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가분하게 산다 - 몸과 마음까지 깔끔하게 정리하는 일상의 습관
오키 사치코 지음, 이수미 옮김 / 샘터사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홀가분하게 산다/오키 사치코/샘터/풍요로움을 주는 몸과 마음, 주변을 깔끔하게 정리하는 습관~~

 

 

 

 

인생을 행복하고 풍요롭게 사는 방법은 제각기 다른데요. 개인적으로 조금은 넉넉한 경제력과 매력적인 건강, 나를 이해하고 내 말을 들어 줄 친구, 약간의 고독을 씹을 줄 안다면  그래도 행복하지 않을까 싶은데요.

 

 

 

 

홀가분하게 산다.

이 책의 저자인 오키 사치코는 행복한 인생을 즐기려면 홀가분하게 살아야 하고,  인생을 풍요롭게 하려면 작은 습관을 들이라고 합니다. 홀가분하게 산다는 건 불필요한 것은 사지말고 쓸데없는 생각을 하지 말고 단순하고 간편하게 사는 습관을 들이는 것인데요. 그리고 작은 청소하는 습관을 들여 눈에 띄기 전에 깨끗이 치우는  것입니다. 그래야 같은 공간이라도 쾌적하고 넓은 공간을 유지하게 됩니다.

 

 

 

 

또한 홀가분하게 사는 방법은 되도록 차를 타지 않고 걸어다니는 습관, 잔돈을 소중히 하는 습관,

 늘 읏는 습관을 가지는 것인데요. 개인적으로 차가 있지만 될 수 있는 한 걷고 있기에  이 점은 문제가 없는데요. 하지만 잔돈을 소중하게 여기는 마음은 부족하기에 잔돈을 귀히 여기는 마음을 가져야겠습니다. 늘 웃는 습관도 더욱 들이고 싶고요.

 

 

 

홀가분하게 산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살아가기, '지금 이순간' 을 소중히 여기기, 불편함도 즐기기, 물건에 대한 욕구는 일단 식히고 나서, 집에서 편히 쉴 때 할 수 있는 일, 쓰레기 집이 되지 않으려면,  물건이 많으면 시간이 낭비된다, 사지 말고 산 셈 치기 등 읽노라면 공감 가득합니다. 어떤 것은 뜨끔하기도 하고요.  지금은 필요없는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하기에 더욱 그러하고요.

 

 

 

 

일상의 소소한 습관이 모이고 모이면 큰 결과를 이룬다는 말이 생각나는데요. 작은 습관이 인생을 행복하게 한다는  저자의 말에 격하게 공감합니다. 저자가 일본에서 가사 지원 서비스인 'FRAU GRUPE'로 있기에 이 책에는 즐겁고 행복하게 가사와 살림, 인생을 즐기는 법이 가득합니다. 지금은 홀가분하지 않지만 점점 홀가분하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불필요한 것을 과감히 정리하는 습관, 작은 습관에서 행복이 온다니 말입니다.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post.naver.com/isamtoh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을 가르다 - 제6회 정채봉 문학상 대상 수상작 샘터 어린이문고 51
김혜온 지음, 신슬기 그림 / 샘터사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람을 가르다/김혜온/샘터/제6회 정채봉 문학상 대상 수상작~

 

 

 

 

 

<바람을 가르다>

이 책은 제6회 정채봉 문학상 수상작인데요.

장애인에 대한 시선이 아직도 이상한 사람 대하듯 하는 제 자신을 돌아본 책입니다. 책을 읽으며 장애인을 바라보는 비장애인의 시각이 아직도 낯설고 섬뜩하구나 싶어서 미안함과 죄스러움이 있었는데요.

 

 

 

이 책에 있는 <바람을 가르다> <천둥 번개는 그쳐요?> <해가 서쪽에서 뜬 날> 등 3편이 모두 장애인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그리고 있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인 <바람을 가르다>는 장애아인 찬우와 비장애아인 용재의 우정을 따뜻하게 그리고 있는데요.

뇌병변이 있는 찬우는 말도 잘 못해서 버벅거리고 빨리 걷지도 못해서 넘어지거나 다치는 아이인데요. 그래서  학교에 오갈 때는 엄마의 도움이 절실하고 학교에서는 친구들의 도움이 필요한 아이랍니다. 

만약 찬우의 짝이 되면 찬우의 도우미가 되어 화장실에 데려다 주거나 체육 시간엔 운동장에 데려다 주어야 하는데요. 이번에 찬우의 짝이 된 용재는 못말리는 참견쟁이인데다 덜렁대며 배려심이 부족한 아이랍니다.

용재는 도우미를 자처하면서도 화장실에 갈 때 먼저 들어가거나 교실문에 먼저 들어서거나 해서 늘 친구인 찬우를 애먹이는데요. 그런 용재 때문에 찬우는 늘 넘어지거나 다치지만 그래도 지나친 보호본능보다는 훨씬 낫다는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엄마는 그런 용재가 미덥지 못하는데요.

어느 날, 달리는 용재를 본 찬우는 자신도 달리고 싶다는 생각을 합니다. 찬우의 이야기를 듣던 용재는 찬우를 자신의 자전거에 태워 주겠다고 합니다. 달리는 대신 자전거를 탄 용재와 찬우는 여태 느껴본 적이 없는 바람을 가르는 느낌을 가지는데요. 하지만 자전거를 타던 용재와 찬우는 다치게 됩니다.

 

-처음엔 이상했는데...... 좋은 점도 많네.

-찬우도 잘 하는데......

 

비록 다쳤지만 좋은 경험을 했던 두 사람은 좋은 친구가 된 건데요. 덜렁대고 배려심이 부족한 비장애인 용재지만 장애인 찬우에 대한 시선이 점점 배려심 있고 따뜻해지는 동화랍니다.    

 

 

 

 

자폐증을 앓는 오빠를 둔 해미와 친구들 사이의 우정을 그린 <천둥 번개는 그쳐요?> , 자폐증 유빈이와 담임 선생님인 마 선생님의 산뜻한 환골탈태를 그린 <해가 서쪽에서 뜬 날> 등 읽으면서 장애인에 대한 시각을 다시금 생각했답니다. 

 

 

 

 

현재 우리 주변에는 장애인이 많지만 그런 장애인에 대한 배려는 어떨 지 생각해보게 됩니다. 자폐증이든 뇌병변이든 장애를 가진 아이들이 공동체의 일원으로 살아가기 위해서는 모두 다 소중한 존재라는 생각을 해야함을 절실히 느끼게 된 책입니다.  

 

 

 

네이버 공식 포스트  http://post.naver.com/isamtoh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래항아리
유익서 지음 / 나무옆의자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노래 항아리/유익서/나무옆의자/신비한 노래 항아리에 인생을 걸고~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사는 것이 행복일까요. 사람은 무언가에 꽂히면 빨려들기 십상인데요. 자신이 삶이 노래에 살고 노래에 죽어야 한다면 어찌 될까요. 이 책은 늘 노래를 달고 살았던 솔의 이야깁니다.  

 

 

  

 

 

 

노래 항아리.

이 소설은 16살이 된 솔의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사는 것이 변변치 않은 솔의 어머니는 김 진사댁 에서 받은 땅으로 눈코 틀 새 없이 바쁜데요. 어머니 대신 살림을 맡은 솔은  살림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노래 귀신이 붙은 건지 늘 노래를 부르느라 바쁩니다. 그런 솔을 본 어머니는 팔자가 사나와진다며 윽박지르기도 하고 매질도 서슴지 않았는데요. 그래도 솔은 노래를 홀린 듯 멈출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통영갓에 녹색 두루마기를 입은 손님이 나타났는데요. 그 녹색 손님은 솔에게 노래를 부를 수 있게 해준다며 고생이나 댓가에도 감내하면 살라고 하는데요. 이에 솔은 어떤 희생이나 댓가도 달게 감내하겠노라고 합니다.  

그리하여 구곡산에 들어간 솔은 시험을 통과한 후, 노래 항아리를 얻게 되는데요. 솔은 평생을 노래 항아리에 봉사하고 그 항아리에 새로운 노래를 불러 담아야 하기에 고민이 짙어집니다.  새로운 노래를 담았다가 다 익히면 또 새로운 노래를 지어 담아야 하는 노래 항아리. 늘 새로운 인생을 듣고 늘 새로운 노래를 지어 담아야하는 노래 항아리였기에 솔의 고민은 깊을 수밖에 없는데요.

 

 

 

 

 

 

노래를 찾아 떠났던 솔은  세월이 흉흉할수록 음악을 옳게 세움으로 도를 바로잡아야하고 음악을 조화롭게 하여 백성들이 도를 좇도록 하라는 대우의 격려에 새삼 자부심을 느끼는데요. 자연의 이치나 사람의 희노애락을 담은 노래를 찾아 떠나는 솔은 이런저런 조선의 이야기를 담게 됩니다. 조선 시대의 서민들의 애환이 서린 소설이었습니다.

 

 

 

 

 

이전에 세상에 불리던 노래가 아닌 새로 지은 사람의 희노애락을 담은 노래, 온갖 감정이 담긴 사람의 노래를 담은 노래 항아리는 지금도 필요하겠죠. 도가 떨어진 세상에서 도의 가치를 부르짖는 진정한 노래 항아리, 희노애락이 담긴 사람의 노래 항아리는 지금도 필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디치 가문 이야기 - 르네상스의 주역 현대지성 클래식 14
G.F. 영 지음, 이길상 옮김 / 현대지성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디치 가문 이야기/G.F.영/현대지성/수많은 인물을 키워낸 메디치 가문~

 

 

 

 

 

메디치 가문(1400-1748)이라면 다 빈치, 보티첼리, 라피엘로, 미켈란젤로, 갈릴레오, 마키아벨리 등 르네상스를 연 과학자, 미술가, 학자들을 키워낸 가문인데요. 350년 간의 흥미로운 역사 속에서 끊임없이 예술가와 과학자, 건축가, 예술가를 키워낸 가문이기에 메디치 가문 이야기는 흥미로웠어요. 한 집안의 역사에 이렇게 유능한 예술가와 과학자, 건축가, 사상가들이 포진한 이유도 흥미로웠고요.

 

 

 

메디치 가문 이야기.

국부 코시모, 피에로 일 고토소, 위대한 자 로렌초, 교황 레오10세(조반니), 카트라니 데 메디치, 불행했던 피에트로에 대한 사뭇 다른 이야기, 메디치 가의 마지막 사람인 안나 마리아 루도비카에 대한 이야기까지 역사에서 말한 메디치 가문의 모든 것을 알 수 있었답니다. 잔꾀의 대가였다는 교황 클레멘스 7세(줄리오)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까지 들을 수 있었답니다.

 

 

 

메디치 가문 이야기.

메디치 가문은 은행가와 상인의 신분에서 일어난 막대한 부를 지닌 가문인데다 권력을 쥔 가문이기에 시민의 편에 서서 일했는데요. 빈민 구제소와 예술가 후원, 일반인의 편에 선 재산세 부과 등 서민을 위한 업적은 셀 수가 없네요.

메디치 가문이 키워낸 근대 과학의 탄생과 관련된 이야기는 더욱 흥미로웠답니다. 갈릴레오 등 과학자의 이야기는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답니다. 중세에서 근대로 이행되던 시기의 피렌체 메디치 가문이 한 것들은 세상의 어떤 가문도 해내지 못한 것들이기에 놀랍군요.

 

 

 

 

 

 

 

 

 

 

 

피렌체 사진을 보면 지금도 옛 유적이 고색창연하게 서 있는데요. 가만히 있으면 마치 15세기로 돌아간 착각이 들 정도인데요. 그 시절의 건축물의 빼어난 예술미와 튼튼함을 볼 수 있었답니다.  

 

 

 

 

<메디치 가문 이야기>

르네상스를 일으킨 이탈리아 피렌체 메디치 가문이야말로 막대한 부를 예술과 과학 등 학문에 투자할 줄 아는 진정한 노블리스 오블리주였군요. 문화운동의 하나인 르네상스의 발원지인 피렌체 메디치 가문의 우피치 박물관에 꼭 가보고 싶습니다. 피렌체의 역사를 읽었으니 눈으로 확인하고 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OP 10 연설문 - 딕테이션.쉐도잉으로 영어독해.영어듣기 잘하는법
Mike Hwang.장위 지음 / 마이클리시(Miklish)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OP 10 연설문/마이클 황/마이클리시/영어독해,영어듣기 잘 하는 법~

 

 

 

 

영어 듣기와 영어 독해를 잘 하고 싶은 맘이 간절한데요.

오늘은 마이클 황의 <TOP 10 연설문.>을 읽고 있답니다. 딕테이션(받아쓰기)과 쉐도잉(따라 말하기)으로 훈련하는 책이기에 영어 사전 없이도 가능했는데요. 미리 나올 중요한 단어를 학습한 뒤 딕테이션과 쉐도잉을 하기에 영어 사전이 필요없답니다.

 

 

 

 

 

처음엔 책 사용법이 있고요. 영어 해석법이 있는데요. 끊어 읽기와 문장구조에 따른 해석을 보니 영어 문장을 해석하는 데 도움이 되네요.

 

 

 

 

게티스버그 연설.

에이브러햄 링컨이 게티스버그에서 했던 명연설인데요. 읽고 있으면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부를 외쳤던 에이브러햄 링컨의 외침이 들려오는 듯 합니다.

 

(앞부분 생략)

The brave man, living and dead, who struggled here, have consecrated it, far above our poor power to add or detract. The world will little note, nor long remember what we say here, but it can never forget what they did here. It is for us the living, rather, to be dedicated here to tthe unfinished work which they who fought here have thus far so nobly advanced.

.........(중략)

and that government of the people ,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shall not perish from the earth.

 

이 연설은 키 193cm의 장신인 링컨이 게티스버그 국립묘지의 개장식에서 한 연설인데요. 남북전쟁에서 북이 승기를 잡게 된 것도 게티스버그 전투였기에 사망자 또한 5만명이나 되었다는데요. 깊은 애도와 함께 외쳤던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정부라는 게티스버그의 연설은 세계적인 명연설이 되었죠. 민주주의를 대표하는 이 말을 읽으니 비록 살아보지 못했지만, 마치 그 날로  돌아 간 기분입니다.

 

 

 

 

 

 

 

 

 

 

이 책에는 깅컨의 게티스버그 연설외에도 찰리 채플린의 '위대한 독재자'의 마지막 연설, 존 F. 케네디의 대통령 취임 연설, 버락 오바마의 대통령 선거 승리 연설 등 최고의 연설로 꼽히는  연설 10개가 있답니다.

영어를 잘 하고 싶다면, 영어 연설을 통해 깊은 울림을 느끼고 싶다면 추천합니다.

영어가 쉽게 들리고 딕테이션으로 재미있게 공부할 수가 있거든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11-07 13:00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