다 불행한 사람이 있다고 행복한 건 아니니까요.

지금으로부터 8년 전...
내 막내아들이 죽어가고 있었어요.
어머니... 사람들이 더 이상 서로를 믿지 않아요.
아들이 사라지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 없던 나는 결심을 했어요.
인간의 몸을 빌려 이집 손자로 태어나도록...
그렇게 되면 적어도 사라지지는 않으니까...
하지만 그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했습니다.
인간으로 태어난 내 아들은 문왕신의 기억을 모두 잃었어요.
하지만, 그래도 좋았어요.
어쨌든 살아 있으니까...
이젠 신으로도, 인간으로도 살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죠. 내 아들을 이런 곳에 두고 갈 수는 없어요.
더 이상 이집에는 미련도, 머물 이유도 없습니다. 그러니 선택지는 하나예요.
문왕신으로 되돌릴 거예요. 그렇게 하면 당신은 우리 아들을 구출해야 하겠죠.
하지만 다시 신이 된다면 반대로 인간의 기억이 모두 사라질 수도 있소.
이 아이는 이제 여덟 살이에요...
8년 사이에 엄마, 아빠, 할머니, 할아버지, 그리고 집을 잃었어요.
어쩌면 모두 잊어버리는 게 좋을지도...

같은 날, 같은 곳에서 여섯 명이라...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날까요?
큰 사고가 있을 것이다. 미리 준비하는 게 좋겠군.
저들 중 여섯이로구나.
아무리 이해하려 노력해도...
이해할 수가 없어요.
이상하게 생각할 것 없다. 언제나 있어온 일이니까.
그래도... 언젠간 멈추는 날이 오겠지요?
순진한 놈 같으니.

이 지긋지긋한 가택신들!
어차피 그대들은 지게 돼 있잖소!
그대들이 이긴다면 세상엔 죽는 사람이 아무도 없을 테니까!
그런데 왜 이렇게 매번 힘을 빼야 되는 거요?
지겹지도 않냔 말이오!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질 거라는 사실을...
하지만 백 년 후에도 천 년 후에도 당신들을 막을 겁니다.
그러니까 대체 왜... 질 걸 알면서 왜 막냔 말이오!
우린 이 집의 신이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과 함께 : 이승편 1 - 개정판 신과 함께 개정판 시리즈
주호민 지음 / 애니북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과 함께: 이승편 1

잠깐만 내 말 좀 들어보세요.
지금 할아버지를 데려가면...
여덟 살짜리 손주가 혼자 남게 됩니다.
게다가 이 아이는 이미 아빠, 엄마, 할머니까지 잃었습니다. 유일한 보호자까지 데려가버리면 이 아이는 어떻게 살란 말입니까?
사정은 안됐지만 이 사정 저 사정 다 따지면 세상에 죽을 사람 하나도 없소.

지금껏 집에만 있다가 요즘에 세상 구경을 해 보니까 많은 걸 느낀다.
인간들의 세상이란 참으로 이상하다는 것을 배웠지.
한 쪽이 살려면 다른 한 쪽이 죽어야 한달까?
뭐야, 그런 게 어딨어. 둘 다 살면 되잖아.
문제는 누구든지... 자신은 사는 쪽일 거라 생각한다는 거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