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 올림픽 백과 - 궁금해요! 동계 올림픽의 모든 것
정인수 지음 / 기린미디어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계 올림픽 백과/정인수/기린미디어/궁금해요 동계올림픽이~~

 

 

 

 

앞으로 며칠 있으면 열리게 될 평창 동계올림픽.

코 앞에 다가온 올림픽이지만 막상 동계올림픽에 대해 모르는 게 많다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쇼트 트랙, 피겨, 스피드 스케이팅, 아이스하키, 스켈레톤, 바이애슬론, 루지, 봅슬레이 등 동계올림픽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해 줄 책을 만났습니다. 

 

 

 

동계올림픽 백과!

이 책은 동계 올림픽이 시행된 제 1회 샤모니 동계 올림픽부터 시작해 제23회 평창 동계 올림픽은 물론이고, 2022년에 시행 될 제24회 베이징 동계 올림픽까지  알차게 담은 역대 동계 올림픽에 대한 백과사전식 교재인데요. 동계 올림픽의 이모저모를 통해 올림픽 영웅도 알 수 있고, 올림픽 메달 순위와 한국 선수단이 참가한 동계 올림픽 등을 알 수 있네요.

제1회 샤모니 동계 올림픽부터 제4회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 동계 올림픽까지는 일제시절이라서  우리나라가 불참했었는데요. 이후 제5회 생모리츠 동계 올림픽부터는 우리나라도 참가를 해왔답니다,

 

 

 

 

한국은 1992년 열린 제16회 알베르빌 동계 올림픽에 가서야 비로소 10위권에 들면서 금메달을 획득했는데요. 김기훈이 쇼트 트랙 남자 1500m, 5000m 계주에서 우승해 금메달 2개를 검어쥐면서 맹활약을 한 대회였답니다. 아시아의 다른 나라들인 중국, 일본, 북한 등도 이 대회를 통해 약진이 돋보였고요. 뉴질랜드도 알파인 스키 여자 회전에서 최초의 메달을 받았습니다. 

 

 

 

 

 

이후로 한국은 꾸준히 정진해 메달권에 들면서 좋은 성적을 이루었는데요. 하지만 동계 스포츠의 역사가 빈약하듯이 우리의 메달권도 일부에만 집중된 것이라는 점인데요. 국가적인 집중 투자도 이젠 더 많이 확대해야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스피드와 피겨 스케이팅, 쇼트 트랙 이외에도 아이스하키, 알파인 스키, 봅슬레이, 크로스컨트리 스키, 스노보드, 컬링 등도 있기에 참가를 위해  부단히 실력을 갈고 닦아야겠어요.

 

 

 

 

이름도 처음 듣는 경기도 있고, 기록보다 순위가 중요한 쇼트 트랙 스피드 스케이팅도 있고, 박진감 넘치는 아이스하키도 있고, 빙판 위의 게임 같은 고도의 두뇌 스포츠인 컬링도 있고, 처음 채택되는 설원의 도마 스노보드 빅에어도 있고, 설원의 묘기 대행진을 보여줄 스노보드 슬로프스타일도 있는데요.

 

 

 

설원의 마라톤인 크로스컨트리 스키, 화려함을 더한 스키 점프, 최고의 스키 선수를 가리는 노르딕 복합, 강인한 체력을 바탕한 바이애슬론, 스피드를 겨루는 산악 스키인 알파인 스키 스피드, 프리스타일 스키 모글, 프리스타일 스키크로스, 프리스타일 스키 에어리얼, 프리스타일 스키 하프파이프 등 모든 종목에서 선수들이 활약할 날을 기대해 봅니다.

 

삼수 끝에 따낸 한국 최초의 동계 올림픽인 제23회 평창 동계올림픽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메달 20개가 목표라던 당초 바람을 넘어 더 많은 메달을 땄으면 합니다. 선수들도 건강하게 즐겼으면 하고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1-21 14: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TOP 10 영어공부 - 3백명이 말한 3천만원 아끼는
Mike Hwang 지음 / 마이클리시(Miklish)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OP 10 영어공부/마이클리시/300 명이 말한 3000만 원 아끼는 공부법~~

 

 

 

 

 

영어로 먹고 사는 일이 드물기에 영어를 하다가 놓아버리곤 했는데요.

공무원 영어를 준비하면서 이제는 필연적으로 해야할 것이 영어이기에 숙명이  되어버렸답니다.

영어는 이전부터 해오던 것이고 앞으로도 해야할 것이기에 다시금 들고 있는데요. 

 

 

TOP 10 영어공부!

중학교 때 처음 영어를 배웠던 저자는 자신만 선행이 안 됐기에 늘 밑바닥을 전전했다는데요. 그러던 그가 영어 전공을 시작하고 영어 강사를 하면서  영어의 비법을 캐고 다녔다고 합니다. 수백명의 사람들에게 들은 영어 잘 하는 방법을 자신만의 효율적이고 검증된 비법으로 고스란히 담아 냈는데요. 이 책에는 어학연수 없이도 영어 잘 하는 방법, 영어를 잘 못하는 사람이 개과천선하는 비법이 녹아나 있습니다.

 

물론 초급자와 중급자의 공부 법이 다르고, 중급자와 상급자의 공부법이 다르기에 이 책에서는 천천히 설명하는데요. 제대로 된 공부법을 배우고 올바른 학원 선택과 교재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심지어는 돈을 안 쓰고 배울 수 있도록 그 비법을 전하고 있답니다.   

 

 

 

 

 

한 가지 비법을 볼까요. '영화와 미드로 영어를 배워라.'

아마도 영어를 잘 하고 싶다는 욕심만큼 영어로 된 영화나 미국 드라마를 의도적으로 봤다면 영어를 잘 할 수 있지 않았을까요. 

저자는 그런 욕심으로 매일 1~2시간 6개월에서 1년을 끈기있게 배울 것을 주문합니다. 영어가 들려야 말하기 편하게 되기에 재미라는 계기를 만들어 배울 것을 주문합니다. 그래야 영어가 즐거워 지치지 않고 배울 수 있으니까요.

한 달에 몇 번은 영화관에 가기에 영어를 배우고자 했다면 지금보단 더 잘했을거라는 생각이 듭는데요. 앞으로는 영어를 배울 수 있는 방법을 선택해서 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영어가 쉬워지는 비법이 담긴 작지만 알찬 책이었어요.

돈을 벌어줄 수는 없지만 영어공부에 돈을 아껴쓸 수 있는 비법을 담았기에 참신한 책이었어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1-21 11: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TOP10 돈꿈사 - 3가지 소원의 10가지 비밀
Mike Hwang 지음 / 마이클리시(Miklish)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OP 10 돈꿈사, 3가지 소원의 10가지 비밀/황의민/마이클리시/돈과 꿈, 사랑에  대한 메시지~

 

 

 

 

 

수 백권의 책의 책을 읽은 경험과  여러 번의 시행착오를 거친 결과, 저자는 꿈을 이루는 법을 깨달았다는데요. 이 책에는 자신에게 딱 맞는 직업을 찾는 법, 돈 버는 법, 꿈을 이루는 법, 사랑하는 법, 사업하는 법 등 인생의 시행착오를 줄여 줄 지혜를 담았습니다.

 

 

 

 

 

 

 

영어 선행학습을 못해서 영어가 항상 하위권이던 학창시절, 저자는 영어를 잘 하는 비결을 찾았 헤맸고 결국 그 방법을 터득했다는데요. 영어 잘 하는 사람을 만나면 어떻게 영어를 공부했는지 물었고, 외국 여행길에서는 외국인과 대화하면서 그 비법을 찾았답니다.  

책 속에는 저자의 20년 간의 음악 공부를 포기한 채 영어를 위한 길로 들어섰고, 바닥부터 영어를 배우고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자신만의 영어로 삶의 방향을 찾았다는 이야기가 있는데요. 결혼 생활,  꿈, 운, 사업 등에 대한 전망까지 나와 있습니다.

 

 

 

무엇보다 좋아하는 일과 잘 하는 일, 내가 바뀌면 세상이 바뀐다, 돈의 그릇, 쓰면 이루어질까, 운과 행복을 키우는 비결 등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한 돈과 꿈, 사랑에 대한 메시지가 담겨 있습니다.

대학을 갈 지 고민이라면, 행복하지 않다면, 결혼이 고민이라면, 망하지 않는 사업을 하려면, 집을 사고 싶다면, 일에서 상처 받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고민이 된다면 저자의 경험을 나누어도 좋겠군요.

 

 

 

 

행복한 사람으로 남고 싶은 인간인지라 오늘도 그런 책을 읽었는데요. 행복은 멀리 있지않고 가까이 있음을 알기에 오늘을 소중히 여길렵니다.

황의민의 돈꿈사도 그런 의미가 담겨있고요. 소설처럼 읽히는 돈꿈사의 10가지 비밀이 술술 풀리는 느낌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1-21 11: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기다리는 행복 - 이해인 수녀가 건네는 사랑의 인사
이해인 지음, 해그린달 그림 / 샘터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다리는 행복/이해인/샘터/기다리면 다가오는 행복~ 

 

 

 

 

 

많은 사람들이 행복을 찾아 떠나는데요. 행복은 어디에 있는 걸까요.  왜 사람들이 찾으면 찾을수록 손에 잡히지 않는 걸까요. 그런 사람들에게 이해인 수녀님은 말합니다. 바로 지금이 행복한 순간이라고.

 

오늘은

나에게 펼쳐진

한 권의 책

 

두 번 다시 오지않을

오늘 이 시간 속의

하느님과 이웃이

자연과 사물이

내게 말을 걸어오네

 

시로 수필로

소설로 동화로

빛나는 새 얼굴의

첫 페이지를

읽어달라 재촉하네 

 

때로는

내가 해독할 수 없는

사랑의 암호를

사랑으로 연구하여

풀어읽으라 하네  

 

(중략)

 

어제와 내일 사이

오늘이란선물에

숨어있는 행복!

 

-<오늘의 행복>에서

 

 

 

생각할수록, 채워질수록 더 채우고픈 마음이지만 그럴 때마다 욕심을 버리라고 합니다.

 남은 것은 저 하늘에서 채우라고 말합니다. 우리의 행복은 빈 마음으로 욕심을 내려놓았을 때 오는 거니까요.

 

 

생각하고 또 생각해도

생각이 남아요

 

사랑하고 또 사랑해도

사랑이 남아요

 

글을 쓰고 또 써도

글이 남아요

 

잠을 자고 또 자도

잠이 남아요

 

나머지는 모두

하늘나라에 가서

채우면 됩니다

 

-<채우고 싶은 것들> 에서

 

 

 

 

수녀원의 종소리는 유난히 크고 맑은 소리인가 봅니다. 꽃도 피우고 새도 자라고 나무와 풀도 자라는 수녀원의 종소리는 어쩜 영혼의 소리겠지요. 새벽마다 울리고 저녁마다 울리는 수녀원의 종소리에 저도 마음을 가라앉히고 싶습니다.

 

 

 

 

(초 중반부 생략)

 

시 한 줄 읊고 싶어

눈을 감는다

 

아득한 하늘로

치솟고 싶어

명주 올 꿈을 향처럼

피워올린다

 

맑은 종소리에

마음이 크는

수녀원 못가에서

 깃을 접는 새

 

새벽마다

해와 함께

바다를 품는다

 

-<맑은 종소리엔>에서

 

 

저자는 이해인 수녀님인데요.

그는 1945년 강원도 양구에서 태어나 스무 살에 수녀원에 입회했는데요. 이후 제9회 새싹문학상, 제2회 여성동아대상, 제6회 부산여성문학상, 제5회 천상병 시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글은 그동안 샘터와 여러 잡지에 실었던 작품을 모았는데요. 흰구름 러브레터에서는 종교를 망라한 교류를 알 수 있습니다. 법정 스님의 편지, 박완서 선생님, 신창원 형제의 편지 등이 있는데요. 신창원에게 쓴 편지에는 시를 사랑하는 선한 마음을 갈고 닦기를 바라는군요. 소년원 아이들에게 쓴 편지, 통영 용남초등학교 학생들에게 쓴 편지를 통해 그 분의 세상 사랑하는 마음을 알 수 있었답니다.

 

 

네이버 공식 포스트 : http://post.naver.com/isamtoh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1-15 21: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기생충이라고 오해하지 말고 차별하지 말고 - 기생충에게 마음을 열면 보이는 것들 아우름 25
서민 지음 / 샘터사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생충이라고 오해하지 말고 차별하지 말고/서민/샘터/서민의 기생충 사랑~

 

 

 

기생충이라고 오해하지 말고 차별하지 말고.

'기생충에게 마음을 열면 보이는 것들'이라는 부제로 샘터에 실렸던 서민의 기생충 이야기를 한데 모았는데요. 이름하여 아우름 시리즈 25권째 랍니다. 다음 세대를 생각하는 아우름 시리즈이기에 기생충 이야기와 더불어 글 잘 쓰는 법, 어렸을 적 이야기도 덤으로 실려 있는데요.  189쪽의 작은 책이지만 큰 책 못지 않은 아우라가 뿜어져 나옵니다.

 

 

 

 

광절열두조충. 여러 개의 마디로 이루진 이루어진 촌충인 광절열두조충은 우리 몸의 7m의 창자에 사는 5m 크기의 기다란 촌충인데요. 간혹 송어나 연어 등 민물고기를 회로 먹은 사람의 몸에 이 유충이 들어가면 크기가 5~6m 정도로 자라는 기다란 촌충이랍니다. 간혹 뉴스에서 호들갑을 떨던 기생충이 광절열두조충이었군요.

 

 

 

이외에도 기생충 박사의 기생충과 인사하기, 기생충  배우기, 기생충과 씨름하기. 꿈을 꾸는 기생충 등 기생충의 이모저모를 담았는데요.  반절은 글쓰기를 위해 독서를 하고, 더 잘 쓰기 위해 어떻게 노력해야 하는지를 꼼꼼하게 밝히고 있답니다. 덤으로 어린 시절의 이야기도 있고요.

 

 

 

 

 

어릴 적 대변 봉투에 담은 기생충의 이야기가  아직도 우리 주변에 있는 것 같아 친밀감도 들었는데요. 미워할 수 없는 기생충이기에 많은 것을 배웠답니다.

기생충 박사의 이야기는 읽으면서도 늘 새롭게 와 닿는 재미가 있는데요.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이지만 새롭고 간결한 글의 매력에 빠져 든 시간이었습니다. ~~

 

 

 

네이버 공식 포스트 : http://post.naver.com/isamtoh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