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이 가기 전, 눈에 담았던.


가을 빛과 공기

 

사진 하나,  그리던 그림 몇 장








2018년 공기와 햇살을 간직한 나뭇잎














가을 나무, 어느 건물 입구










< 제주 >


















흐린 날, 섭지코지 / 성산일출봉 / 용머리 / 마라도











그리고 








감 두 개








 Masaaki Kishibe  <November>  -  Elisabeth Fröhlich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blanca 2018-11-29 03: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림이 참 좋네요. 자꾸 보게 되네요. 딸아이도 보여주니 놀라네요.^^ 늦가을 정취가 물씬 풍겨요..

Nussbaum 2018-11-29 12:36   좋아요 1 | URL
떨어지는 나뭇잎을 보면서 시간의 변화, 세월의 흐름, 의미의 변화같은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림에 대해 부연설명을 조금 드리면,

어쩌면 매해가 될 지 모르겠는데, 나무가 잎을 떨어뜨릴 때가 되면 아마 주위 나뭇잎을 주워 보관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주도는 그다지 원치 않은 여행이었는데, 비도 오고 계속 흐려서 좋은 기억은 아니었습니다. 예전에 갔을 땐 신기하기도 하고 그랬는데 요즘엔 그저 그런 풍경들이네요. 이것도 나이탓인지 모르겠습니다. 또 아쉬운 건 흐린 날씨여서 사진도 흐리게 나오고 그림도 영 탁하게 나오네요.

마지막으로 감은 시월에 나뭇가지채로 따 둔 것인데 얘네가 스스로 홍시가 되어서 저렇게 변했습니다. 신기하네요. 그림 그리는 건 뭔가 마음의 준비가 필요한 것이어서 매일 꾸준히 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래도 그리고 나니 뭔가 다시 생각할 거리를 주니 다행입니다.

늦가을 정취를 조금이나마 같이 공유할 수 있어 다행입니다. ^^

2018-11-29 03: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29 12: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29 13: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29 16: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06 04: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06 10:51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