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종교의 역사 - 인간이 묻고 신이 답하다
리처드 할러웨이 지음, 이용주 옮김 / 소소의책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대교/기독교/이슬람교 가 어떻게 분화했는지조차 몰랐던 내가 읽기에 딱 적합했던 책 ㅎㅅㅎ 재밌당
상식 충전용,,,
근데 너무 번역투가 난무해서 읽다 잘뻔한적이 많았습니다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키친
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김난주 옮김 / 민음사 / 199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문학 읽은지 너무 오래돼서 마지막이 언제였는지 기억도 안난다
중학생땐 일본문학 참 많이 읽었는데 그때 감성과 맞닿는 부분이 많은가봐..(그래서 이젠 별로 손이 가지 않는건가)

하여튼, 부엌 이라는 공간에 선사하는 서정적 묘사와 의미가 참 맘에 들었기 때문에 별 세개는 준다. 불과 3년 전만해도 난 부엌과 요리에 요원한 사람이었는데 자취 2년째에 접어들면서 생존을 위해 부엌 출입을 늘려갔다. 그러면서 점점 음식 만드는 과정이 삶에 활기를 준다는 걸 느꼈다. 요시모토 바나나도 비슷한 걸 느끼지 않았을까..

개인적으로는 읽는 내내 황정은이 생각났는데, 시같은 작법과 커다란 상실을 내면화한 약한 사람들이 유대하는 이야기라는 게 접점을 갖는 거 같다.

근데 역시 내스타일은 아냐 ㅎ..

이런 생각이 들었다
사랑한다는 건, 이런 책을 읽으면서 그 사람이 혹시 죽으면 나는 어떡하지, 나는 어떤 방식으로 남은 삶을 견뎌야할까 같은 근본 없는 걱정에 갑자기 불안해지는 거 그런거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알랭 드 보통 지음, 정영목 옮김 / 청미래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읽은 알랭드보통

고등학생 때 도서실에서 발견하고 몇장 읽었을 땐 지나치게 현학적이라는 게 첫인상이었는데, 지금 읽으니 별로 그런 생각 들지 않는다

내가 현학적인 어른이 됐기 때문일까 고등학생 때 문장이해력이 수준이하였다는 방증일까,, 하지만 나 국어만은 1등급 놓친적 없다굿....! 그러니까 고딩땐 <사랑과 연애에 대한 통찰>이라는 주제에 공감할 수 있는 선경험이 없었기 때문에 이해하기 어려웠던 거라고 치자^^

25살에 벌써 사랑과 연애를 이만큼 꿰뚫었다니,, 그는 엄청난 연애고수일 거 같아.... 읽는 내내 하이라이트 친 구절이 한두개가 아님 ㅠ 어느 나라 어떤 사람이든 사랑의 궤적은 다들 비슷비슷한 거 같다
다르게 말하면, 구태여 알랭드 보통의 다른 사랑 책 읽을 필요는 없을 거 같다는 것ㅎ....

하여튼 이 책 읽으면 뭔가 안정됨 .. 어차피 사랑의 끝은 다 비슷비슷하고 새로운 사랑의 등장 역시 ‘사랑하는 인간들의 삶’에 필연적인 요소라는 걸 다시 깨달으니까 지금 내가 속수무책으로 빠져있는 사람이 존재한다는 현실이 더이상 불안하지 않다

내게는 영원한 사랑, 자신의 모든 것을 내어줄 수 있는 사랑을 믿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간절한 마음 같은 것이 있는데 막상 그게 등장할 거 같은 순간에는 두려움에 도망치게 된다..... 역시 난 넘 나약해 ㅋㅎ 평생 이래 살다 죽겠지 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호랑이의 눈
주디 블룸 지음, 안신혜 옮김 / 창비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근래 읽었던 청소년 소설들 중엔 가장 괜찮았다

1. ‘가난’을 성장동력으로 내세우지 않았음
2. 전쟁무기 만드는 일을 하는 어른들이 유독 안전염려증을 보이는 아이러니
3. 상실을 극복하는 방식은 거창함이 아닌 사소함을 요구한다는 사실

이런 지점들이 맘에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취중 그림 리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