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드 (BOLD) - 새로운 풍요의 시대가 온다
피터 디아만디스.스티븐 코틀러 지음, 이지연 옮김 / 비즈니스북스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BOLD , ... 대담하다는 뜻이다.

제목이 맘에 들어서 덥석 구매했는데 읽고보니 완전 낚였다.

미래학에 대해 견해를 얻고자 읽기 시작했는데 뒤로 가면갈수록 내가 가장 싫어하는 장르인 자기계발서의 느낌이... ㅋㅋ

하지만 사업가들에게는 정말 강추하고 싶은 자기계발서이다.

마지막 챕터(제 3부)에서는  아주아주 구체적으로  로드맵을 짜 주었는 데 내용이 꽤 괜찮다.

 

제 1부에서 피터가 제시한 6D란 디지털화->잠복기->파괴적 혁신->무료화->소멸화->대중화이다.

역시 어디서나 강조되는 키워드는 "파괴적 혁신"이다.

그럼, 이렇게 기하급수적으로 급변하는 시장에서 사업가들은 어떠한 멘탈을 가져야 하느냐...

이것은 제 2부에서 강조된다. ... BOLD !!

(사실 좀 진부하다... 개인을 상대로 얘기하자면, 꿈을 크게 가지고 도전하라! 그릇이 큰 만큼 이루어지리니..)

나는 사업가가 아니니까 더더욱 와닿는 것은 없었지만, 성공한 유명인의 일화를 듣는 일은 늘 즐겁다.

여기서는 세상을 바꾼 4명의 인물- 엘론 머스크, 리처드 브랜슨, 제프 베조스, 래리 페이지-의 성공실화에 대해서 이야기 해 주었다.

아....이 분들은 bold하게 사업을 벌리고 대성공을 거두었구나....

하지만 무작정 bold하게 일하다가 망하는 사람이 더 많자나요.@,.@;;..

어차피 될 놈들은 다 되는 거 아닌가..

하고 생각하는 분들을 위해 제 3부에서는 친절하게도 로드맵을 짜 주었다. 이것만 따라해! 쨔샤!

 

제 3부...키워드는 크라우드 소싱, 크라우드 펀딩, 커뮤너티 형성, 경연대회이다.

20세기에 사업에 필요한 요소-  자본, 노동력을 이제는 펀딩과 아웃소싱으로 구할 수 있어야 한다. 또 커뮤너티 형성과 경연대회를 통한 마케팅 전략 (나는 소비자의 입장으로 읽었기에

그동안 내가 이런 것들에 낚였었구나...허탈해짐) 을 구체적으로 알려주어서 사업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듯 하다..

파괴적 혁신이 아니면 살아남기 힘든 세상이 펼쳐지고 있다.

비단 기업가들 뿐 만 아니라 개인의 정신도 해당된다.

 기존의 틀을 부수고 창의적으로 사고하고 행동하지 않으면 쥐도 새도 모르게

누군가(성공한 CEO 또는 인공지능) 의 노예가 될 것이다.

깨어있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도로 읽는다 미스터리 세계사 지도로 읽는다
역사미스터리클럽 지음, 안혜은 옮김, 김태욱 지도 / 이다미디어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스테리한 역사적 사건들을 지도와 함께 볼 수 있어서 흥미롭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클라우스 슈밥의 제4차 산업혁명
클라우스 슈밥 지음, 송경진 옮김 / 메가스터디북스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4차 산업혁명은 이미 시작되었다.
1~3차때와는 달리 기하급수적인 속도로 전개중이다.
메가트렌드로 보자면 크게 세가지ㅡ 물리학(무인운송수단,3d프린팅,첨단로봇공학,신소재),디지털(사물인터넷,블록체인,온디맨드경제 =공유경제),생물학이다.

2015세계경제포럼에서는 2025에 발생할 티핑 포인트를 표로 깔끔하게 제시했는데 이 책의 마지막 챕터에서 각각의 긍정적,부정적효과,예측불가능한 영역,현재 동향을 자세히 다루고있다.

특히 챕터3에서 제4차 산업혁명의 영향력에 대해 경제,기업,국가세계,사회,개인 파트로 체계적으로 고찰을 해주어서 무지한 나에게 정리쏙쏙~ 아주 좋았음.

이하 나만의  정리 ...급하게!

경제: 저성장, 고령화 시대에 제 4차 산업혁명이 가져다 줄 생산성의 진정한 의미란?

      노동력의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 도대체  저위험직업군은? ..ㅠㅠ

      개발도상국에 미칠 영향과 성 격차의 악화?... 부의 양극화 악화...

기업: 파괴적 혁신과 기업협력..인재주의 등장,  빅데이터 통한 품질향상

     사물인터넷과 자산 디지털화로 가능해진 정보의 민주화, 투명성으로

      국민에게 국가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권력부여.. 시민 행동의 대대적 변화..

     자연환경 재생과 보존에 긍정적 영향 기대...

국가,세계: 정부의 민첩한 통치의 원칙

        노동시장- 온디맨드 경제에서 노동자 보호 , 휴먼클라우드-독립형노동자

        세금징수의 문제

       고위험 직업군 (의사 등) 정부의 승인을 얻어 독점할 수 있는 직업의 정당화 파괴 ㅠㅠ

      보안과 프라이버시의 문제

     도시의 혁신 ,국제안보(우주전쟁 헐;), 인구이동

사회: 불평등과 중산층,   권력을 얻은 (잃은)시민..

개인: 정체성,도덕성,윤리,휴먼커넥션,우리의 건강과 사생활의 범위(웨어러블 기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05-06 18: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생각에는 미래에 신호등이 진짜 없어질 것 같아요. 지금 보세요. 신호등 무시하고 차를 몰거나 무단 횡단하는 사람 많잖아요. ㅎㅎㅎ

alummii 2016-05-06 21:30   좋아요 0 | URL
빙고 ! 도시 혁신에 관한 내용중에 신호등 없는 도로도 나오네요 ^^
 
파인만 씨, 농담도 잘하시네! 2 리처드 파인만 시리즈 5
리처드 파인만 지음, 김희봉 옮김 / 사이언스북스 / 200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을 너무 재미있게 읽었는데 2권은 아무리 읽어도 머리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이상하다. 내가 뭘 읽은거지? ㅡㅜ
개인적으로 1권 추천...2권은 읽는 둥 마는 둥 하다가 결국 패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처드 파인만, 그는 너무 매력적이다.
천재이면서 이렇게 위트 넘칠 수 있을까
그의 개구진 표정만 봐도 웃음이 나온다.
1,2권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1권은 어린시절부터 20대까지의 얘기다.
읽으면서 느낀 점 ..역시 천재는 타고 나는 건가부다.
그리고 창의적인 사고로 세상을 바라보고 문제를 해결하는 모습에는 그의 톡톡 튀고 장난끼 많은 성격 역시 한 몫 한 것 같다.

재미있는 에피소드들 안에 아인슈타인 비롯해 굵직한 과학자들이 계속 등장하고 수학이야기,원자폭탄,금고털이 ,도금사업?등등 책을 덮고나서도 계속 생각하게 만드는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다.

특히 브라질 과학교육을 지적한 부분에 뜨끔하기도..
내가 받은 한국 교육 ㅡ 공식에 대입해서 답을 내는 죽은 교육 ㅜㅜㅡ과 다름 없음 ..우리나라도 요새 창의융합인재만들기에 힘쓰고 있긴 하지만 교육의 힘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다시금 생각해보게 만든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