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별 인사는 아직이에요 - 사랑받은 기억이 사랑하는 힘이 되는 시간들
김달님 지음 / 어떤책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두 사람>속 다정이 슬퍼서 울었고 이 책을 바로 집어들었다.예상 가능한 일들의 연속이지만 자꾸 문장에 머물러 눈 앞이 흐려지게 한다. 세심한 문장은 누구도 밟지 않은 눈길을 걷는 기분을 선물한다. 또 다시 여름. 그들의 안녕을 바라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대 감기 소설, 향
윤이형 지음 / 작가정신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쩌면 연대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같아지는 것이 아니라 상처받을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일지도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직 멀었다는 말 - 권여선 소설집
권여선 지음 / 문학동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비참한 현실은 충분히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
꿈과 현실의 모호한 경계에 어질어질 멀미가 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통령의 협상 - 노무현과 문재인, 무엇으로 마음을 움직이는가
조기숙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셔는 좋은 협상 결과를 얻기 위해서는 나의 이익, 바트나BATNA (Best Altermative To a Negoliated Agreement), 대안, 옵션뿐만 아니라 상대의 것도 함께 검토하라고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맹 - 자전적 이야기
아고타 크리스토프 지음, 백수린 옮김 / 한겨레출판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막은 여기에서 시작된다. 사회적 사막,문화적 사막,혁명과 탈주의 날들 속에서 느꼈던 열광이 사라지고 침묵과 공백, 우리가 중요한, 어쩌면 역사적인 무언가에 참여하고 있다는 기분을 느끼게 했던 나날들에 대한 노스텔지어, 고향에 대한 그리움, 가족과 친구들에 대한 그리움이 뒤따른다. P.89

치열했던 아고타 크리스토프의 삶이 2020년 등불이 되어준다. 정체성을 잃어버린 듯 기억나지 않는 상실과 가난의 시간들이 있었다. 현기증이 나지만 결국은 사랑하게 될 삶의 순간들.
헤엄쳐 나가자. 손이 닿을 수 있는 곳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