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두나's 도쿄놀이
배두나 글.사진 / 스테이지팩토리(테이스트팩토리) / 2007년 8월
평점 :
절판


"실제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보다 책이나 사진, 이야기를 보거나 듣는 것이
오히려 그곳에 대한 더 좋은 느낌을 가질지도 모른다." 라고 알랭 드 보통이 말했다.
 
배두나. 그녀의 큼지막한 눈 속에 담긴 도쿄는 평화로웠다.
페이지 페이지마다 훌륭한 사진과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즐기듯 놀이하면서 찍은 사진들이 고스란히 한 권에 담겨있다.
권말에 부록으로 달려진 번외 에피소드를 모은 cd또한 재미있다.
 
내년 초, 도쿄를 여행하기 전 몇 번을 들춰보고,
상점 전화번호는 몇 개를 딸련지....
 
봉준호 감독과 그녀의 이야기처럼, 도쿄놀이 책을 들고
예쁜 집 순례를 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말 뉘앙스 사전 - 유래를 알면 헷갈리지 않는
박영수 지음 / 북로드 / 2007년 8월
평점 :
절판


편지를 써서 자신의 마음을 알리는 시대가 아날로그 시대였다면
디지털세상이 된 현대는 메세지나 메일 혹은 블로그로 자신의 마음을
전하는 글의 세상이 되어버렸다. 빠른 작성과 전송, 그리고 회신이 가능하게
되었지만 반면 자신의 생각을 그대로 옮기기란 그리 쉽지 않다.
인터넷 서핑을 하면서 간혹 찾게 되는 훌륭한 글들을 만나게 되면 감탄과 더불어
질투가 나는 나를 종종 보게 된다. 그야말로 글맛나는 글쓰기는 재주를 넘어
훌륭한 재능인 것이다.
 
이 책을 읽게 되면서 감수성이 풍부한 한국인의 정서를 느끼게 된다. 그리고
사연을 가득담은 우리의 단어들은 최고의 문자 한글 속에서 태어나 살아있음을 재확인
하게 되면서 남에게 알리는 글만큼이라도 신중하게 단어를 선택하여 제대로운 표현을
하는 것을 새삼느낀다. 아마도 시인이신 고은님이 노벨문학상을 타지 못하고, 소설가이신
김주영님이 세계에 알려지지 못하는 것은 아름다운 우리말의 표현과 현란하고 구수한 사투리의
맛을 외국어로는 전할 수 없기 때문은 아닐까하는 생각도 이 사전을 읽으면서 하게 된다.
 
블로그나 홈피에 자신의 공간을 펼치고 있는 사람들에게 권하고 싶은 책이다.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자신의 글을 확인할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
 
사전인 만큼 긴 시간동안 읽었다. 그리고 순서에 관계없이 펼쳐지는대로, 손가는 대로 읽었다.
출퇴근시간과 자투리 시간에 읽기에도 무리없이 재미있기도 한 책,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