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일드 44 - 2 - 시크릿 스피치
톰 롭 스미스 지음, 박산호 옮김 / 노블마인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차일드 44. 2 (The Secret Speech)

                                                                                                   톰 롭 스미스

 

  공화국의 심장 모스크바, 194963. 쉰 살의 전쟁영웅 제캅스 드로즈도프는 성 소피아 교회에 폭약을 설치하고 폭파시킨다. 레오는 막심이라는 가명으로 라자르의 아내 아니샤에게 접근하여 그들의 반역 행위를 밝혀낸다.

 

  7년 후 모스크바. 1956312. 전직 MGB 요원이었던 인쇄소 매니저 수렌 모스크빈은 목에 잔인한 자상을 입은 채 시신으로 발견되었지만 레오의 조사 결과 자살로 판명되었고 자상은 그의 아들들이 그들의 신상에 미칠 악영향을 고려하여 꾸민 행동이었다. 그의 자살을 설명해 줄 유일하게 남은 단서는 고문을 받고 에이케 세 단어뿐이었다. 194024일 에이케는 총살되었고 감금되어 자신의 무고를 주장한 진술서가 발견되었었다.

 

  레오 부부가 후견인으로 데려와 돌보고 있는 미하일의 큰 딸 조야는 밤에 칼을 품고 레오의 침실로 들어와 레오의 목을 노리는 듯 하더니 전화 소리에 놀라 칼을 떨어뜨리고 달아난다. 술 취한 옛 동료 니콜라이의 전화를 받고 한 밤중에 사무실로 갔던 레오는 술 취한 니콜라이의 ... 수치스러워.’란 얘기를 듣고 내일 다시 만나기로 하고 돌아온다.

 

  니콜라이는 문 앞에 있는 소포를 발견한다. 길이 30센티미터에 폭이 20센티미터고 깊이가 10센티미터 정도인 소포 속 보도금지라고 씌어진 상자에는 인쇄된 종이 뭉치들이 있었다. 그는 집 안으로 들어가 아내와 두 딸을 살해하고 자살했다. 이 사건의 수사 책임자는 내무부 소속 범죄수사국에서 나온 프롤 파닌으로 레오의 직속 상관이었다.

 

  흐루쇼프가 스탈린을 비판했다. 조야는 스탈린의 포스터를 움켜쥐고 책상 위에 올라가 스탈린이 목을 찢어버렸다. 총대주교 크라시코프가 말리샤에 의해 살해되었고 레오는 말리샤를 쫓았지만 놓치고 말았다. 조야 문제로 칼 에누키체 교장과 담임 율리아 페슈코바를 만난 라이사는 원만한 해결을 위해 조야가 조용히 학교를 떠나기로 결정하고 학교를 나서자 제복을 입은 경찰 두 명이 그들을 그녀의 시댁으로 안내한다.

 

  KGB 요원으로 가장한 경찰 제복의 두 명이 나타나 조야를 납치하고 그 과정에서 라이사는 총상을 입는다. 레오는 만나자는 편지를 받고 성 소피아 교회가 있었던 장소로 갔다. 그곳에서 보르이 갱단의 두목이 되어 있는 아니샤, 지금은 개명한 프레이라를 만난다. 그녀는 콜리마의 금광에서 강제 노역을 하고 있는 남편 라자르를 풀어 주지 않으면 조야를 죽이겠다고 위협한다. 프레이라는 레오가 죽지 않고 그가 지은 죄를 그대로 돌려받는 고통을 당하는 모습을 보기를 원한다.

 

  3주 후 서태평양 볼셰비키 감옥선, 195647. 레오는 죄수로, 티무르 네스테로브는 간수로 위장하여 스타리 볼셰비키호에 승선하고 있었다. 폭풍이 휘몰아치고 그들은 폭풍과 죄수들과 생사를 건 싸움을 하고 있었다.

 

  모스크바에서 북쪽으로 10킬로미터, 48. 조야는 손목과 발목에 묶였던 얇은 철사 줄이 풀리고 운동을 시키려는 듯 하더니 리코이가 강간을 하러 덤비다가 같이 있던 말리샤 소년에게 발목의 힘줄이 잘린다. 프레이라는 말리샤를 문책하지 않는다.

 

  57 수용소. 레오는 여의치 않게 티무르와 떨어져 홀로 수용소에 도착하여 라자르를 만나지만 라자르에 의해 그가 체포했던 사람들이 받은 고문과 똑 같은 고문을 당한다. 레오는 다른 간수들에 의해 얼어붙은 다리 아래 물속에 빠져 떠내려간 돌아 올 가망 없는 티무르를 기다리며 고통을 참았다. 하지만 견딜 수 없는 고통 속에 신야브크시 사령관을 찾아가고 사령관은 흐루쇼프의 연설문을 수용소 스피커를 통해 방송한다. 수용소는 폭동이 일어나고 죄수와 간수 양쪽 모두 많은 사상자들이 발생하고 죄수들이 수용소를 장악한다.

 

  죄수들은 나름대로의 법정을 만들었다. 13계단. 지은 죄가 계단의 꼭대기에 오르면 처형된다. 신야브크시 사령관이 처형되었다. 레오는 프레이라의 편지 덕분에 죽음을 모면하고 라자르와 함께 수용소를 탈출하여 모스크바로 돌아온다.

 

  레오는 라자르를 데리고 프레이라를 찾아 맨홀 속으로 들어가서 그녀를 만나지만 그녀는 라자르의 배에 권총을 발사한다. 조야는 레오와 라이사가 보는 앞에서 자루 속에 넣어져 다리 밑 강물 속으로 던져진다. 레오와 라이사가 강물 속으로 뛰어들지만 조야를 찾을 수 없었다.

 

  6개월 후 모스크바, 1020. 범죄수사과가 폐쇄되고 레오는 KGB로 들어갔다. 조야가 죽었다는 소식을 들은 동생 엘레나는 충격을 받아 그 어떤 일상적이고 외부적인 반응도 보이지 않는 말없이 멍한 상태가 되었다. 그래서 강제로 카잔의 정신병원으로 보내진다. 프레이라가 파닌과 함께 일하고 있다. 레오는 파닌으로부터 조야가 살아있다는 얘기를 듣는다.

 

 이야기는 새로운 국면을 맞고......

 

  스탈린의 공포 정치와 이를 비판한 흐루쇼프의 연설이 발단이 된 공산주의의 변화가 시작되는 가운데 개혁을 원하는 일반 대중과 체제수호를 바라는 기득권 세력 간의 투쟁 속에서 인간성 회복을 찾아나서는 레오에게 끊임없이 밀어 닥치는 위기와 스릴, 재미있는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차일드 44 - 2 - 시크릿 스피치
톰 롭 스미스 지음, 박산호 옮김 / 노블마인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탈린의 공포 정치와 이를 비판한 흐루쇼프의 연설이 발단이 된 공산주의의 변화가 시작되는 가운데 개혁을 원하는 일반 대중과 체제수호를 바라는 기득권 세력 간의 투쟁 속에서 인간성 회복을 찾아나서는 레오에게 끊임없이 밀어 닥치는 위기와 스릴, 재미있는 소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차일드 44 - 1 - 차일드 44
톰 롭 스미스 지음, 박산호 옮김 / 노블마인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차일드 44(Child 44)

                                                                                                   톰 롭 스미스

  톰 롭 스미스(Tom Rob Smith 1979 ) 영국 출생. 캠브리지 대학 졸. BBC에서 드라마 각본 등을 썼다. 2008차일드 44로 대히트, 이후 시크릿 스피」 「에이전트 6를 써서 차일드 44 시리즈를 완성시켰다.

 

  이야기의 배경은 1930년대 우크라이나 대기근으로부터 시작하여 스탈린의 공포정치를 거쳐 후르시초프에 이르는 공산독재체제 하의 어두운 폭정 속에서 진행되고 있다.

 

  1933125일 소비에트 연방 우크라이나 체르보이 마을. 엄청난 기근으로 마을 사람들이 쥐까지 모조리 잡아먹어 더 이상 먹을 것이 없게 되자 마리아는 죽기로 결심하고 몰래 기르던 고양이를 놓아 보낸다. 파벨은 동생과 함께 이 고양이를 잡아먹으려고 숲으로 들어갔다가 어떤 남자에게 정수리를 맞고 쓰러진 채 행방불명된다.

 

  20년 후 모스크바. 1953211. 표도르의 아들 아카디가 기차선로에서 시체로 발견되었다.

 

  214. 민원이 일어나자 MGB 요원인 레오가 사건을 맡는다. 레오는 상가를 방문하여 부하요원인 사망 아이의 아버지 표도르를 만나 사건이 사고임을 설명한다. 표도르의 가족들은 아이가 입에 흙이 가득 찬 채 나체로 죽어 있었고 목격자 갈리나 샤포리나가 선로에서 어떤 남자가 아이와 손을 잡고 있는 모습을 보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러나 샤포리나는 레오 앞에서 진술을 번복하고 아카디의 형 조라는 자기가 동생과 눈싸움 때 눈덩이에 돌과 흙을 넣어 던져 그것이 사고의 원인이 되었다고 눈물을 흘린다.

 

  모스크바 북쪽에서 160킬로미터 떨어진 키모프 마을. MGB에 쫓기는 아나톨리 브로츠키는 친구인 미하일 지노비예브를 찾지만 도움을 받기는커녕 살해를 당할 뻔 한다. 한 때 그의 목숨을 구해준 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나톨리는 단지 수의사일 뿐 반역자가 아니었다 그는 야전병원 의사로 소련 적군에 근무하였으며 수백명의 목숨을 구한 영웅이기도 했다. 그런데 그의 동물병원이 미국 대사관 가까이에 있고 외국 외교관들이 애완동물이 많이 병원을 찾아온다는 이유만으로 감시의 대상이 되었고, 감시의 대상이 된다는 것은 곧 체포되어 죽게 된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MGB의 미행을 눈치 챈 아나톨리는 목숨을 건 탈출을 감행한다.

 

  그러나 국경에 도달하기도 전에 붙잡힐 지경에 이르자 죽을 결심으로 얼어붙은 강물 속으로 뛰어들지만 뒤쫓아 온 레오에 의하여 구출되어 붙잡히고, 그를 외면했던 미하일 부부는 현장에서 총살을 당한다. 아이들까지 살해하려한 바실리를 제지하고 폭행하여 그로부터 원한을 사게 되었다.

 

 레오의 상관 쿠즈민은 레오에게 아나톨리를 고문하여 자백을 받아내도록 하지만 레오는 앓아눕는다. 쿠즈민은 레오의 병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의사 자루빈 박사를 보내고, 자루빈은 진실을 보고해 주는 조건으로 교사인 레오의 부인 라이사의 몸을 요구하지만 거절당한다. 하지만 다행히 그는 사실을 보고했고 쿠즈민은 자루빈이 보낸 레몬과 오렌지

가 가득 든 봉지를 들고 레오를 방문한다.

 

  휴가를 마친 레오가 출근하자 쿠즈민은 레오에게 새로운 업무를 지시한다. 그것은 아내 라이사에 대한 조사였다. 아나톨리가 처형되기 전 실토했다는 7명의 동조자 중 한 명이라는 것이었다. 레오는 고민한다. 임신한 죄 없는 아내를 고발하여 보모님과 자신의 안전과 영달을 도모할 것인가? 아니면 반대로 위험을 무릅쓸 것인가? 레오는 아내의 결백을 주장한다.

 

3 주 후 우랄산맥 서쪽 부알스크 마을. 일리냐는 레스토랑에서 한 남자를 만나 밀회를 나누기 위해 후미진 곳으로 따라 갔다가 그로부터 공격을 받는다. 엎치락뒤치락 눈밭을 뒹굴던 둘은 입안이 흙으로 가득 찬 벌거벗은 소녀의 시체를 발견하고는 잠시 싸움을 멈추고, 일리냐는 그 틈을 이용해 달아나는데 성공한다.

 

  다음 날 314. 레오는 라이사와 함께 체포되어 파면, 강등되어 오지의 민병대로 좌천된다. 레오는 한 순간 모든 것을 잃었다. 아내는 레오가 자신을 버릴까봐 거짓으로 임신했다고 했었다. 부모님은 안락한 집과 좋은 직장을 잃었다. 게다가 바실리로부터는 계속 참을 수 없는 모욕을 당하고 있었다.

 

  317. 레오는 표도르의 아이와 같은 모습으로 죽은 소녀 라리사의 시신을 사진으로 확인하고 집에 오니 라이사의 가방이 없어졌다. 레오는 역으로 달려가 떠나려는 라이사를 데려온다.

 

  지진아 발렘을 라리사의 살해범으로 몰아가는 가운데 똑 같은 형태로 살해되고 성폭행 당한 흔적이 있는 또 다른 소년의 사체가 발견되고 레오는 민병대장 네스테로브를 부추겨 조사를 확대시킨다. 기차역 부근의 숲 속에서 입 속에 나무 껍데기가 가득 찬 채 발목에 묶였던 흔적과 온 몸이 난자당하고 위가 없어진 채로 살해, 유기된 시신. 기차역 매표원 알렉산더가 체포되고 그의 자백으로 150명의 동성애자들이 체포된다. 탑킨 박사와 알렉산더는 자살한다.

 

  로스토프 주 오블라스트 남동쪽 구코보 마을 서쪽. 아침 이른 시간 페타는 그 동안 모은 돈으로 우표를 사러 구코보 매점에 갔다. 매점이 문을 열기를 기다리며 역의 플랫폼에 앉아 있을 때 안드레이라는 남자를 만나 우표를 주겠다는 꾐에 빠져 그를 따라 갔다가 살해된다.

 

  레오의 의견에 동의한 네스테로브는 살해된 소년, 소녀들의 자료를 수집하여 레오에게 건넨다. 철로변을 따라 분포된 아이들의 숫자는 무려 44명이나 되었다. 오는 자신의 신변의 위험을 무릅쓰고 사건을 추적한다. 네스테로브는 체포되었다. 레오 또한 도주하다 바실리에게 체포되었다. 고문을 당하고 라이사와 함께 강제노동수용소로 보내진다. 그들은 목적지까지 살아서 가지 못할 것이다.

 

  모스크바 동쪽으로 220 킬로미터 떨어진 곳. 그들을 죽이러 온 호송병들을 살해하고 그들은 탈출에 성공한다. 그들은 마을 사람들로부터 도움을 받고 추적조를 따돌린다. 바실리는 표도르를 구슬려 레오의 예상 목적지를 알아내고 그를 사살한다. 레오와 라이사는 주민들을 설득하는데 성공하고 그들의 도움으로 로스토프에 도착하여 범인 추적 작업을 계속한다......

 

 완벽하게 통제된 사회에서 살인사건의 추적의 어려움을 절간한다. 재미있게 읽긴 했지만 범인을 추적하여 확정하는 과정이 너무 쉬워서 조금 허술한 감이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차일드 44 - 1 - 차일드 44
톰 롭 스미스 지음, 박산호 옮김 / 노블마인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완벽하게 통제된 사회에서의 살인사건의 추적의 어려움을 느낄 수 있었다. 재미있게 읽긴 했지만 범인을 추적하여 확정하는 과정이 너무 쉬워서 조금 허술한 감이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녕, 내 사랑 - 시그마 북스 022 시그마 북스 22
레이먼드 챈들러 지음, 주영아 옮김 / 시공사 / 1996년 3월
평점 :
절판


안녕, 내 사랑(Farewell, My Lovely)

                                                                                            레이먼드 챈들러

  레이먼드 챈들러(Raymond Chandler 1888 1959) 미국 시카고 출생. 1939년 장편 빅 슬립(Big Sleep)을 발표하여 큰 호응을 받음. 주요작품으로 안녕, 내 사랑(Farewell, My Lovely), 기나긴 이별(The Long Good-Bye) 등이 있다.

 

  은행 강도로 8년을 복역하고 출감한 덩치 큰 무스 맬로이는 플로리안 식당에 들러 옛 애인 벨마를 찾는다며 식당 경비원을 폭행하고 주인을 살해하고 사라진다. 현장에 있었던 사립탐정 필립 말로우는 플로리안의 옛 주인의 미망인 제시를 만나 벨마의 행방을 수소문하지만 그녀는 죽었다고 한다. 무스 맬로이가 그녀에게도 방문했었다.

 

  필립 말로우는 린지 매리엇의 요청을 받고 그와 함께 강도에게 갈취 당했던 비취 목걸이를 되사러 간다. 그는 곤봉으로 뒤통수를 맞고 쓰러진다. 깨어나서 그는 앤 리오단을 만나고 린지 매리엇이 살해당한 시신을 확인한다.

 

  린지 매리엇의 소지품 속에서 발견한 대마초 담배 속에서 심령 치료사 줄스 앰소의 명함이 나오고 그를 만나기로 약속한다. 그 동안 목걸이의 주인 그레일 부인을 만났고, 앰소를 찾았다가 그의 보디가드인 인디언에게 붙잡힌 채 앰소에게 총으로 여러 차례 얻어맞고 베이 시티의 경찰인 갈브레이스와 블레인에 의해 차에 태워져 곤봉으로 머리를 가격당하여 산기슭에 내팽개쳐졌었다. 그리고는 어디론가 끌려가서 마약 주사를 맞고 감금당했다가 탈출했었다. 제시 플로리안이 살해 당했다.

 

  추적이 계속되고................

 

  이야기 전개의 집중력이 다소 떨어지는 감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