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승의 과학 콘서트 - 개정증보판
정재승 지음 / 어크로스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대보다는 별로였지만 쓱 읽어볼만했다

우리는 그동안 열두 줄이나 길게 늘어선 계산대 앞에서 내 줄이 가장 먼저 줄어들기를 바랐고, 변덕이 죽 끓듯 하는 날씨를상대로 하는 일기 예보에 100퍼센트의 정확도를 기대했고, 식탁 높이에서 토스트를떨어뜨렸으면서도 토스트가 멋지게 한 바퀴를 돌아 버터 바른 면을 위로 하고 10점 만 점으로 착지하길 바랐던 것이다. 머피의 법

칙은 세상이 우리에게 얼마나 가혹한가를 말해주는 법칙이 아니라.
우리가 그동안 세상에 얼마나 많은 것을 무리하게 요구했는가를 지적하는 법칙이었던 것이다. p.44

우리가 궁극의 진리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우주 전체에 대한 인간인식의 한계와 자연과 사회 자체의 복잡성을 극복해야만 한다. 그런데 그것은 도무지 가능해 보이지 않는다. 최소한 우리는 과학의 종말을 선언하진 않더라도, 과학에 대한 믿음의 종말 에 가까이 와 있는 것 아닌지 의심해본다.p.357

나는어떤 장에선 세상이 여섯 다리만 건너면 서로 다 아는 사이일 만큼 좁다고 이야기하면서, 또 다른 장에서는 산타클로스가 크리스마스이브에 온 세상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나누어주는 것은 물리적으로불가능하다는 계산을 해 보임으로써 아이들의 동심을 깨면서까지 ‘세상이 얼마나 거대한가‘ 를 설파했다. 또 요즘 레스토랑들은 너무 시끄러워서 귀에다 입을 대고 말을 해야 겨우 대화가 가능하다는 불만을털어놓다가, 이내 소음이 있어야 소리가 들린다‘는 모순적인 주장을펴기도 했다. 백화점이 효율적이면서 편리한 진열과 배치를 하고 있 는 것은 사람들에게 물건을 하나라도 더 팔려는 수작이라고 단죄하면서, 한편으론 비효율적으로 설계된 도로 때문에 사람들이 교통지옥에 시달리고 있다며 서울시 공무원의 심기를 건드리기도 했다. 프랙탈음악이나 잭슨 폴록의 그림이 아름다운 것은 그것이 1/f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하면서 동시에 1/f 구조를 가진 파레토의 법칙은
‘불평등을 정당화하는 논리라며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p.311

 인류에게 가장 큰 비극은 지나간 역사에서아무런 교훈도 얻지 못한다는 데 있다.
- 아놀드 토인비, 경제학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 권으로 정리하는 4차 산업혁명
최진기 지음 / 이지퍼블리싱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4차 산업혁명에 관한 책 여러 권 보았지만 이 책을 읽고서야 좀 정리가 되고 이해가 된 느낌이다.

역시 진기쌤 짱 !

 

1.4차 산업혁명이란

-제조업과 ICT(정보통신기술,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가 결합하는 것이다.

-생산 공장에 컴퓨터와 인터넷이 들어가서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스마트팩토리)

 

2. 4차 산업시대에 승리할 국가는; (한국은 희망적이다)

 -탄탄한 제조업 기반

-높은 정보화 수준

-스마트시티화에 유리한 메트로 폴리스 보유 여부

-강력한 리더십으로 민주적 절차에 따라 사회통합을 할 수 있는 정부  

 

3. 4차 산업시대에 승리할 기업은;

-ON THE DEMAND : 컨베이어 벨트가 사라지고 금형대신 3D프린터로 제작-> 이제 소품종 대량생산 방식에서 벗어나 소비자의 수요를 능동적으로 찾아가 먼저 소비자에게 제안하는 기업이 되어야 한다

-다품종 소량생산 방식에 걸맞은 다양한 구성원을 가진 조직이 되어야 한다.

-사물인터넷 시대는 반도체 수요 증가의 시대라고 읽을 수 있다. (반도체 산업)

 

4. 4차 산업시대에 성공할 개인은;

 인류는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서비스업을 창출하며, 실업보험등 실업에 대한 개념(사회구조 문제로 인한 실업사태에서 복지는 자선이 아닌 권리)을 바꿈으로써 1,2차 산업혁명이후 등장한 실업 문제를 해결했다. 4차 산업혁명이 만들 실업 문제도 기본소득세,로봇세, 인공지능세 등등

빛나는 아이디어로 해결하리라 믿는다.

 

 

과거에 네가 누구냐는 질문을 받으면 나는 ‘무슨 일‘을 한다고 대답하던 사회에서 이제는 나는 ‘무엇을 소비한다‘고 말하는 사회로 변한 사회라고 정의하면 되지 않을까?˝ p.59

정보가 부와 권력을 창출하는 것이 정보화 혁명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올바르지 못하다. 정보화혁명이란, 사회문화적으로는 누구나 동시에 정보의 생산자이자 소비자가 되는 세상을 만든 것으로 정의되어야 한다. p.124

빅데이터는 단순히 많은 양의 자료가 아닌, 사람의 마음을 읽음으로써 인간행동의 결과를 예측하고 그것을 기반으로 인간의 행위를 변화시키는 기술로 정의해야 할 겁니다. p.126

나이가 들수록 시간이 빨리 흐르는 대표적인 이유는?
새로운 경험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알라딘 크레마 카르타 플러스 + 열린책들 190 세계문학 전집 2018 특별세트 (전190권)

평점 :
품절


그랑데와 카플 비교 폭풍검색하다가 카플로 구매했는데

일단 만족스럽다.

카플로 결정한 이유 : 포켓에 넣고 들고 다닐 수 있다.

                           화질 최상, 빛 없어도 볼 수 있음

                            가격 확 내림

                           밧데리 광탈문제-젤리케이스 쓰고 충전을 0.5A(또는 USB충전)로 하면 해결됨

 그동안 주변에서 전자책을 자꾸 권하는 데 나는 온 몸으로 거부해 왔었다.

"그래 난 아재야" "난 아날로그야" "이건 책 냄새가 안나서 싫어"'넘 비싸"

'몇 번 안 보고 쳐박아 놓을 거 같아서 겁나" "전자책 싸다해도 도서관에서 빌리면 꽁짠데 머"

 

갑자기 크레마를 사게 된 자기 합리화  : 가격이 싸졌고, 신간은 도서관에서 빌려보겠는데

 세계문학전집을 보려니 도서관 책이 너무 오래되고 낡았다.책 냄새가 갑자기 역겹게 다가옴 -> 소장하고 싶던 몇몇 책들 포함 190권 열린책들 행사로 묶어준다. 물론 안나카레리나 등 열린책들 번역 최신간은 안 들어있음 .

집구석이 비좁아서 책을 더이상 소장할 수 없다.

따로 시간 더 안 들이고. 스마트폰 하는 시간에 오며가며. 주머니에서 카플 꺼내서 독서했더니 독서량 두배 증가함

대만족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한 계단 - 나를 흔들어 키운 불편한 지식들
채사장 지음 / 웨일북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대넓얕]이 너무 훌륭했기에 그의 다른 책들은 자꾸 밍밍하게 느껴졌지만 , 이 책은 그의 유머감각도 느껴지고 그의 일생을 엿볼 수? 있어서 흥미로웠다. 대중들이 이해하기 쉽게 글을 쓰고 지식을 전달하는 탁월한 능력을 갖춘 채사장님~ 다음 책도 기대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이프 트렌드 2018 : 아주 멋진 가짜 Classy Fake
김용섭 지음 / 부키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트렌드코리아2019] 한 권 보았을 뿐인데" 트렌드 마니아"가 되어있다.

난 이제 마니아니까 ㅡㅡ;;  의무감이 생겨 도서관에서 연도별로 나와있는 라이프트렌드 시리즈를 죽~ 보았다.

오~~  생각보다 갠춘다.

[라이프 트렌드 2019]도 봐야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