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 그림 리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 - 미국 진보 세력은 왜 선거에서 패배하는가
조지 레이코프 지음, 유나영 옮김 / 삼인 / 2006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코끼리는생각하지마 #조지레이코프 #삼인

프레임은 어떻게 사람들의 인식체계를 지배하는가?
신방과 다니면서 프레임, 프레임 많이도 들었지만 솔직히 교수님이 설명해줄땐 아 구런가보다ㅋ 하고 넘겼는데 이거 읽으면서 많이 배웠다 ㅋㅋ(등록금 쓸모 무엇..?) 조지 레이코프 혹시 조항제 조씨 아닌지..?ㅎ;; 그렇다면 나를 C0와 5학년에서 구제해줘 ,, 나 당신책 열독했어,,,,,,,,,,


언어는 힘이 세다. 저자는 공화당이 ‘세금 구제(tax relief)’ 라는 말을 지속적으로 사용함으로써 사람들의 사고체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설명한다. 세금 구제는 감세의 또다른 명칭으로 사용됐을 뿐이지만 이 단어는 사람들로 하여금 세금=징벌, 곧 구제받아야하는 어떤 것으로 인식하게 만들었다.

더 나아가 세금을 줄여주는 이=영웅, 그것을 방해하는 자=악당 으로 만들며 궁극적으로 문명사회에서 세금의 존재 이유 자체를 왜곡시킨다. 민주당은 이 프레임을 간파하고 새로운 판을 짰어야 하는데 민주당마저 세금 구제를 보편적인 단어로 사용했으니 제 무덤을 팠다는 것,,, ㅠ

이 부분을 보면서 한국 사회의 ‘귀족노조’ 프레임이 떠올랐는데, 금속노조를 귀족노조라 멸칭하는 것은 그들이 정말 귀족이냐 아니냐의 1차적인 문제를 떠나서 그 안에 ‘임금이 높은 노동자들이 노조활동까지 하는건 터무니 없는 욕심’이라는 사고방식을 내포하고 있어, 대중의 노조에 대한 인식 자체를 왜곡시킬 우려가 있다.
사회적 신분이 높든 낮든, 임금이 많든 적든, 모든 노동자들은 더 나은 노동환경을 위해 투쟁할 자유가 있다. 의사든 대기업 직원이든 노조는 노동자가 당연히 가져야할 권리다.
귀족노조 프레임 앞에서 진보진영이 취해야할 스탠스는 금속노조가 귀족이 아님을 증명하느라 애쓰는 것이 아니라, 노조는 빈민들만 만들 수 있는거냐고 반문하는 것이다.


선거가 채 일주일도 남지 않은 시점에 읽어서 더 잘 읽혔을지도 모르지만, 교양서 잘 안읽는 나의 고질병(읽은 문장 이해하느라 읽고 또 읽기ㅠ)이 발동하지 않은 걸 보면 쉽고 괜찮은 책임이 분명하다. 그리고 2년전 수강했던 현대소설론 이순욱 교수님도 추천한 책이고요,, 최근에는 당인리 책발전소 사장님도 추천했으니 믿을만한 책인 것 같습니다(나는 가질 수 없는 공신력^^)

사람들은 자신의 ‘이익’이 아니라 ‘가치관’에 부합하는 후보에게 투표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캠페인을 펼쳐야 당선될 수 있다.

이걸 17년에 읽었으면 피캠사 A+ 받을 수 있었을까,,,,,,,, 황.. 날 보고 있다면 정답을 알랴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슴벌레 소년의 사랑 사계절 1318 문고 27
이재민 지음 / 사계절 / 200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계절 문학상 심사위원들은 1318에게 이런 자연주의 소설(그것도 7080세대의) 이 정말 순수한 감동으로 와닿을 거라 믿는건가?

그렇다면 그 믿음이야말로 너무 순진하다고 말하고 싶다
(비록 난 1318에 속하지 않는 23이지만,,,,)

나때도 그랬지만, 요즘의 1318 세대 중 미디어 아닌 현실에서 자연을 체험하는 학생들이 얼마나 될까?
자연에 대한 서정적인 묘사는 그 자연을 체험한 이들에게나 아름다운 이미지로 와닿는 것이지, 실체험이 드문 사람에겐 그저 문자로만 어색하게 다가올 뿐이다.

황광수 평론가는 해설에 “나는 이 소설을 읽으면서 까맣게 잊어버린 그 시간 속으로 깊이 빠져들 수밖에 없었다.”고 적었는데, 사실 이 작품이 사계절문학상 수상하게 된건 이런식으로 심사위원 세대의 향수를 불러일으킨 덕이 아닌지..ㅎㅎ (배배꼬임)

까맣게 잊어버린 기억이 아니라 애초에 기억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 우리에게 이런 작품은 어떤 존재의의를 가질 수 있을까.

게다가 전반적인 플롯도 한국에서 정규교육과정을 밟은 사람이라면 이미 익숙할대로 익숙한 황순원 소나기의 변주정도?
서울에서 요양하러온 병약한 여주 - 햇빛에 그을린 새까만 피부를 한 시골 소년 설정은 이제 너무 진부해,,,,ㅠ 사골로도 못쓰겠어요..ㅋㅋ...

게다가 목욕하는 순희누나를 주인공 은수가 관음하는 장면을, 소년의 어쩔수 없는 성적 호기심을 순수히 드러낸 것인양 ㅋ 묘사하는 건 정말 최악이었음,,,;;

청소년 소설에서도 여자 목욕 장면 훔쳐보는 걸 이따구로 포장하는데, 이런걸 보고 자란 애들이 참 잘도 몰카소비에 대한 경각심을 갖겠다...

쓰다보니 욕만 한무데기 썼는데,,, 어쩔수가 없었고요....
이렇게 내가 욕하고 싶어 입이 근질근질한 부분들을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넘 궁금하다 ㅠ

하지만 이제 내곁엔 이런 이야기 할 사람이 읎지,,,,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산문의 수사학 - 글쓰기의 감각과 논리
양진오 지음 / 태학사 / 1999년 8월
평점 :
품절


졸라 재밌어 ㅠㅠ
완전 완전 글쓰는 모임 나가고 싶어졌다
동네 도서관에 건의해야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단순한 열정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99
아니 에르노 지음, 최정수 옮김 / 문학동네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이거 정말 좋다!

요즘 나는 사랑을 다룬 책에 손이 간다. 에리히 프롬의 <사랑의 기술>이나 알랭드 보통의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같은 것들. 나는 사랑의 감정을 낱낱이 해부하고 싶다. 그러나 책을 읽어도 정작 알게 된 건 별로 없다. 특히 에리히 프롬의 주장들은 내겐 너무 멀게 느껴지는 말 뿐이다 ㅠ 그런게 성숙한 사랑이라면 난 평생 미성숙한 사랑 하고 싶다. 나는 주는 거 보다 많이 받고 싶고, 그래서 덜 상처 받고 싶고, 아차 싶으면 도망칠 수 있는 안전거리가 확보된 관계를 원한다. 난 비겁하고 나약한 겁쟁이니까 ㅎ

스턴버그에 의하면 사랑을 이루는 3요소에는 열정, 친밀감, 헌신이 있다고 한다. 세가지가 균형을 이루어 정삼각형을 그릴때 성숙한 사랑을 할수 있다고. 내 경험을 떠올려 보면 저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 내 사랑에 친밀감이나 헌신 같은 것들은 언제나 끼어들 수 없는 감정이었다. 나에게 사랑은 언제나 열정이었고 열정의 소멸은 곧 연애의 종말이었다. (이런 내 감정을 학자들은 가장 미성숙하고 얕은 사랑으로 분류하겠지만, 솔직히 난 깊고 영원한 사랑 같은거 필요없다.) 그래서 난 사강이 좋다. 사랑의 영원보다 덧없음을 일깨워주자나,,

아니 에르노의 <단순한 열정>은 작가가 외국인 연하 유부남과의 불꽃 같은 불륜 경험을 아주 평평한 문체로 담담히 써내려간 짧은 글이다. 작가는 자신의 글을 소설이나 수기로 이분화해서 범주화하는 것을 거부하지만, 이 글이 독자들에게 짜릿한 감각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중요한 요소는 이 모든 강렬한 감정들이 ‘실화’ 라는 것에 있을 것이다.
작년 9월 이후로 나는 한 남자를 기다리는 일, 그 사람이 전화를 걸어주거나 내 집에 와주기를 바라는 일 외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누군가를 사랑해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도입부에서 강렬한 공감을 느끼지 않을까. 약 70p의 짧은 글(ebook기준)에서 그녀는 내내 자신이 얼마나 한 남자에게 푹 빠져있는지 그것이 자신의 하루 하루를 얼마나 좌지우지 하는 지 서술한다. 와, 어쩜 이렇게 내가 아닌 타인에게 완전히 사로잡힐 수가 있지? 하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로 그녀의 사랑은 강렬하고 열정적이다. (그래서 고통스럽고) 내가 다 애달프고 가슴이 두근거릴 정도로ㅠ

물론 도덕적 판단은 유보해야한다. 작품에 등장하는 A는 유부남이니까 ㅎ 이런걸 보면 결혼제도라는 건 결국 인류의 허황된 망상이고 속박 같아 ㅠ 낭만적 사랑이 지나간 이후의 부부는 그저 양육 파트너가 될 뿐인데, 새로운 사랑의 기회를 앗아가니까..
(불륜 정당화인가?)

아무튼
어 맞아 내 얘기인데! 할법한 작품이므로 열렬히 좋아하는 상대가 있는 사람들이 읽어보면 좋겠다.
하지만 내가 여기서 제일 좋았던 구절은 결국 “언젠가 그 사람도 다른 사람들처럼 내게 아무것도 아닌 존재가 되어버리겠지” 다. 사랑을 하는 동안에는 주변의 모든 것이 그 사람을 환기시킨다. 그러나 머지않아 모든게 흐릿해지는 순간이 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다시 사랑에 빠지고 격동의 감정을 기억해낸다. 맞다. 사랑은 이토록 중독적이다.

아니 에르노에게 글쓰기는 ‘돌이킬 수 없는 시간 속에서 무언가를 구해내는 일’이었다. 나도 마냥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무언가를 구해내기 위해 계속 써야지,,, 언젠가 내 사랑의 경험을 이렇게 낱낱이 고백하는 글을 쓰게 된다면 난 복잡한 열정이라고 제목 지어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