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난 게 범죄 - 트레버 노아의 블랙 코미디 인생
트레버 노아 지음, 김준수 옮김 / 부키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쪽도 저쪽도 아닌 경계인, 혼혈아로서 살기가 팍팍 했을 텐데 에피소드 어디에서도 어두운 부분은 찾아볼 수 없다.


엄마의 바램처럼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로운 사람으로 트레버 노아는 성장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도와 사진으로 보는 제1차 세계대전 - 유럽의 종말과 새로운 세계의 탄생 지도와 사진으로 보는 세계대전 1
A. J. P. 테일러 지음, 유영수 옮김 / 페이퍼로드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를 위한 싸움이었나?

사라예보 암살 사건을 빌미로 오스트리아는 굴욕을 줄 목적으로 세르비아에 전쟁을 선포하게 된다. 전쟁을 할 의사가 없었으나 자국의 위신을 위한 조치였다. 그러나 오스트리아-헝가리제국의 동맹국이었던 독일제국과 발칸 반도에 있는 슬라브 국가들의 후원자였던 러시아가 개입하게 되면서 독일-오스트리아 동맹국 대 러시아, 프랑스, 대영제국의 연합국의 대결로 제1차 세계대전의 시작이 된 것이었다.

단지 체면치레만 하려고, 주먹 쥐고 위협만 하려고 했던거지 전쟁을 하려고 했던건 아니었다.

그전까지 중세시대에는 속전속결로 전쟁이 끝났었다. 왜냐하면 유럽의 왕들이 대부분 친척이였기 때문에 죽기살기로 싸우지 않았고 적당히 정치적인 자존심을 세우면 끝이 났다. 그리고 전쟁에 투입되는 군인들을 훈련시킬 시간이 오래 걸렸고 말,총,대포 등의 무기가 비싼 물자였기 때문에 바로바로 대체할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했을 때는 세상이 달라져 있었다.

산업혁명에 의한 대량생산으로 값싼 물자를 끊임없이 공급이 가능해졌고 항공기술의 발달로 황공기가 투입되고 기관총이나 대포의 발달로 참호전을 파면서 전쟁을 하게 된다.

지상에서만이 아니라 하늘에서도 땅 속에서도 밤낮을 가리지 않고 전쟁이 계속되었다.

사람들이 크리스마스를 집에서 보낼 수 있을거란 생각은 오산이었다.

상상할 수 없이 길어졌다.

사람들은 패닉에 빠졌다.

아비규환의 전쟁.

무엇이 남았나? 히틀러?

사진 속에 있는 사람들은 모두 집으로 돌아갔을까?

누구를, 무엇을 위한 싸움이었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즈니스 엘리트를 위한 서양미술사 - 미술의 눈으로 세상을 읽는다
기무라 다이지 지음, 황소연 옮김 / 소소의책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의 말처럼 감성이 아닌 이성으로 읽는 미술을 통해 바라보는 세상은 어떨지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국화와 칼 - 일본 문화의 틀
루스 베네딕트 지음, 김윤식.오인석 옮김 / 을유문화사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범국가 일본과 독일은 왜 저렇게 다를까?

진심으로 반성하는 독일과 반성은 커녕 없었던 역사처럼 왜곡하고 있는 일본.

'쟤넨 왜 저럴까?' 이 생각이 떠나질 않았습니다.

<국화와 칼>은 20대 시절엔 '알맞은 위치?' 머리가 어떻게 된 거 아닐까란 생각이 강했다면

다시 읽은 지금은 "아! 그래서 그런거구나!'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들이 말하는 야마토다마시이(やまとだましい) 일본혼이라 말하는 것 조차도 메이지 시대의 유산입니다.

원래 유신(維新)이라고 하면 낡은 제도를 고쳐 새롭게 하는 것인데

메이지유신은 오히려 촘촘하게 국민을 옥죄는 왕정복고입니다.

천황이 백성에게 내려 준 일본의 헌법을 발판으로 계층적 관습을 없애지 않고, 단지 거기에 새로운 위치를 부여했을 뿐이니까요.

유신이라는 명분 하에 천황과 윗사람에 대한 전통적 의무인 '알맞은 의무'를 세밀히 규정하고 지키게 만듦으로써 

메이지 정부는 얻은 이익을 보존하고 계층제도의 관습을 무너뜨릴 생각이 없었습니다.

왕정복고는 천황을 계층제의 정점에 두고 쇼군을 제거함으로써 계층 질서를 단순화했습니다.


일본은 패망 후 기존의 정치체제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미국의 동아시아 파트너로 소련과 중국을 견제하는 임무를 수행하면서 

독일같은 전범 국가 대우를 받지 않았고 높은 경제성장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일본 문학에 자주 나오는 소재인 자살, 왜 자살을 찬양하는가?

100년을 이어서 운영하고 있다는 식당들에 대해서 이제는 장인정신이라고 좋게 생각할 수 가 없습니다.

'각자의 알맞은 위치에 있어야 하기 때문에 절대로 그 위치를 벗어날 수가 없기 때문에 그런거구나!'란 생각이 듭니다.

지금도 일본의 카스트제도(계층제)는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일본의 역사는 칼의 역사일 뿐이고 그 본질은 뼛 속 깊이 야만이다." 박경리 선생님이 하신 말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본>에 대한 노트 채석장 시리즈
세르게이 에이젠슈타인.알렉산더 클루게 저자, 김수환.유운성 역자 / 문학과지성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학과지성사의 <채석장시리즈> 더 많은 사유와 논쟁을 위한 인문에세이라서 더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