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와 악마 1
댄 브라운 지음, 양선아 옮김 / 북스캔(대교북스캔) / 2004년 9월
평점 :
절판


천사와 악마

(Angels & Demons)

                                                                                           댄 브라운

 

[ 1 ]

 

  세계에서 가장 큰 과학연구시설인 스위스의 CERN(유럽 입자물리학 연구소)은 최근에 원자력 에너지의 천 배나 되는 가장 강력한 에너지원으로 알려진 반물질의 첫 입자들을 생산하는데 성공했.

 

 그런데 이 반물질을 만든 물리학자인 레오나르도 베트라가 목이 완전히 뒤틀린 채 얼굴이 뒤쪽으로 돌아간 알몸에 일루미나티라는 앰비그램(ambigram)의 낙인이 찍히고 눈이 빠진 변사체로 발견되고 반물질이 도난 당했다.

 

 일루미나티의 사자(使者)로 자처하는 살인자는 4명의 발탁된 교황 후보들을 죽이고 오늘밤 자정을 기해 반불질을 이용하여 바티칸을 폭파함으로서 교회에 대한 복수를 할 것이라고 천명한다.

 

 종교기호학자인 랭던 교수가 베트라 박사의 딸 비토리아와 함께 사건에 뛰어들지만 범인은 그들보다 한 발 앞선다......

 

 일루미나티 조직원들의 문헌과 조각품들을 단서로 퍼즐 조각을 하나하나 맞추어 가면서 살인자를 추적해가는 작가 특유의 치밀함과 긴박감이 독자를 사로잡기에 빈틈이 없다. 그러면서도 간발의 차이로 살인자를 놓치는 장면은 아위움의 탄성을 자아내게 만든다. 파멸을 향하여 흐르는 시간 속에 손에 땀을 쥐며 점점 소설 속으로 몰입해 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천사와 악마 1
댄 브라운 지음, 양선아 옮김 / 북스캔(대교북스캔) / 2004년 9월
평점 :
절판


[천사와 악마 1] 믿고보는 댄 브라운, 언제나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 작가다. 동명의 영화로 소개된 바 있다. ‘로버트 랭던 시리즈‘ 첫 번째 작품으로 교회와 바티칸을 파괴시키려는 ‘일루미나티‘의 음모에 대항하여 이를 분쇄하려는 랭던과 비토리아의 활약이 펼쳐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7년 후
기욤 뮈소 지음, 임호경 옮김 / 밝은세상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7년 후(7ans apres)

                                                                                           기욤  뮈소

 

 세바스찬과 니키는 7년 전 이혼하고 각각 카미유와 제레미라는 쌍둥이 남매를 데리고 살고 있다. 남매는 이제 열다섯 살. 감수성 예민한 질풍노도의 시기에 접어들었다. 카미유의 피임약 복용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날 제레미가 행방불명되자 이혼했던 두 사람은 함께 만나 아들의 행방을 추적한다.

 

 아들의 방에서 코카인이 발견되고, 아들의 행적을 쫓아 간 술집에서는 살인까지 저지르게 된다. 그로 인해 경찰에 쫓기면서도 아들을 찾아야 하는 절박함 속에 설상가상으로 딸 카미유마저 행방이 묘연해 진다......

 

 그들 앞에는 경찰에 쫓기면서도 마약카르텔에 납치된 두 아이를 구해야 하는 난제가 가로놓여 있다......

 

 먼저 읽었던 ‘구해줘‘나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와 같이 실현 불가능한 일을 소재로 한 다소 공상적인 작품이 아니었다. 로맨스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마약카르텔이 개입되어 쫓고 쫓기는 어드벤쳐의 요소가 강하게 가미되어 고비마다 긴박감과 스릴, 서스펜스가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작가의 전혀 새로운 스타일의 흥미진진한 작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7년 후
기욤 뮈소 지음, 임호경 옮김 / 밝은세상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7년 후] 기욤 뮈소의 작품이다. 물론 재미있게 읽었지만, 먼저 읽었던 ‘구해줘‘나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와 같이 실현 불가능한 일을 소재로 한 작품이 아니었다. 로맨스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마약카르텔이 개입되어 쫓고 쫓기는 어드벤쳐의 요소가 강한 작품이다. 스릴과 서스펜스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위험한 유혹
시드니 셀던 지음 / 다리 / 1997년 8월
평점 :
품절


위험한 유혹

(Dangerous Temptation)

                                                                                         시드니 셀던

 

 사업 관계로 부인 저스틴과 함께 런던을 방문한 리차드 메인. 하필 회의 장소가 카지노 호텔이다. 리차드가 회의를 하는 동안 카지노의 룰렛 게임을 구경하던 저스틴은 데스타브 남작의 권유로 몇 번 숫자를 부르게 되고 그 번호가 당첨되어 1백만 파운드의 거금을 획득하게 되었으나 정작 돈의 주인인 남작은 사라지고 없었.

 

  달러로 바꿔진 2백만, 현금이 가방 속에 넣어져 메인 부부에게 맡겨지면서 그를 둘러싼 석연찮은 일들이 연속적으로 벌어진다......

 

  정의감에 불타는 부부가 벌이는 활약이 한편의 드라마가 되어 눈앞에 펼쳐지는 듯하여 부담없이 읽기에는 흥미진진하다. 관련성이 다소 희박한 사건과 인물을 등장시켜 중간 중간 관심을 끌었던 것은 텔레비전으로 방영되었던 작품의 특징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으며, 꼬리를 물고 일어나는 의문들은 흥미를 극적으로 이끄는 작가 특유의 추리소설 전개 방법의 일면을 보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