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의 전화 박스 아이북클럽 7
도다 가즈요 글, 다카스 가즈미 그림, 햇살과나무꾼 옮김 / 크레용하우스 / 200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서지도사 공부를 할 때 이 책이 3학년 필독서라고 들었다.
줄거리를 대충 들었는데 강사가 말하는 요령이 없었던 것인지, 아니면 내가 듣는 요령이 없었던 것인지, 영 신통찮았다.
그러다 우연히 이 책을 사게 되었다. 정말 우연히
이 책은 아이가 나에게 읽어준 것이 아니라 내가 아이에게 읽어주었다. 어느 주말 아침 아이를 옆구리에 끼고 침대에서 뒹굴뒹굴 뒹굴다 읽게 된 여우의 전화박스.
막연히 뭐 그런책이 다 있어 했던 느낌은 감동이 되고 감동은 눈물이 되어 베개를 적셨다.
또울어? 하던 아들놈도 슬쩍 눈물을 닦는것을 나는 분명 보았다.
이 아름다운 동화한편........ 부드러운 여우의 느낌이 되살아나게 책이 양장이 아니었으면 좋았을것을(개인적으로 양장이 주는 딱딱함을 싫어한다)
새끼를 잃은 여우어미가 산기슭의 공중전화 박스에서 아픈 엄마에게 전화를 거는 사내아이를 보며 자신의 죽어버린 새끼를 떠올린다.
다음날도 여우는 그 아이를 보기 위해 전화박스로 가고 전화박스가 고장이 난걸 안 여우는 전화박스 뒤에 숨어 아이의 엄마 역활을 하며 아이와 함께 통화한다.
엄마가 보고 싶다는 아이에게 나도 우리 아기가 보고 싶다고 말하는 엄마 여우........ 눈에서 뿐 아니라 가슴에서도 눈물이 났다. 제 새끼를 먼저 보낸 어미의 심정은 사람이나 여우나 거기서 거기겠지.(으악, 동화읽는 내 수준이 왜이래)
날마다 날마다 여우는 아이엄마의 목소리 역활을 훌륭히 해 내었고 아이는 통화가 끝나고 나면 행복한 표정으로 돌아가곤 했다.
그러던 어느날 아이가 정말로 엄마를 만나러 떠나게 되었다는 마지막 통화를 끝내고 총총히 가버렸을때 엄마여우는 혼자 남았다.
꿈에서 깨어난 듯 멍하게 혼자. 시든 꽃잎처럼 고개를 푹 떨군채
오우.. 이장면에서는 소름이 쫙.........
그러나 엄마 여우는 사내아이를 통해 새끼여우를 만나면서 자신도 행복했다는것을 일깨우고 다시 씩씩하게 털고 일어나는 마지막 장면으로 동화는 끝이 난다.
그것이 죽음이든 아니든 새끼는 어미 곁을 떠나게 되어있다.
다만 볼 수 있고 없고의 차이일뿐.
앗, 또 아이와의 분리불안으로 떨고 있는 나............. 

이 책은 아이보다 내게 더 큰 감동을 주었다. 이 책도 오래오래 소장하면서 굴리면서 아이가 언제고 다시 보기를 원하는 그런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토지 - 전21권 세트
박경리 지음 / 나남출판 / 2002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대한민국 그 누가 박경리님의 '토지'를 모른다고 할까.

읽지 않았어도 티브이 드라마로라도 보았을 것이다.

지난 여름 나는 지리산으로 여행을 갔었다.

구례와 화개, 쌍계사, 하동을 둘러보며 화개와 하동 사의의 최참판댁을 지나치기도 했다.

최참판댁...? 뭐 그냥 지나치지.

나는 무슨 역사적 인물이 살았던 집인지 알았다. 아, 무식하게도 ㅡ.ㅡ

대학때 필독서였던 '토지'를 읽지 않은 사람이 어디있으랴.

그곳이 그곳이 였다는 것을  하동 터미널에서 깨닫게 되었다.

불현듯 생각이 났던 것이다. 아 최참판댁! 최서희..

이런 이런.. 나의 무식을 한탄하며 갑자기 토지가 미치도록 읽고싶어졌다.

고속버스에서 읽을 요량으로 하동읍에 단하나 서점에 들렀건만(거긴 제법 큰서점였다)

토지는 없다는 것이다 ㅡ.ㅜ

집에 도착하자 마자 컴터를 켜고 알라딘으로 직행 겁도 없이 한질을 다 구매했다.

새로 제본된 토지 한질... 한권 한권 예전에 읽었던 느낌과 다르다.

장면장면 잘 기억이 나지 않기도 했다. 또 얼마가 지나 다시 꺼내 보면 또 다르겠지. 모든 책이 그런것처럼.

하루에 한권씩 읽어 제끼며 이십대에 느끼지 못했던 풍요로움을 느낀다.

긴장을 느낀다. 민족의 아픔을 느낀다. 인간의 삶을 느낀다.

나는 다시 결심한다. 올겨울 지리산을 다시 밟으리.

무심히 지나쳤던 최참판댁에 꼭 서보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수네 아이들의 소문난 영어공부법 - 실천로드맵 잠수네 아이들
이신애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8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영어는 정말 공부가 아니다.

절대 공부가 아니다.

절대! 절대! 공부여서는 안된다.

이것이 평소 내 주장이다.

내가 지금 외국인 앞에만 서면 반벙어리가 되는 이유....

그것은 바로 내게 영어는 공부였기 때문이다.

우리 세대에 영어는 그랬다. 밤새워 단어를 외워야 했고, 부정문이 어떻고 수동태가 어떻고...

나는 그래서 어느날 깨닫았다.

지금 이렇게 나이를 먹고 해외여행도 가이드가 아니면 안되었던 지금까지의 삶을 부정하게 되었다.

영어는 공부가 아니야!!!!!

적어도 내 아이에게만은 영어를 공부로 시키지 않으리...

그리고 잠수네 아이들의 소문난 영어공부를 알게 되었다.

사이트에 가입을 하고 한건 아니지만 책 두권으로 나는 확실히 영어를 재미있게 가르칠 방법을 알게 된것이다.

이 책은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

그리고 이 책으로 실천한 결과 내 아이는 영어를 무진장 좋아한다.

가끔 엄마인 나는 내 아들의 발음에 기가 질린다.

입이 다물어진다.

엄마 아빠의 발음을 듣고 뒤로 넘어가는 내 아이가 자랑스럽다.

그리고 영어를 좋아하는 내 아이가 너무나 대견스럽다.

눈에 당장 보이는 영어교육이 아닌 진정한 언어로서의 영어교육을 원하는 부모님께

너무도 너무도 추천하는 바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80만원으로 세계여행 - 영어 울렁증 상근이의 자급자족 세계 여행
정상근 지음 / 두리미디어 / 2008년 4월
평점 :
품절


형제가 없는 외동아들인 초등 2년생 아들에게 밤마다 이 책을 읽어주고 있다.

처음 이책은 도서관에서 대여해 보았다.

읽다 보니 9살 아들에게 너무나 읽히고 싶은 책이라 구입을 했다.

전문 작가가 아닌 대학생 글이라 읽기가 수월하고 요즘 아이들의 문체이기 때문에

아이가 이해하기 그렇게 어렵지 않았다.

아이가 잘 모르는 단어나 이야기는 알기 쉽게 풀어 설명해 주기도 한다.

아이는 밤마다 한 챕터씩 읽어달라고 조르고 어쩌다 피곤해 그냥 자는 밤이면 못내 심술이다.

초롱초롱한 눈으로 책을 들여다 보는 아이를 보노라면 나는 내 아이가 상근이 처럼

씩씩한 대한민국의 청년으로 자라날 것을 의심하지 않는다.

정말 말 그대로 좌충우돌.. 겁도 없이 달겨드는 상근이를 보노라면

내 아들이 아니라도 너무도 대견하고 나는 이십대에 무엇을 했지 하는 부끄러움증도 일게 된다.

흔히 자식은 나보다 나은 삶을 살기를 바란다고 한다.

나 역시 마찬가지이다.

껴안고 무작정 보호만 한다고 아이가 나보다 나은 삶을 살게 되진 않을것이다.

필요한 것을 알아서 미리미리 챙겨준다고 아이가 나보다 풍요로운 삶을 살게 되진 않을 것이다.

자기 스스로 헤쳐갈 내 아이의 미래

나는 상근이의 자급자족 여행을 보면서 아이를 어떻게 키워야할 지 조금은 감을 잡아가고 있다.

또 아홉살 내 아들은 세상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 지 어떻게 살아 가야할 지

그 조그마한 머리로 어렴풋하게 깨닫아 가고 있는 것 같다.

절대 육아서는 아니지만 나와 내 아들은 이 책을 통해 함께 배우고 있다.

그리고 아들은 밤마다 외친다.

"엄마, 상근이 형 오늘은 또 어떻게 지냈을까? 빨리 읽어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서관에 간 사자 웅진 세계그림책 107
미셸 누드슨 지음, 홍연미 옮김, 케빈 호크스 그림 / 웅진주니어 / 200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아이가 참 좋아라 해요.. 사자의 따뜻한 마음이 아이에게도 전달되었나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