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레 망다랭 1~2 - 전2권
시몬 드 보부아르 지음, 이송이 옮김 / 현암사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쟁으로 인한 혼란한 상황에서 지식인들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돈의 속성 (150쇄 기념 에디션) - 최상위 부자가 말하는 돈에 대한 모든 것
김승호 지음 / 스노우폭스북스 / 2020년 6월
평점 :
품절


돈의 속성을 알고 괜찮은 부자가 빨리 말고 최후의 부자가 되고싶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드가 - 일상의 아름다움을 찾아낸 파리의 관찰자 클래식 클라우드 24
이연식 지음 / arte(아르테)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가의 그림과 함께 프랑스 파리를 여행하는 느낌일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덕적 혼란
마거릿 애트우드 지음, 차은정 옮김 / 민음사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른 듯 같은 삶을 살아가는 여성들의 이야기에 작가의 자전적 요소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스트 피크 거대한 역전의 시작 - 지구 착취의 정점, 그 이후
앤드루 맥아피 지음, 이한음 옮김 / 청림출판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줄평 : 불편하다. 열린 마음이 필요하다. 팩트를 증거로 판단하라! 그러나 나는 불편하다.



지구 착취의 정점post-peak 시대를 지난 지금. 저자는 패러다임의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새로운 기술 발전 속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은 가능할 것인가?


우리가 지구의 자원을 점점 더 적게 쓰면서 나타나는 놀라운 변화를 다양한 도표와 지수를 통해 보여준다.


더불어 이 변화가 산업, 경제, 세계를 바꾸어가는 모습과 이를 통해 우리 눈앞에 펼쳐질 마법 같은 미래를 명확하게 제시하고 있다.


증기기관, 전기, 내연, 배관, 비료 등의 산업시대를 이끌어 주었다.


인간은 환경의 제약을 받는 대신에 우리의 목적에 맞게 환경을 바꾸는 법을 터득했다.


나무를 베고 공기와 물을 오염시키고 석유와 석탄을 채굴해서 사용하는 등의 환경을 파괴하는 방식으로 발달했다.


첫 지구의 날 행사의 화두였던 CRIB


덜 소비하고 재활용하고 제약을 하고 귀농을 하라는 주장이 모두 틀렸다고 저자는 말한다.


자본주의와 기술 발전은 우리의 미래가 어둡다고 말하는 것이 틀렸다고 말한다.


저자는 탈물질화를 얘기하면서 산업시대의 습관을 뒤집는 거대한 역전이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물질 정점을 지났고 탈물질화는 개발도상국으로 빠르게 퍼져나갈 것이다.


기술발전, 자본주의, 반응하는 정부, 대중의 인식을 낙관주의의 네 기수로 부른다.


네 기수가 잘 협력하는 나라는 인류 역사에 유례없는 것들을 이루고 있다. 경제 성장을 자원 소비, 오염, 토지 이용과 단절시키고 있다. 지구와 거기에 사는 생물을 더 잘 돌보는 집사가 되어 가고 있다. 어떤 사회도 완벽하게 이 일을 하고 있지 않지만, 많은 사회가 그렇게 하고 있으며,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나아지고 있다.


대규모의 탈물질화를 일으킨 것으로


자본주의와 기술발전을 첫 번째 쌍으로, 대중의 인식과 정부의 정책을 두 번째 쌍으로 묶어서 설명하고 있다.


어떻게 우리는 덜 소비하면서 더 얻게 되었을까?


첫 번째 쌍.


기술의 발달로 많은 기능들이 통합된 스마트폰의 출현으로 탈물질화가 되는 예를 보여주고 있다.


재생 에너지들 태양력, 풍력, 수력은 탈물질화의 챔피언이다. 고갈될 자원이 아니기에 더욱 그렇다.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네트워크 모두 우리가 줄이고, 교환하고, 최적화하고, 증발시킬 수 있게 해준다.


기술발전과 자본주의는 서로를 강화하면서 경제의 규모를 점점 늘리고, 사람들을 점점 더 풍요롭게 만들었다.


두 번째 쌍.


대중의 인식과 정부의 정책의 조합으로 살인 스모그를 예로 들면서 대기 오염이 심각한 건강 문제를 일으킨다는 것을 대중이 인식하고 필요한 조치를 요구하면 반응하는 정부는 사람들의 의지에 반응을 해서 오염 방지법을 만들게 된다고 설명하고 있다. 대중과 정부 중 한쪽이 제 일을 하지 않으면 발전과 환경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불편한 점


매장된 자원의 희소성을 우리가 반드시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한다.


그 이유가 "지구는 유한하고 자원의 총량은 한정되어 있지만 지구가 매우 크기 때문에 우리가 필요로 하는 한 오랫동안, 원하는 만큼 이런 자원들을 다 공급할 만큼 충분히 크다."라고 하는데 우리의 후손에게 빌려서 사용하는 지구가 아닌가? 나만 쓰면 된다라는 뜻인가? 기술발달로 탈물질화가 빠르게 이루어 질 것이라고 하지만 모든 국가가 다 잘 사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저자가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나아지고 있다는 이 말에 찬성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막연히 점점 나아질 것이라는 이 막연한 기대감이 불편하다.


전 세계에서 고도 기술을 토대로 시장 경제를 성장시키면 지구를 지킬 수 있다고 하는데 준비된 사회만이 가능하지 않을까?


낙관주의의 네 기수가 제 역할을 다한다는 조건이 붙는데 넷 중 한가지라도 틀어지면 장밋빛 미래는 없다는 얘기가 아닐까?


생각해 볼 거리를 많이 던져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