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삶을 위한 안내서 - 한 번뿐인 당신의 인생을 위한 스토아철학의 아주 오래된 지혜
윌리엄 B. 어빈 지음, 이재석 옮김 / 마음친구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토아 철학의 심리 기법을 바로 내 삶에 적용해 보자. 우선 부정적 시각화! 안 좋은 일을 떠올려야 그런 일이 안 일어나도록 방법을 찾고, 조치를 한다. 하지만 안 좋은 일은 일어나게 마련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정적 시각화를 하는 이유로 미리 생각하고 막상 안 좋은 일이 일어났을 때 그것에 받는 영향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심리적 타격을 줄여준다는 것. 그리고 마지막으로 만족할 줄 모르기 때문에 행복하지 않다고 느낀다. 왜냐면 쾌락 적응 현상 때문이다. 그렇다면 쾌락에 익숙해지는 과정을 중단시켜야 하는 방법이 있을까? 지금 당연시하는 것들을 당연시하지 말기. 지금 소중한 것으로 예를 들면 아이, 아내, 자동차를 언제든 잃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 지금 가진 것을 더 소중하게 여길 것이기 때문이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좋은삶을위한안내서 #윌리엄B어빈 #마음친구 #스토아철학 #이재석옮김 #삶의철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리스·로마 신화 4 : 정재승 추천 - 뇌과학을 중심으로 인간을 이해하는 12가지 키워드로 신화읽기 그리스·로마 신화 4
메네라오스 스테파니데스 지음, 정재승 추천 / 파랑새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에게 호기심이 없었다면 과학이 이렇게 발전할 수 있었을까? 그리스 로마 신화를 호기심이라는 키워드로 살펴보자. 인간은 스스로 질문하고 답을 찾으면서 기쁨을 느낀다. 신들이 인간을 다섯 번 창조했다고 믿었다. 인간의 다섯 시대는 황금시대, 은 시대, 청동 시대, 영웅시대, 철의 시대로 불렀다. 늙거나 병들지 않고 행복하게 오래오래 살다가 편안하게 죽음을 맞이한 황금시대, 선악을 구분할 수 없었고 고통과 슬픔으로 가득 찬 삶을 살면서도 신에게 복종하지 않았기에 제우스의 분노로 저승의 검은 구렁텅이로 보내 버린 은 시대, 제우스가 청동 옷을 입고 청동 무기를 사용하던 인간들은 점점 건방지고 자만심으로 가득 찼던 청동 시대, 헤라클레스, 테세우스, 이아손, 아킬레우스 등이 등장하게 되는 영웅시대를 지나, 철을 사용하는 노동자들의 삶은 늘 고단하고 일을 해야만 했다. 하지만 영웅시대의 기억을 간직하고 있던 호메로스, 소포클레스, 에우리페데스, 아이스킬로스가 불멸의 비극을 공연하게 되었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그리스로마신화 #메네라오스스테파니데스 #파랑새 #갈등 #호기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놓았던 손 다시 잡으며
송용식 지음 / 마음시회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만 남아 있는 폐역보다는 역무원은 없지만 그래도 기차가 정차하는 간이역이 더 나을까? 고향에 있는 남평역이 폐역이 되었다. 사람들의 왕래가 끊어진 역사의 역사를 알아볼까? 1930년에 간이역으로 건립되었다가 여수·순천 사건으로 소실되었다가 1956년에 새로 지은 역사이다. 1948년에 보통역으로 승격, 2011년 화물만 취급하는 무 배치 간이역으로 격하되었다가 2014년 이후 무정차 폐역으로 남아 있다고 한다. 역사 앞에 서있는 수령이 오래된 벚나무가 한 그루 서 있다. 봄날에 날리는 벚꽃을 보러 다녀와야겠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놓았던손다시잡으며 #송용식 #마음시회 #남평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리스·로마 신화 3 : 정재승 추천 - 뇌과학을 중심으로 인간을 이해하는 12가지 키워드로 신화읽기 그리스·로마 신화 3
메네라오스 스테파니데스 지음, 정재승 추천 / 파랑새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우스의 머리에서 태어난 지혜의 여신 아테나. 신들의 어머니인 가이아가 제우스를 찾아와, 메티스가 지금 임신한 첫아이는 아테나로 제우스를 돕지만, 아들이 태어나면 제우스를 몰아내고 왕좌에 앉게 될 것이라는 불길한 예언을 한다. 제우스는 잠든 바다의 여신 메티스를 삼켜 버렸지만 제우스의 머리에 자리를 잡게 되고, 참을 수 없는 두통을 호소하던 제우스는 헤파이스토스에게 머리를 쪼개라고 명령하는데, 쪼개진 머리에서 빛나는 투구를 쓰고 방패와 긴 창을 들고 있는 지혜와 힘과 용기를 갖춘 아름다운 여신 아테나가 태어나게 된다. 자신의 왕좌를 지키기 위해 사랑하는 메티스를 단숨에 삼켜버린 제우스 같은 선택을 한 사람의 이야기도 역사 속에서 찾아봐야겠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그리스로마신화 #메네라오스스테파니데스 #파랑새 #갈등 #호기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리스·로마 신화 3 : 정재승 추천 - 뇌과학을 중심으로 인간을 이해하는 12가지 키워드로 신화읽기 그리스·로마 신화 3
메네라오스 스테파니데스 지음, 정재승 추천 / 파랑새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들의 갈등은 과연 어떤 모습일까? 인간을 이해하는 12가지 키워드 중에서 갈등을 중심으로 제일 먼저 들려줄 이야기는 바로, 불과 대장장이의 신인 헤파이스토스다. 그리스 신화의 올림포스 12신 중 하나로 절름발이에 망치와 집게를 손에 든 모습이다. 헤라와 제우스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지만 헤라의 기대와 다르게 못생긴 아기가 시끄럽게 울어대자 아래로 던져버린다. 바다에 떨어진 헤파이스토스는 바다의 여신인 테티스와 에우리노메의 보살핌을 받고 자라게 된다. 아니 어떻게 아기를 던져버릴 수가 있지? 당시엔 먹고살기도 힘들었던 시대였다. 태어난 아이가 모두 살아남는 확률은 매우 적었으니, 건강하지 않은 아이가 살아남을 확률은 더 적었을테니. 살기 위한 선택이었을지도.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그리스로마신화 #메네라오스스테파니데스 #파랑새 #갈등 #호기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