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맹률과 문해력

우리나라에서는 문장을 읽지 못하는 문맹률이 거의 제로 수준이다. 그러나 문장을 읽을 줄 아는 문식력(文識力)이 있다고 해서 문장을 이해할 줄 아는 문해력(文解力)까지 있는 게 아니다. 한국어는 대부분이 한자어로 이루어져 있고 한글로 표기된다. 그래서 한글을 읽지만 한자어의 뜻을 몰라서 문장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가제를 적으라‘는 문장을 예로 든다면 가제(假題)는 임시 제목을 뜻한다. 그러나 학생들은 먹는 가재로 오해한다. 오히려 ‘낄끼빠빠‘ 같은 한글 신조어에는 능하다.

한자어는 어려우니까 계속 덜 쓸 것이고 한글 신조어는 쉬우니까 계속 더 쓸 것이다. 여하튼 한자어에 미숙한 세대가 늘어날수록 문식력과 문해력의 격차는 더 벌어질 것이다. 읽지만 알지 못하듯이 보지만 알지 못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무관심하게 보거나 눈이 어둡거나 눈이 열리지 않아서 그렇다. 읽는다고 해서 읽는 게 아니고 본다고 해서 보는 게 아니다. 읽고 알아야 하고 보고 알아야 한다. 문해력이 있어야 하고 안목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육신의 육안으로는 겉모습을 보게 되고 마음의 심안으로는 속모습을 보게 된다. 영의 영안으로는 새 차원을 볼 수 있다. 육안으로 대충 보지만 말고 더 깊게 보는 심안을 길러야 한다. 영안이 열려 새 차원까지 볼 수 있으면 금상첨화다. 지금 보이는 현상은 아직 안 보이는 차원과 맞물려 있다. 지상계와 천상계는 꽈배기처럼 서로 꼬여 있을 것이다. 엘리사는 영안이 있어서 하나님의 전차부대를 보았으나 육안뿐이던 청년 사환은 시리아 전차부대만 보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ZOOM 유료강좌

˝Metaverse = 넥스트 인터넷 + 포스트 스마트폰 = 대이동과 대전환 = 대부흥과 대파괴의 시작˝

˝IMF 외환위기 + 글로벌 금융위기 + 코로나위기의 대충격 < 아이폰 등장의 대충격 < 메타버스의 대충격˝

˝람보르기니를 가질 것인가? 엑시 디지털 캐릭터를 가질 것인가? 원본보다 복제본의 metaverse 시대가 왔노라!˝

9월13일, 시즌2) 제2기, [메타버스 비즈니스: 이론과 실제] 자격증반 ZOOM강의 https://www.onoffmix.com/event/241081

*신청: 010-8276-3410(불패경영아카데미, 문자수신용 / 카톡ID: iamgce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열린 눈, 밝은 눈

˝왕이 이르되 너희는 가서 엘리사가 어디 있나 보라. 내가 사람을 보내어 그를 잡으리라. 왕에게 아뢰어 이르되 보라, 그가 도단에 있도다 하나이다. 왕이 이에 말과 병거와 많은 군사를 보내매 그들이 밤에 가서 그 성읍을 에워쌌더라. 하나님의 사람의 사환이 일찍이 일어나서 나가보니 군사와 말과 병거가 성읍을 에워쌌는지라. 그의 사환이 엘리사에게 말하되 아아, 내 주여, 우리가 어찌하리이까 하니˝(왕하6:13-15).

시리아 왕이 선지자 엘리사를 잡으려고 야밤에 이스라엘의 도단 성읍으로 군대를 급파했다. 선지자 한 사람의 힘이 적국보다 강할 수 있는 것이다. 엘리사의 청년 사환이 아침에 보니 시리아 전차부대가 성읍을 둘러싸 있었다. 청년 사환은 공포심에 비명을 질렀다. 대체로 보는 것이 믿음을 좌우한다. 청년 사환이 본 것은 시리아 전차부대의 포위였고 그래서 절대 절망의 믿음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엘리사는 전혀 다른 차원을 보았고 그래서 절대 희망의 믿음을 가질 수 있었다.

˝대답하되 두려워하지 말라. 우리와 함께 한 자가 그들과 함께 한 자보다 많으니라 하고 기도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원하건대 그의 눈을 열어서 보게 하옵소서 하니 여호와께서 그 청년의 눈을 여시매 그가 보니 불말과 불병거가 산에 가득하여 엘리사를 둘렀더라. 아람 사람이 엘리사에게 내려오매 엘리사가 여호와께 기도하여 이르되 원하건대 저 무리의 눈을 어둡게 하옵소서 하매 엘리사의 말대로 그들의 눈을 어둡게 하신지라˝(왕하6:16-18).

엘리사는 하나님의 전차부대가 자신을 에워싸고 있는 것을 보았다. 그래서 흔들림이 없었다. 엘리사가 기도한 대로 청년 사환도 하나님의 전차부대를 볼 수 있었다. 눈이 열리고 밝아진 것이다. 반면 시리아의 전차부대는 엘리사의 기도대로 눈앞을 분간할 수 없었다. 눈이 닫히고 어두워진 것이다. 육안으로는 이미 있는 것의 표면을 본다. 심안을 가지면 이미 있는 것의 이면을 본다. 영안이 열리면 아직 없는 것도 볼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믿음 액션과 기적 리액션의 상승효과

믿음의 반응이 기적의 응답을 낳는다.

반응하고 또 반응하라, 과도하게 반응하라.

구한 것을 주시고 구하지 않은 것도 주신다.

생각한 것도 주시고 생각지 않은 것도 주신다.

주시고 또 주시고 넘치도록 주신다.

https://youtu.be/vrXviSkQKmQ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거대한 기회 - 리더를 위한 미래창조 인사이드
김종춘 지음 / 스타리치북스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VR시대, 오큘러스 퀘스트2

기후위기를 선두로 해서 가상화폐, 인공지능, 메타버스도 이 시대의 큰 흐름들이다. 특히 메타버스는 수년 후 지배적인 경제체계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 한때 4차 산업혁명이라는 말이 유행했듯이 지금은 메타버스라는 말이 유행이다. 메타버스가 4차 산업혁명의 완결판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메타버스 구현에 최첨단 ICT기술들이 동원되기 때문이다. 메타버스에 다양한 영역이 있지만 가장 쉽게 메타버스를 경험할 수 있는 방법은 VR기기를 직접 사용해 보는 것이다.

여러 VR기기들이 나와 있는데 페이스북의 오큘러스 퀘스트2가 우세하다. 기존의 VR기기에 비해 좀 가볍고 화질, 입체감, 성능이 우수하다. 가격은 싸진 편이다. 그래서 그런지 100만 대가 팔리는 데 79일이 걸렸다. 아이폰의 경우는 74일이었다. 2022년에는 오큘러스 퀘스트3가 2,000만 대 가량 출하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정도의 성장 속도라면 페이스북의 기대대로 VR시대 곧 메타버스 시대가 스마트폰 시대를 뒤이을 수도 있다.

오큘러스 퀘스트2는 고사양 PC가 없어도 구동 가능한 독립형이다. 여기서 구동할 앱을 스마트폰으로 다운받아서 게임, 스포츠, 여행, 넷플릭스 영화, 유튜브 영상 등을 즐길 수 있다. 멀미가 나거나 어지러운 것이 이전보다는 덜하다. 몰입감은 PC나 스마트폰보다 뛰어나다. VR기기용 대작이 나오고 신작들이 쏟아진다면 VR기기 수요가 한층 늘어날 전망이다. VR기술, VR기기가 계속 발전하는 중에 VR콘텐츠까지 뒷받침된다면 VR산업의 장래는 밝다고 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