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밀리언달러 티켓 - 비행기에서 만난 백만장자 이야기
리처드 파크 코독 지음, 김명철 옮김, 공병호 해제 / 마젤란 / 2006년 11월
평점 :
품절


 사실 이 책은 이론서나 다름없다. 아니, 이론서다. 소설을 가장한 이론서. 이 이론서같은 장르-그러니까 소설을 빙자한-들은 요즈음 부쩍 뜨고 있다. 그 이유는 접근하기 쉬울뿐더러 이해하기에도 좋기 때문이다. 허나 나는 이 장르들을 좋은 시선으로 보지 않았다, 보질 못했다. 문학을 쉽게만 보려는, 이해하려는 태도로밖에 보이질 않았기 때문이였다. 하지만 그건 편파적인 생각이였다. 몇 십권의 그런 장르를, 어쩌다 보니 접하게 되면서-난 내 생각이 일종의 편견이라는 가설을 찾게 되었고, 그리고 그 가설을 입증, 혹은 부정하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했다. 그리고 어느날,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요즘 사람들에게 유행인 부자가 되는 법-을 다룬, 흔한 소재의 소설이였지만 진짜 백만장자를 만난다? 백만장자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많다. 한 명이 아니라 세 명이고, 세 명이 아니라 몇 십명이다. 수많은 백만장자들이 있다. 곧 백만장자가 될, 백만장자도 있다. 마이클이, 그의 곁에서 잠시동안 앉아갈 사람에게 들려주는 이야기는 어느 누구에게 토를 받지 않을 만한 정당한 이야기다. 그래, 그렇게 하면 되겠구나! 모두가 잊고 있었지만, 모두가 알고 있는, 모두가 인정하는 이야기들이다. 이 책은 그것을 되살려 주고, 좌우명이 아닌 수단으로 목적을 이루게 해 준다. 또한 마이클이 진정한 백만장자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어느 누구던 고개를 갸웃거리게 된다. 이거, 진짜일까?

난 이 책이 마시멜로 이야기나 여타 다른 책과 비슷하다고 말했지만-앞서서. 그 결론은 다르다고 생각한다. 일을 즐기고, 늘 메모를 하는 습관이지만 진정한 백만장자에 대해 직접적으로 말하는 책은 없었다. 이 책은 매우 쉽고, 이해하기에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책이 너와 나를 가깝게 할 수 있다면
장폴 뒤부아 지음, 김민정 옮김 / 밝은세상 / 2006년 10월
평점 :
절판


여러색의 셀로판지를 겹치면 검은색이 되지만, 여러색의 빛을 합치면 흰 색이 된다. 사람들은 때때로 자신이 불행하다고 생각하며 셀로판지를 겹치고, 가끔 있는 행운에는 빛을 겹친다. 하지만 그 셀로판지가 단지 불행의 상징이라고 생각할 필요는 없다. 여러 색의 셀로판지를 겹칠 수록 검은색은 점점 깊어진다.

이런 삶의 모습이 여실없이 나타나 있는 이 책.

이 책이 너와 나를 가깝게 할 수 있다면. 추천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