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eBook] 오스카 (외전) 오스카 2
김빠 / 노블리아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네트가 오스카와 인간계에서 만나는 이야기예요. 아네트는 동양계로, 오스카는 잘 나가는 유명 백남 연예인으로 환생해서 만나요. 오스카의 캐릭터성이 표지만큼이나 인상적이에요. 입 거칠고, 아네트 한 사람에게 미쳐 있어요. 그리고 아네트랑 하는 밤일에도... 아네트는 여전히 착하고, 귀엽고, 책을 좋아하는 연구실 학생입니다. 좋은 부모님이 아끼는 딸이기도 해요. 아네트가 인간 부모님에게 이 무도한 직진 악마 셀럽을 소개하는 상황도 벌어지네요ㅋㅋ

요약하자면 재회한 오스카와 아네트가 불나게 떡치고 사랑하는 외전. 고수위 할리퀸 로맨스를 그대로 보는 것 같았어요. 인간계로 오니 어쩐지 더 거칠 것이 없어진 오스카예요. 백남 셀럽의 거침없는 더티토크와 해변이나 큰 집의 침실에서 벌어지는 화끈하고 질척한 씬을 원하신다면 추천이에요. 아주 제 취향은 아니지만, 취향이신 분들에겐 잘 맞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카마엘이 대화 속에서만 잠깐 나온 게 아쉬웠어요. 카마엘 외전도 보고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흑조의 호수
베넘 / 벨로체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주 매력적인 여성주인공 판타지였어요. 백조의 호수를 재해석해서 오딜과 오데트의 관계를 새로 그려낸 게 인상적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GL] 시엘레 시엘리아
김파란 / 그래출판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어떤 변명도 옹호도 허락되지 않는 쓰레기의 폭력 이야기지만 사랑은 사랑이었다는 이야기... 서두부터 인상적이었네요. 

화재가 난 마을에서 마녀 비슷한 걸로 몰려 죽기 직전까지 끌려다니던 이베르는 고귀한 귀족연구자 집안의 로엘의 눈에 들어 그 시종으로 가게 됩니다.

로엘은 어머니가 강간당해서 낳은 딸입니다. 그 모든 시련을 이겨내고 딸을 사랑하며 새 남편을 얻고 학자로서의 업적도 이루어낸 빛나는 어머니에 대한 죄책감과 열등감으로 똘똘 뭉쳐 있어요. 그에 대한 비뚤어진 마음을 이베르에게 풀어냅니다. 이베르는 처음 봤을 때부터 로엘에게 반해서, 로엘만을 사랑하고요. 로엘은 이베르를 폭력적으로 대하며 어머니를 증오하지만 가끔 고대어를 읋고 이베르는 그 말들을 마음속에 간직합니다. 시엘레 시엘리아, 오래 남는 울림이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발밑의 황제
은서예 / 문릿노블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대로 된 여공남수물이었어요. 키워드만 여공남수지 낮이밤져가 되는 내용들이 너무 많은데ㅠㅠ 그중 한줄기 오아시스와도 같은 작품이었네요.

주인공이 말 그대로 황제인 남자를 발밑에 두고 꽉꽉 밟고 굴려줍니다~ 멋지고 호쾌한 주인공이 앙칼진 쓰레기남 길들이는 과정이 재미있고 즐거워요. 다른 여캐들도 좋았고요. 좋은데 여캐들이 남캐들한테 너무 아까워라... 저도 기왕이면 gl보고 싶네요. 그리고 기왕이면 호위무사도 취했으면 했는데 것도 아까웠어요ㅋㅋ연작이라는 얘기를 들어서 작가님 다른 작품들이 기대돼요. 기왕이면 일처다부제도 보고 싶네요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GL] 토끼네 붕어빵 (총2권/완결)
망고 / 빛봄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알오물+특수요원+가족?물이예요. 알파인 도연과 오메가인 재인은 미국에서 태어나 FBI에서 근무하다가 한국으로 옮겨옵니다. 어렵게 생긴 둘의 딸, 선화를 잃고서 실의에 빠집니다. 도연은 술에 빠지고, 재인은 그런 도연과 딸을 잃은 아픔을 이기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합니다. 그리고 붕어빵 장사를 시작하죠. 그 선택 이후의 이야기예요. 이터널 선샤인이 떠오르는 이야기였어요.

설정만 보면 어두운 비극이 떠오르지만 대체로 행복과 달달함을 향해 달려가는 이야기였어요. 하지만 독특한 설정들이 너무 많네요. 그 설정 중에 한두가지만 제했더라도 충분히 달달하고 행복한 이야기가 되었을 것 같아요. 그래도 둘이 다시 한껏 웃을 수 있도록 행복해져서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