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문의 수사학 - 글쓰기의 감각과 논리
양진오 지음 / 태학사 / 1999년 8월
평점 :
품절


졸라 재밌어 ㅠㅠ
완전 완전 글쓰는 모임 나가고 싶어졌다
동네 도서관에 건의해야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단순한 열정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99
아니 에르노 지음, 최정수 옮김 / 문학동네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 이거 정말 좋다!

요즘 나는 사랑을 다룬 책에 손이 간다. 에리히 프롬의 <사랑의 기술>이나 알랭드 보통의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같은 것들. 나는 사랑의 감정을 낱낱이 해부하고 싶다. 그러나 책을 읽어도 정작 알게 된 건 별로 없다. 특히 에리히 프롬의 주장들은 내겐 너무 멀게 느껴지는 말 뿐이다 ㅠ 그런게 성숙한 사랑이라면 난 평생 미성숙한 사랑 하고 싶다. 나는 주는 거 보다 많이 받고 싶고, 그래서 덜 상처 받고 싶고, 아차 싶으면 도망칠 수 있는 안전거리가 확보된 관계를 원한다. 난 비겁하고 나약한 겁쟁이니까 ㅎ

스턴버그에 의하면 사랑을 이루는 3요소에는 열정, 친밀감, 헌신이 있다고 한다. 세가지가 균형을 이루어 정삼각형을 그릴때 성숙한 사랑을 할수 있다고. 내 경험을 떠올려 보면 저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 내 사랑에 친밀감이나 헌신 같은 것들은 언제나 끼어들 수 없는 감정이었다. 나에게 사랑은 언제나 열정이었고 열정의 소멸은 곧 연애의 종말이었다. (이런 내 감정을 학자들은 가장 미성숙하고 얕은 사랑으로 분류하겠지만, 솔직히 난 깊고 영원한 사랑 같은거 필요없다.) 그래서 난 사강이 좋다. 사랑의 영원보다 덧없음을 일깨워주자나,,

아니 에르노의 <단순한 열정>은 작가가 외국인 연하 유부남과의 불꽃 같은 불륜 경험을 아주 평평한 문체로 담담히 써내려간 짧은 글이다. 작가는 자신의 글을 소설이나 수기로 이분화해서 범주화하는 것을 거부하지만, 이 글이 독자들에게 짜릿한 감각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중요한 요소는 이 모든 강렬한 감정들이 ‘실화’ 라는 것에 있을 것이다.
작년 9월 이후로 나는 한 남자를 기다리는 일, 그 사람이 전화를 걸어주거나 내 집에 와주기를 바라는 일 외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누군가를 사랑해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도입부에서 강렬한 공감을 느끼지 않을까. 약 70p의 짧은 글(ebook기준)에서 그녀는 내내 자신이 얼마나 한 남자에게 푹 빠져있는지 그것이 자신의 하루 하루를 얼마나 좌지우지 하는 지 서술한다. 와, 어쩜 이렇게 내가 아닌 타인에게 완전히 사로잡힐 수가 있지? 하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로 그녀의 사랑은 강렬하고 열정적이다. (그래서 고통스럽고) 내가 다 애달프고 가슴이 두근거릴 정도로ㅠ

물론 도덕적 판단은 유보해야한다. 작품에 등장하는 A는 유부남이니까 ㅎ 이런걸 보면 결혼제도라는 건 결국 인류의 허황된 망상이고 속박 같아 ㅠ 낭만적 사랑이 지나간 이후의 부부는 그저 양육 파트너가 될 뿐인데, 새로운 사랑의 기회를 앗아가니까..
(불륜 정당화인가?)

아무튼
어 맞아 내 얘기인데! 할법한 작품이므로 열렬히 좋아하는 상대가 있는 사람들이 읽어보면 좋겠다.
하지만 내가 여기서 제일 좋았던 구절은 결국 “언젠가 그 사람도 다른 사람들처럼 내게 아무것도 아닌 존재가 되어버리겠지” 다. 사랑을 하는 동안에는 주변의 모든 것이 그 사람을 환기시킨다. 그러나 머지않아 모든게 흐릿해지는 순간이 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다시 사랑에 빠지고 격동의 감정을 기억해낸다. 맞다. 사랑은 이토록 중독적이다.

아니 에르노에게 글쓰기는 ‘돌이킬 수 없는 시간 속에서 무언가를 구해내는 일’이었다. 나도 마냥 흘러가는 시간 속에서 무언가를 구해내기 위해 계속 써야지,,, 언젠가 내 사랑의 경험을 이렇게 낱낱이 고백하는 글을 쓰게 된다면 난 복잡한 열정이라고 제목 지어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행기에서 읽을 만한 소설이 뭐가 있을까요?

가벼운 소재에
지루하지 않고(재밌고)
5시간 내에 완독 가능한 분량
그러나 작품성도 있는
,,,
그러면서 이북으로 출판되어 있는

그런 책을 알고 계시다면 추천 부탁드려요 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8-05-16 15: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06512232

이런 책은 어떨까요, 난예빈님? 굳이 8회를 링크한 건 제가 8회 작품집을 재미있게 읽었기 때문입니다.
이건 다섯시간 내에 완독 가능할 것 같으니, 이번에 저렴하게 보급판으로 풀린 9회까지 같이 사시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너가말해줘야지 2018-05-24 18:30   좋아요 0 | URL
헉 다락방님 ㅠㅠ 제가 너무 늦게 확인했군요,,,,, 결국 헤세의 싯다르타를 선택했는데 몇장 읽지도 못하고 비행내내 딥슬립했네요 ㅠ.. 흑 빨리 확인할걸!!
 
사랑해도 혼나지 않는 꿈이었다 시요일
강성은 외 지음, 시요일 엮음 / 미디어창비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요인들이 있겠지만, 흔글이나 완글, 글배우, 작가 지민석 등의 sns작가들 에세이가 먹히는 가장 큰 이유는 그들 책이 아포리즘 식으로 ‘글귀’를 나열하기 때문일 것이다. sns가, 특히 인스타그램이 유행하면서 사진 한 장에 내가 ‘책’을 읽었다는 걸 세상에 은밀히 티내고 싶은 사람들의 지적허영에 꼭 맞는 큐레이션인거다.

지적허영이라 적으니 되게 재수없는데, 솔직히 허영의 여왕으로서 말하자면, 내가 책과 책 속의 글을 sns에 올리는 이유는 <여러분 내가 책 읽는 걸 봐줘!!! + 여러분 내가 읽는 책도 봐줘!!!!!!> 로 압축된다.
이런걸 두고 싸구려 독서, 질낮은 허영이라 한다면 딱히 할말 없지만ㅎ
어쨌든 그런 심리를 잘 파고든 전략덕에 sns작가들 책이 잘 팔리는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기왕 허세 부릴 거라면 시선집 정도로 허세 부리는 게 더 간지나지 않나? (등단지상주의 아님ㅠ)

오이지 물기 짜는 걸로 사람 맘을 사정없이 때리는 신미나 시인의 시를 봐 ,,, 신철규 시인의 어떤 눈물은 너무 무거워서 엎드려 울 수 밖에 없다는 한 줄이 너무 좋지 않냐구.. ㅠ

세상의 모든 헤어진 사람들은 이 시집을 사세요. 마음을 칼로 후비는 구절들을 사진 찍어서 인스타 업로드 하거나 카톡 프로필 배경하세요ㅎ 3일 안에 구남친에게 연락올 듯 ㅎ
은 장난이고 ㅠ

슬플 땐 슬픈 음악 듣고 실컷 슬퍼하는게 위로가 되는 것처럼 이별한 사람에게는 ‘나보다 더 잘 슬퍼하는 사람들의 슬픔’이 필요하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을 우리는 시인이라고 부른다!

이 책이 잘 팔렸으면 좋겠다. 헤어진 사람들이 시를 읽으면서 슬픈 맘을 다독이는 세상이었으면 좋겠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이너리그
은희경 지음 / 창비 / 200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50대 아재들이 만수산 4인방에 저들을 이입하며 본인 인생에 쓸쓸함과 애잔함을 가질 거란 생각을 하면 토가 쏠린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