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창비 출판 수호지1,2,3  3권을 샀는데요

1994년도 출판되어 많이 낡은 책이거든요

2800원 넘게 중고샵에서 샀는데

그래서 나중에 살펴보니 정가는 3500원이대요

3500원 짜리 책을 2800원 넘게 주고 사다니요..

헉.......

그리고 더 황당한 건 그 옆에 6000원 이라는 스티커가 쩌억 붙어 있다는거

수호지 3권을 다 그렇게 288원 씩 주고 샀는데

알라딘 측에서 뭐라할 말이 있어야하는거 아닌가요

참고로 저는 책을 참 많이 사서읽는 사람이고

알라딘 참 많이 이용하는 사람이고

그래서 플래티넘 회원입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알라딘 참 좋은 느낌 갖고 있었고요

또 이런 경우 있었는데 생각해보시길.

얼마전엔 정말 갖고 싶었던 중고책들을 옳다쿠나 주문했건만

말도 안되게도 몇 권의 책을 제외하고 보내주고 나머지 금액은 환불도 아닌

예치금으로 기냥...전환해버렸대요.

황당...

나중에 항의해서 적립금 받았지만

실수가 잦으면 나중엔 뭐가 될까요?

돌아보시고 어쩌면 되겠나 생ㅇ각해보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유기 1 창비아동문고 132
김정호 엮음, 김환영 그림 / 창비 / 199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옛날에 재미있게 읽던 책 우리 아들도 재미있게 읽으라고 살려고 봤더니

이런 중고샵에도 있네 하고 구매했는데

이럴수가 싼게 싼게아니고

1994년도에 나온 3500원 정가의 책을 14년 지난 지금 중고샵에서 얼마에 팔았게요????

종이는 누렇게 변해서 책 안좋아하는 아이라면 거들떠도 안 보게 생긴 이 놈들을 !!!!!!

2900원이 넘네요.

흐악. 보관료를 받겠다는 것인가요

이럴수가 이게 과연 적당한 중고가격인가요.

정말 화나고 맘이 쓰려요.

아들애가 정말 재미있게 읽고 또 읽고 있으니 그나마 좀 낫지

아니였으면 쫒아가 반품할라고 그랬다니까요.

중고샵에서 여러차례 (서너번이네여 )구매해봤는데

주의할 점이 많군요.

괜히 알라딘 중고샵 이용하면서 마음만 많이 상해요.

으게 뭡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고양이 가족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32
케슬린 헤일 지음, 양희전 옮김 / 시공주니어 / 1995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우리에게 이 올란도 이야기는 얼마나 유쾌한 상상이고 회상이었는지 모른답니다. 어떻게 이런 책이 있을 수 있고 그동안 우린 왜 이 책을 모를 수 있었을까... 갑자기 각별해진 우리들의 친구지요.

9살 5살 아들아이들과 우리 부부가 지난 여름 보냈던 여름 휴가와 이 올란도의 휴가는 어쩜 그리 닮았는지.. 물가에 텐트를 치고 모기약을 뿌리고(우리는 아빠가 뿌리는 모기약에 입과 코를 막았는데 이 고양이 가족은 눈을 가리는군요)... 물고기를 잡으며 물놀이도 하고.. 산에 오르며 온갖 곤충을 만나고 피곤하게 등에 업혀 내려 오는가 하면..텐트 안에서 책도 읽었지요.. 이 책을 읽어가면서 우리 가족은' 우리도 어땠었지..'하며 즐거웠습니다.

이 책과 비슷한 휴가를 보내지 못한 가족은 재미가 없을거라구요?..절대 아닙니다. 이 동화는 잠시도 웃음을 내려 놓지 못하게 합니다. 그림이 얼마나 해학적인지 조그만 곳에도 세심한 배려를 해놓은 작가 덕분에 우리는 기분좋게 웃고 있을수잇는거지요. 작은 곤충들과 세 아기 고양이의 귀여운 장난과 익살스러운 온갖 것들이 모두 다요.

예를 들어 고양이의 샌드위치 속으로 넣어진 채 보여지는 물고기들이나 양 뿔에 각각 양동이와 작은 나무 의자를 매달고 텐트 앞에 와서 '우유 왔어요 우유요'라고 잠을 깨우는 암소의 모습...

그리고 손꼽히는 작가의 탁월한 유머는 바로 작은 지도(배치도)에 있답니다. 이 고양이 가족이 텐트를 친 곳을 1cm=100m로 축소해서 보여주는 지도인대요 두 장을 더 넘겨읽다 보면 실제의 모양으로 그려놓아 ' 아! 이거를 이렇게 표현했구나..'라고 비교하면서 볼 수도 있죠. 하지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축척의 정도가 바르지 않습니다. 1cm=1m의 축척이 바르지 않을까 생각햇습니다.

좋은 그림책은 누구에게나 좋은 책인 법이지요. 이 그림책을 이이들과 잠자리에 들기 전에 이불을 둘러 쓰고 앉아서 읽어 보세요. 기분좋게 키득거릴 수 있을테니까요.. 아이들은 아마 꿈에서 올란도와 함께 휴가를 보내고 올지도 모르지요. 케슬린 헤일이 쓰고 그린 이 그림책은 아마 오랫동안 우리 가족의 좋은 친구가 될거구요..

이런 상상력을 가진 이 유쾌한 작가에게 저는 그만큼의 오랫동안 질투를 하고 있을 것 같습니다... 세상에는 이렇게 즐거운 책들이 많이 있겠지요... 저는 또 그런 책을 찾으러 갑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