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상하게 태어난 사람

˝유다가 그것들을 알아보고 이르되 그는 나보다 옳도다. 내가 그를 내 아들 셀라에게 주지 아니하였음이로다 하고 다시는 그를 가까이 하지 아니하였더라. 해산할 때에 보니 쌍태라. 해산할 때에 손이 나오는지라. 산파가 이르되 이는 먼저 나온 자라 하고 홍색 실을 가져다가 그 손에 매었더니 그 손을 도로 들이며 그의 아우가 나오는지라. 산파가 이르되 네가 어찌하여 터뜨리고 나오느냐 하였으므로 그 이름을 베레스라 불렀고 그의 형 곧 손에 홍색 실 있는 자가 뒤에 나오니 그의 이름을 세라라 불렀더라˝(창38:26-30).

베레스만큼 요상하게 태어난 경우가 있을까. 어머니는 분명히 어머니인데 아버지가 할아버지다. 따가운 눈총을 받으며 자랐지 않을까. 10명의 아버지 형제들은 베레스를 어떻게 대했을까. 베레스의 출생으로 집안의 항렬이 뒤엉켰다. 자식 나이인데 항렬이 같은 베레스에 대해 사촌들은 어떤 반응이었을까. 같은 또래의 조카들은 베레스에게 아저씨 대접을 했을까. 집안 식구들은 우호적이었다고 쳐도 동네 사람들은 어땠을까. 출산 때 쌍둥이 동생을 밀치고 먼저 나온 것을 보면 씩씩하게 잘 자랐을 것 같긴 하다.

˝그의 이웃 여인들이 그에게 이름을 지어 주되 나오미에게 아들이 태어났다 하여 그의 이름을 오벳이라 하였는데 그는 다윗의 아버지인 이새의 아버지였더라. 베레스의 계보는 이러하니라. 베레스는 헤스론을 낳고 헤스론은 람을 낳았고 람은 암미나답을 낳았고 암미나답은 나손을 낳았고 나손은 살몬을 낳았고 살몬은 보아스를 낳았고 보아스는 오벳을 낳았고 오벳은 이새를 낳고 이새는 다윗을 낳았더라˝(룻4:18-22).

사후의 베레스는 후손 다윗의 등장으로 그 이름을 떨치게 된다. 이스라엘의 왕으로 등극한 다윗은 베레스를 자기 족보의 중심에 올린다. 다윗 덕분에 베레스는 사후에 가문의 중심인물이 된 것이다. 하나님을 저버리지 않고 하나님 안에 계속 머문다면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의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롬8:28). 하나님을 계속 믿는다면 베레스처럼 출생의 비밀이 있는 사람도 초년기 인생에 대해 감사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컬럼비아대 연구에 따르면 미국의 백신접종 사망자는 4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네요.

백신 대학살이네요. 전 세계적으로는 수백만 명에 달할지도요. mRNA백신은 대량 살상무기로 역사에 남을 듯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의 고유한 것이면 화폐가 된다

˝잇사갈 자손 중에서 시세를 알고 이스라엘이 마땅히 행할 것을 아는 우두머리가 이백 명이니 그들은 그 모든 형제를 통솔하는 자이며˝(대상12:32). 이 시대의 큰 흐름은 대창조다. 수많은 메타버스를 구축하는 공간 대창조, 수많은 메타버스를 채우는 콘텐츠 대창조, 수많은 메타버스를 사용하는 경험 대창조, 그리고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 대창조가 동시다발로 일어나는 중이다. SNS 시대의 특징이 느슨한 연결의 폭증이었다면 메타버스 시대의 특징은 실감나는 경험의 폭증이다.

NFT는 상대적으로 늦게 등장했지만 가장 확장성이 큰 게임 체인저다. 이 세상의 거의 모든 것을 NFT로 만들 수 있고 NFT로 만들어진 것이면 화폐처럼 유통될 수 있다. 무엇이든지 NFT가 될 수 있고 그래서 화폐처럼 거래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만큼 확장성이 폭발적이다. 2021년 5월 하버드대학교의 조지 처치 유전학 교수는 자신의 유전자 데이터를 NFT로 만들기도 했다. 자녀의 출생 데이터를 NFT로 만들 수 있을 것이고 후일 자녀는 그 NFT를 경매에 내놓을 수도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태극기부대, 박사모 등등도 자기 최면에 걸려 나라를 망쳤고 문빠, 조빠, 이빠 등등도 자기 최면에 걸려 나라를 망치는 중입니다.

정치든, 종교든, 뭐든 최면 상태를 직간접적으로 조장하는 리더가 있고 그 최면상태에 빠져드는 추종자들이 있습니다.

각 진영의 대다수는 최면상태의 박스 안에 갇혀 있고 일부만 각 진영의 박스 밖에서 박스 안을 주시하고 두루 비판할 것을 비판합니다.

*사족: 내가 만나본 사람 중에 진중권만큼 한쪽으로 편향되지 않고 양쪽의 잘못을 두루 비판할 줄 아는 지성인을 못 봤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백신정책 옹호하기 전에, 비즈니스 논하기 전에, 먼저 사람의 마음을 가지시길요.

저런 죽음들과 장애들 앞에 왜 분노하며 떠들지 않는 거죠?

세월호 죽음들과 광주항쟁 죽음들 앞에 다들 마음의 피눈물을 흘리셨잖아요?

그런데 지금은 왜 조용히 백신정책 옹호하며 비즈니스나 잘 하자는 건가요?

김주열, 전태일, 박종철, 이한열의 목숨과 백신접종 사망 청소년들의 목숨이 뭐가 다르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