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도 혼나지 않는 꿈이었다 시요일
강성은 외 지음, 시요일 엮음 / 미디어창비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요인들이 있겠지만, 흔글이나 완글, 글배우, 작가 지민석 등의 sns작가들 에세이가 먹히는 가장 큰 이유는 그들 책이 아포리즘 식으로 ‘글귀’를 나열하기 때문일 것이다. sns가, 특히 인스타그램이 유행하면서 사진 한 장에 내가 ‘책’을 읽었다는 걸 세상에 은밀히 티내고 싶은 사람들의 지적허영에 꼭 맞는 큐레이션인거다.

지적허영이라 적으니 되게 재수없는데, 솔직히 허영의 여왕으로서 말하자면, 내가 책과 책 속의 글을 sns에 올리는 이유는 <여러분 내가 책 읽는 걸 봐줘!!! + 여러분 내가 읽는 책도 봐줘!!!!!!> 로 압축된다.
이런걸 두고 싸구려 독서, 질낮은 허영이라 한다면 딱히 할말 없지만ㅎ
어쨌든 그런 심리를 잘 파고든 전략덕에 sns작가들 책이 잘 팔리는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기왕 허세 부릴 거라면 시선집 정도로 허세 부리는 게 더 간지나지 않나? (등단지상주의 아님ㅠ)

오이지 물기 짜는 걸로 사람 맘을 사정없이 때리는 신미나 시인의 시를 봐 ,,, 신철규 시인의 어떤 눈물은 너무 무거워서 엎드려 울 수 밖에 없다는 한 줄이 너무 좋지 않냐구.. ㅠ

세상의 모든 헤어진 사람들은 이 시집을 사세요. 마음을 칼로 후비는 구절들을 사진 찍어서 인스타 업로드 하거나 카톡 프로필 배경하세요ㅎ 3일 안에 구남친에게 연락올 듯 ㅎ
은 장난이고 ㅠ

슬플 땐 슬픈 음악 듣고 실컷 슬퍼하는게 위로가 되는 것처럼 이별한 사람에게는 ‘나보다 더 잘 슬퍼하는 사람들의 슬픔’이 필요하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을 우리는 시인이라고 부른다!

이 책이 잘 팔렸으면 좋겠다. 헤어진 사람들이 시를 읽으면서 슬픈 맘을 다독이는 세상이었으면 좋겠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이너리그
은희경 지음 / 창비 / 200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50대 아재들이 만수산 4인방에 저들을 이입하며 본인 인생에 쓸쓸함과 애잔함을 가질 거란 생각을 하면 토가 쏠린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08
라우라 에스키벨 지음, 권미선 옮김 / 민음사 / 200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 쯤 수강했던 현대소설론 교수님이 남미문학의 마술적 사실주의를 언급하면서 알려주셨던 책,,

마술보단 요술 같았다

내내 이어지며 서사의 매개체 역할을 하는 티타의 환상적인 요리 묘사는 늠 황홀한 나머지 야하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섹스와 요리는 굉장히 유사한 것일지도..

멕시코 요리 먹고 싶다

하지만 티타가 존이 아닌 페드로를 선택한 건 영 탐탁치 못해 ㅠ .. (내기준 페드로 쓰레기;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몇살 차이나는 부하 사원에게 징그러운 연심 품는 아재 화자 역겹고
식민지배 당하는 민족으로서의 어줍잖고 조잡한 정의감(을 가장한 열등감) 재수업서서 읽기가 괴로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의 선물 - 제1회 문학동네소설상 수상작, 개정판
은희경 지음 / 문학동네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이 시나 수필 같은 타 장르와의 차별점을 갖는 지점은 단연 ‘재미‘다. 소설은, ‘이야기‘는, 깨달음 내지는 반성 같은 고결한 어떤 것 보다 일단 재미를 우선해야 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새의 선물>은 소설의 그러한 기능에 아주 충실하다. 해학적인 문체는 시종일관 웃음을 자아내며 인간의 말초신경을 짜릿하게 만드는 에피소드로 꽉 차있다.

작품 외적인 이야기를 덧붙이자면, <새의 선물>은 제1회 문학동네 소설상 수상작으로 당시 문단에 꽤 커다란 파문을 일게 했던 작품이라고 한다.
이 책이 세상 밖에 나왔을 때 나는 응애조차 아닌 -1살이었으므로 90년대 문단 분위기에 대해 알 턱이 없다. 하여 왜때문에 이 작품이 그렇게 센세이셔널 했는지 잘 모르지만, 개인적인 소회로 추측해보자면 통속소설과 순수문학의 경계를 허물었다는 느낌때문이 아닐까? 지금에야 한국 문단에 천명관 같은 작가들이 꽤 포진해 있지만 당대에는 나름 파격적인 작풍이 아니었을까 싶다.
(전부 근거 없는 추측이지만..ㅎ)


소설은 ‘열두 살 이후 나는 성장할 필요가 없었다‘고 당돌한 고백을 하는 주인공 진희가 자신이 어린 시절을 보낸 1960년대를 반추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진희의 냉소적인 시각으로 묘사되는 60년대 소읍 정경이 진짜 너무 웃기고 ㅋㅋ가차없다. 이 소설을 읽는 모든 독자들은 열두 살에 이미 삶과 세상에 대한 통찰을 끝낸 진희의 독백 한마디 한마디가 곧 잠언이 되는 현장을 목격하게 될 것이다. (받아 적을 말이 한 두개가 아님)
‘백 살 먹은 노인도 하기 힘든 생각들을 늘어놓는 열두 살‘ 이라는 설정이 너무 작위적으로 느껴질 때가 종종 있을만큼 진희는 너무 조숙하다.(사실 ‘조숙‘이라는 단어도 진희를 설명하는 문장에 쓰기엔 너무 밀도가 낮다)
누가 이 독후감을 구구절절 읽겠냐만은 혹여 읽을 계획을 염두에 두고 있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기에 책 내용에 대한 서술은 여기서 그만 두고,,,,


1960년대의 벼랑 끝에서 70년대로 넘어가는 특정한 시기를 충실히 묘사한 세태소설임에도 <새의 선물>이 2018년에 무리 없이(오히려 더 재밌게) 읽히는 것은, 우리가 삶의 ‘연한 속살‘이라 일컫는 부분들의 불변성 때문이리라.


무어라 더 쓰고 싶은 말들이 맘속에 켜켜이 쌓여 있는듯하지만 관둔다. 더이상 의미를 찾지 말자. 그게 <새의 선물>을 제대로 읽은 사람으로서 이행해야할 딱 한 가지 도리다. 책 읽으면 기어코 거기서 의미를 도출해내려고 마음에 불을 켜고 생각을 헤집는 것도 나쁜 습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