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김초엽 지음 / 허블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관내분실을 읽고 첫눈에 반해버린 김초엽 작가의 소설집. 펀딩 중이라는 소식을 듣고 부랴부랴 참여. 진짜 표지부터 딱 멋진 책. 간결한데 따뜻한 느낌. 가름끈 있는 양장까지 완벽.
.
안의 글은 더 따뜻하고 아련하다. 사회로부터 혹은 자기 자신으로부터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 있고 싶었던 자신의 자리를 잃어버린 사람들. 작가는 덤덤히 풀어내는데 왜 나는 마음에 콕콕 와닿는지.
.
특히 표제작인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과 '감정의 물성', '관내분실'은 너무나 내 취향인 글이라 한번만 읽을 수 없었다. 외부로 인한 단절과 그로 인한 내부의 공허함. 닿을 수 없는 것들. 그것을 향한 그리움과 애증. 그리고 이해.
.
믿고 사는 작가가 한 명 더 생겼다는 건 너무나 즐거운 일이다. 원통 안의 소녀도 어서 읽어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