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2 - 현실 편 : 철학 / 과학 / 예술 / 종교 / 신비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개정판) 2
채사장 지음 / 웨일북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대넓얕 1권에서는 현실 세계를 역사, 경제, 정치, 사회, 윤리로 정리해 주었고,

2권은 현실너머의 세계를 철학, 과학, 예술, 종교, 신비로 정리해 주는 책이다.

2권은 인간의 정신과 관련된 진리에 대한 입장을 절대주의, 상대주의, 회의주의로 나누고

철학, 과학, 예술, 종교의 영역을 설명해주고 있다.

복잡한 것들은 과감히 제거하고 이원론의 세계를 관통하는 뼈대를 세우기 위함이다.

뼈대에 붙여야 할 살들은 각자의 몫으로 스스로 찾아봐야 할 것이다.

진리란 무엇인가?

절대적이고 보편적이며 불변하는 것이 있는가?

이것에 대한 답변에 따라 <있다는 절대주의 / 없다는 상대주의>로 나누고

여기에 <모르겠다는 불가지론 / 상관없다는 실용주의>로 나뉜다.

고정불변의 보편적 진리를 찾는 사람과 그런 진리를 거부하는 사람들의 논쟁으로 이 세계는 굴러가면서 발전하고 있다.

철학, 과학, 예술 파트는 다른 어떤 책보다도 요점정리를 잘 하고 있다.

특히 관심있게 읽었던 부분은 <종교와 신비>였다.

우선 유일신과 다신교로 나누고 유일신을 믿고 성서를 기반으로

유대교, 그리스도교(가톨릭, 개신교), 이슬람교로 나누고 있다.

세 종교는 구약의 내용을 진리로 받아들이고 다른 점은 신약에 대한 입장에 따라서 달라진다.

유대교는 구약만 절대시 하고 그리스도교는 구약과 신약을 절대시하고

이슬람교는 구약을 절대시하지만 신약에 나오는 예수를 예언자들 중 하나로 보며

마지막 예언자 무함마드가 남겨준 코란을 절대시한다.

똑같은 유일신을 믿으면서 왜 저렇게 싸우고 있는지 몰랐는데 이번에 확실하게 알게 되었다.

이와 반대로 인도를 중심으로 아시아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종교에 대해 불교가 처음인 줄 알았으나

가장 근원적인 뿌리로 구전되어 전해진 <베다>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베다의 가장 중요한 철학서인 우파니샤드의 핵심은 우주와 자아를 하나로 보는 범아일여 사상이다.

이 책도 책장 확대범인가? 처음 듣는 생소한 단어 우파니샤드를 읽어봐야겠다.

인도의 종교인 힌두교는 베다와 우파니샤드를 근간으로 많은 신이 등장한다.

그 중 가장 중요한 세 신은 브라흐마(창조), 비슈누(유지), 시바(파괴)다.

고타마 싯다르타에 의해 시작된 불교도 베다의 영향을 받아 업, 윤회, 해탈 등의 개념을 이어받았고

베다 철학의 형이상학적이고 이상적은 측면을 거부하고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측면을 강조했다.

1권과 2권은 고대 이후의 이원론의 시대를 정리해주었고

다음 0권은 초월을 주제로 한 고대 이전의 일원론의 시대에 대한 책이라고 한다.

요즘 죽음과 명상에 관심이 많이 생긴터라 빨리 지대넓얕 제로편을 만나보고 싶다.

지대넓얕의 책들이 인생의 편리한 지도가 되길 바란다는 너무너무 친절한 채사장!

인생의 의미와 깊이는 타인과의 대화 속에서 비로소 빛을 낸다고 이야기 하는 채사장과

대화를 마구마구 해보고 싶은 건 나만의 생각일까?

당신도 그러하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금 비늘
조선희 지음 / 네오픽션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줄평 : 인어공주로 시작해서 선녀와 나무꾼으로 끝!

"할머니, 우리도 영혼을 가질 수 있나요?"

"그럼, 진정으로 사랑해주는 사람을 만나면 영혼을 갖게 되지."

백어도에 있는 백어에 대한 전설

바닷가에는 뭍에것들은 모르는 이야기가 전설처럼 끝없이 회자된다.

바닷가 사람들은 죽음이 멀리 있지 않다는 사실을 항상 가슴에 품고 살아간다.

백어도에 묻힌 남정심의 돌무덤을 이장하려고 했던 그들은 돌무덤 속에서 소금비늘에 덮혀 있는 백어를 보게된다.

소금비늘을 훔치면 죽게된다는 것을 알면서도 인간의 탐욕은 그 경고를 깡그리 무시하게 만들고

죽음이 코앞에 다가올 때까지 마치 자신에게만은 그 경고가 비껴나갈 것처럼 버티고 있다.

한마리

백어인 마리는 용보와 결혼 약속을 할 때 코델리아의 소금이라며 소금비늘 한 조각을 증표로 준다.

대신 나머지 다른 소금에는 손대지 않겠다는 맹세를 용보에게 시킨다.

맹세를 깨면 마리로 인해 얻은 모든 것을 잃게 될 거라는 경고와 함께.

첫 번째의 살인을 경험한 마리는 용보를 죽이지 않기 위해 용보를 피해 달아나지만

용보의 욕심은 끝이 없이 내달린다.

이용보

인간들은 맹세와 약속은 깨기 위해 있는 것이라는 말을 농담 삼아 하곤 한다.

부부 사이에 그까짓 맹세쯤은 씹다버리는 껌처럼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이.

다른 인간들처럼 용보도 맹세의 무서움을 모르고 깨버리는 짓을 하고 만다.

하나 둘 소금비늘을 훔쳐서 친구 준희에게 팔아버리고는 적반화장으로 큰소리 치는 파렴치한 인간.

황준희

마리를 용보에게 소개시켜 준 준희도 친구를 위하는 척 하지만 소금비늘을 모으려는 욕심에 이미 눈이 멀어 있다.

최순하

인간과 백어사이에 태어난 자식이다.

아버지가 어머니를 살해하는 그 곳에 있었다.

아버지는 자수하였으나 정신착란 증세를 보인다.

무엇이 그를 그렇게 두렵게 만들었을까?

순하는 인간일까? 백어일까?

마리는 왜 뭍으로 나왔을까?

영혼을 갖고 싶어서?

섬과 순하는 왜 같이 데려갔을까?

뭍의 생활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전혀 다른 세상으로 와서 적응하며 산다는 건 어떤 느낌일까?

왜 작가는 여자 백어만 얘기 했을까?

물고기는 수컷도 있는데...

작가의 말처럼 당신도

말이 전하는 온기와 상처

말이 가진 무게

약속의 소중함

행운과 불운을 향한 선택

그 밖의 이런저런 입장에서 다양한 생각을 할 수 있는 이야기를

읽기를 바란다!


그녀의 눈동자에는 증오와 사랑이 철저히 분리된 채 공존했다. - P1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네 이웃의 식탁 오늘의 젊은 작가 19
구병모 지음 / 민음사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줄평 : 이런 C8

'꿈미래실험 공동주택'

열두 개의 공동주택 중에서 네 번째로 전+서 가족이 이사오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이 책은 그냥 구리다.

마지막에 요진이가 택시를 타고 아버지 집으로 가면서 맡게 되는 축사의 악취.

그 악취가 처음부터 끝까지 폴폴난다.

서평쓰기가 참 애매하다.

말로 하면 막 욕하고 할텐데 이건 점잖게 써야하니.

나 이거 참!

어쩜 그렇게 딱 막장 드라마에서 볼 수 있었던 주연 아닌 찌질한 조연들을 이렇게 잘 모아놨을까?

작가님에게는 무한한 박수를 보내 드리고 싶다.

네 가족 모두 찌질하다.

이 책을 보고 나중에 전원주택 마을에 살 생각을 했었는데 싹다 접었다.

나에게는 아파트라는 익명성이 아직은 편하다.

함께 거론되는 <82년생 김지영>은 태양초고주장이였다면, <네 이웃의 식탁>은 불닭소스였다.

읽는 동안 영화 <완벽한 타인>의 그 식탁이 계속 생각났다.

인간은 각자의 이기심을 평소에는 위장하고 살지만 발현되는 순간이 온다.

공동체 생활과 뗄 수 없는 뒷담화!

옛날에는 옆집에 숟가락 몇 개가 있는지 알던 시절이 있었다고 하지만,

그 시절은 전쟁 이후 다같이 비슷하게 살았으니까!

하지만 이제는 사회가 달라졌다.

1인 가족 시대에 살던 사람들을 다시 뭉쳐 놓겠다는 발생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이런 책은 법과 국가정책을 다루는 사람들이 읽었으면 좋겠다.

말도 안되는 저출산정책과 부동산대책들.

뉴스 헤드라인만 봐도 짜증이 난다.


무엇이 중한지 생각할 때다.



여전히 어딘가에서 코를 찌르는 축사의 악취가 스며들어 왔다. - P18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변신 - 단편전집, 개정판 카프카 전집 1
프란츠 카프카 지음, 이주동 옮김 / 솔출판사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프카 문학의 부조리함에 처한 인간의 이야기를 읽고 분노할 것인가? 의미를 찾을 것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솝 우화 전집 (그리스어 원전 완역본) 현대지성 클래식 32
이솝 지음, 아서 래컴 그림, 박문재 옮김 / 현대지성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솝우화 원전을 완역한 진짜 이솝의 이야기 358편을 읽어보고 싶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