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으로 건너온 장미꽃처럼 - 시가 이렇게 왔습니다
이기철 지음 / 문학사상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연을 바라보는 시인의 시선이 항상 부러웠다. 평범한 일상이 시인의 눈을 통과하면 새로운 이야기들이 펼쳐지는 마법 같은 일이 나의 일상으로 들어오는 신기한 경험을 할 수 있다. 그래서 시인의 이야기들을 나는 좋아한다.


<우리 집으로 건너온 장미꽃처럼>은 평범한 일상이 지겨워질 때 아무 페이지나 펼쳐서 읽어도 좋을 시와 시인의 말이 담긴 시집이다. 천여 편이 넘는 시들 중에서 쉰네 편을 골랐으니 어찌 아니 좋을까. 부제로 붙은 '시가 이렇게 왔습니다.'처럼 평범하고 소박한 일상의 이야기가 펼쳐져 있다.


1부는 나비가 날아간 길을 알고 있다 2부는 바람의 손가락이 꽃잎을 만질 때 3부는 아침에 어린 나무에게 말 걸었다 4부는 우리 집으로 건너온 장미꽃처럼 5부는 햇빛 한 쟁반의 행복으로 나눠져 있는 각 부의 제목은 그린 내처럼 사랑스러운 시구 같다.


따뜻한 책 / 이기철


행간을 지나온 말들이 밥처럼 따뜻하다

한 마디 말이 한 그릇 밥이 될 때

마음의 쌀 씻는 소리가 세상을 씻는다

글자들의 숨 쉬는 소리가 피 속을 지날 때

글자들은 제 뼈를 녹여 마음의 단백이 된다

서서 읽는 사람아

내가 의자가 되어줄게 내 위에 앉아라

우리 눈이 닿을 때까지 참고 기다린 글자들

말들이 마음의 건반 위를 뛰어다니는 것은

세계의 잠을 깨우는 언어의 발자국 소리다

엽록처럼 살아 있는 예지들이

책 밖으로 뛰어나와 불빛이 된다

글자들은 늘 신생을 꿈꾼다

마음의 쟁반에 담기는 한 알 비타민의 말들

책이라는 말이 세상을 가꾼다


어릴 적 국민학교에서 국정교과서를 받아들고 올 때 그 속에 있는 국어책 속에 들어 있는 시가 페이지를 떠나서 시인에게 걸어오고 있었다고 합니다. 어릴 적부터 시인이 되려는 싹이 보이신 듯!


이 시를 읽고 이해인 수녀님이 하신 말씀이 있다. '신생을 꿈꾸는 글자들과 놀고 마음의 쟁반에는 비타민이 되는 말들을 담아 인간관계와 삶의 질을 높이는 영양 시가 되도록 독려하는 사람이 됩시다! 우리 모두 책으로 밥을 먹고 책으로 꿈꾸는 '책 사랑의 책 사람'이 되기로 해요.'라고. 시를 은유하는 솜씨가 두 분 다 너무너무 멋지시다. 책 사랑의 책 사람이 되어 보자. 책을 통해 긴 인생의 길을 외롭지 않게 걸어가자!!


서정시인 이기철 작가님은 분명 따뜻한 사람이리라. 그렇지 않고서야 이렇게 따뜻한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는 없을 테니까. 흔하게 지나쳐가는 많은 일상의 가치를 아름답게 노래하고 계신다. 따뜻하고 보드랍고 자상하게 나의 마음을 쓰담쓰담 해주는 시와 시인의 말속에 들어가 보면 자연스레 힐링이 되는 듯하다.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층간 소음으로 싸움이 자주 일어난다는 뉴스를 볼 때마다 마스크를 쓴 숨구멍처럼 답답해질 때 마음의 안식을 찾기 위해 어디든 펼쳐보면 따뜻한 위로의 말을 전해준다. 팍팍한 일상에 한소끔 이후의 힐링이 필요할 때 곁에 두고 읽어보면 좋겠다.


별꽃, 꽃망울, 풀잎, 약속, 엽서, 냇물, 함초롬, 넝쿨장미, 송사리, 패랭이꽃 등등 어른이 되고 난 후에 잘 사용하지 않았던 단어들에 흠뻑 취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서정시의 대가라고 부르는 이유를 충분히 만끽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킹덤
요 네스뵈 지음, 김승욱 옮김 / 비채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공식에서 로위와 섀넌이 세운 계획은 무엇인가? 그들의 계획은 완벽할까? 칼은 어떻게 되는거지?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을 하라. 모든 것은 여러분의 손에 달렸다. 미루지 말고 지금.' 화장실에서 한바탕 속을 게워낸 로위는 화가 나서 몸이 부들부들 떨리고 있었다. 로위가 과연 어떤 결정을 내린 것일까?

정말 가족을 하나로 묶어주는 뭔가가 핏속에 있는 건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킹덤
요 네스뵈 지음, 김승욱 옮김 / 비채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은 마을 오스에 돌아온 동생 칼은 미국에서 경영학을 공부했는데 조용했던 마을은 들썩거리게 된다. 칼이 거대한 호텔을 짓겠다고 호언장담을 하고~ 절벽아래로 추락한 부모님의 자동차 사고 이후에 형 로위는 동생 칼만을 바라보며 살아왔는데~ 부모님의 자동차 사고를 경찰이 다시 재조사하기 시작하면서 두둥~~~ 과연 킹덤은 어디를 말하는 것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 집으로 건너온 장미꽃처럼 - 시가 이렇게 왔습니다
이기철 지음 / 문학사상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따뜻한 책


행간을 지나온 말들이 밥처럼 따뜻하다

한 마디 말이 한 그릇 밥이 될 때

마음의 쌀 씻는 소리가 세상을 씻는다

글자들의 숨 쉬는 소리가 피 속을 지날 때

글자들은 제 뼈를 녹여 마음의 단백이 된다

서서 읽는 사람아

내가 의자가 되어줄게 내 위에 앉아라

우리 눈이 닿을 때까지 참고 기다린 글자들

말들이 마음의 건반 위를 뛰어다니는 것은

세계의 잠을 깨우는 언어의 발자국 소리다

엽록처럼 살아 있는 예지들이

책 밖으로 뛰어나와 불빛이 된다

글자들은 늘 신생을 꿈꾼다

마음의 쟁반에 담기는 한 알 비타민의 말들

책이라는 말이 세상을 가꾼다


이해인 수녀님이 이 시를 읽고 하신 말씀. 신생을 꿈꾸는 글자들과 놀고 마음의 쟁반에는 비타민이 되는 말들을 담아 인간관계와 삶의 질을 높이는 영양시가 되도록 독려하는 사람이 됩시다!

우리 모두 책으로 밥을 먹고 책으로 꿈꾸는 '책 사랑의 책사람'이 되기로 해요.

시를 보고 먹는 것에 비유하는 솜씨가 두 분 다 멋지다. 책 사랑의 책사람이 되어 보자. 책을 통해 긴 인생의 길을 외롭지 않게 걸어 가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단편 소설 쓰기 - 짧지만 강렬한 스토리 창작 기술
김동식 지음 / 요다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7년 <회색 인간>으로 처음 만났던 작가 김동식이 자신의 글쓰기 비법을 모두 공개한 작법서가 나타났다. 김동식 표 초단편 소설은 어떻게 탄생하게 되었을까? 그의 초단편 소설 쓰기 비법 속으로 들어가 보자.


온라인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 공포 게시판에 초단편 소설을 올리기 시작하면서 김동식 작가의 글쓰기는 시작되었다.


초단편은 단편보다 더 짧은 소설을 말한다. 단편은 보통 200자 원고지 80매 분량이고 초단편은 20~30매 사이의 글이다. 글쓰기를 두려워하는 사람에게 김동식 작가는 가볍게 시작해도 된다고, 짧으니까 누구나 쓸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책을 읽는 사람은 줄어들고 있지만 글을 쓰려는 사람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요즘에 딱 맞는 작법서가 아닐까 싶다. 핸드폰으로 글을 읽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짧은 이동시간에 짬을 내서 읽을 수 있기 때문에 아침 드라마의 주특기인 질질 끌기에 진저리를 쳐 본 사람이라면 김동식 작가의 글들을 추천하고 싶다.


김동식 작가도 중요한 장면에서 '다음 이 시간에'가 나오는 것을 싫어해서 매회 완결성을 띤 작품을 쓰기 시작했다고 한다. 쓰기 전, 쓰는 중, 다 쓴 후 3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글을 쓰기 전에 준비해야 할 것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정보를 검색하고 주제를 찾고 내 글을 읽을 독자를 상상하고 캐릭터를 설정하고 합리적인 전개가 가능하도록 읽는 속도와 거의 비슷하게 한 호흡에 읽힐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글을 쓰고 읽어보기. 가장 좋은 힌트가 아닐까 싶다.


쓰는 중에서는 착상하고 살을 붙이고 결말내기의 3단계를 제시하고 있다. 첫 문장을 어떻게 써야 하는지 반전을 어떻게 숨길지 제목 짓는 법과 등장인물들의 이름 짓는 법도 알려주고 있다. 이 책에 나오는 차례대로 그대로만 따라 하면 정말 초단편 글이 완성될 것 같다.


다 쓴 후에서는 버린 이야기 써먹는 방법과 이야기가 맘에 안 들 때와 퇴고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데 가장 어려운 부분은 바로 퇴고하는 법인 것 같다. 초단편에서는 퇴고를 많이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한다. 그럴 시간에 다른 초단편을 쓰라는 것, 즐겁게 쓰라고 말하고 있다. 다른 작가들은 퇴고를 하면 할수록 좋다고 하던데 완벽히 반대되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초단편이니까 손을 대면 될수록 산으로 갈 수도 있기 때문일까?


작가의 작법서 대로 한번 따라서 글을 써봐야겠다. 쓰고 싶은 이야기들을 상상만 하고 있을 것이 아니라 종이에 활자로 만들어내봐야겠다. 작가의 말대로 초단편 쓰기는 재미있을 것 같다. 돈이 거의 안 들고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혼자서 할 수 있는 새로운 부캐(부캐릭터)의 탄생을 기대해 본다. 편안한 마음으로 즐거운 글쓰기를 해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