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OOM 유료강좌>(한 눈에 메타버스 + 한 손에 NFT, 기초부터 2급수준까지)

˝람보르기니를 탈 것인가? 디지털 아바타를 꾸밀 것인가? 원본보다 복제본의 Metaverse 시대가 왔노라!˝

☆1기회원 추천시 수강료20만원 50%할인(1기추천인:OOO님 기재)☆

˝Metaverse = 넥스트 인터넷 + 포스트 스마트폰 = 대이동과 대전환 = 대부흥과 대파괴의 시작˝

˝IMF외환위기 + 글로벌금융위기 + 코로나위기의 대충격 < 아이폰 등장의 대충격 < 메타버스의 대충격˝

9월13일 제2기 시작, [메타버스NFT: 도상훈련과 실습훈련] 전문자격증반 ZOOM강의 https://www.onoffmix.com/event/241081

*신청: 010-8276-3410(불패경영아카데미 / 카톡ID: iamgceo)

1기회원 추천시 수강료20만원 50%할인(1기추천인:OOO님 기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육안과 심안과 영안

육안을 넘어 심안을 기르고 영안도 가질 수 있어야 한다. 먼저 천상계가 가까이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하고 또한 천상계를 볼 수 있는 영안이 있다는 것도 인정해야 한다. 천상계를 보여 주시라고 주님께 계속 기도하는 한편 직접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믿어야 한다. 그러면 어느 날 문득 영안이 열려서 보게 될 것이다. 지상계는 꽈배기처럼 천상계와 맞붙어 있을 것이다. 눈이 밝아지면 하늘이 열리는 장면이 펼쳐질 것이다.

˝이 날 곧 안식 후 첫날 저녁 때에 제자들이 유대인들을 두려워하여 모인 곳의 문들을 닫았더니 예수께서 오사 가운데 서서 이르시되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이 말씀을 하시고 손과 옆구리를 보이시니 제자들이 주를 보고 기뻐하더라˝(요20:19-20). 십자가 사건 후 3일 만에 부활하신 예수님의 몸은 영광스럽게 변모된 상태였다. 그래서 순간이동이 가능하셨다. 꽈배기처럼 서로 맞닿아 있는 지상계와 천상계의 접점 출입구를 통해 불쑥 제자들에게 나타나시곤 한 것이다.

˝여드레를 지나서 제자들이 다시 집 안에 있을 때에 도마도 함께 있고 문들이 닫혔는데 예수께서 오사 가운데 서서 이르시되 너희에게 평강이 있을지어다 하시고 도마에게 이르시되 네 손가락을 이리 내밀어 내 손을 보고 네 손을 내밀어 내 옆구리에 넣어 보라. 그리하여 믿음 없는 자가 되지 말고 믿는 자가 되라˝(요20:26-27). 부활 후 영광스럽게 변모하신 예수님은 또 불쑥 제자들에게 나타나셨다가 사라지셨다. 꽈배기처럼 서로 엮여 있는 지상계와 천상계를 자유자재로 넘나드신 게 아닐까.

신앙도, 인생도, 일도 꽈배기와 같다. 지상계와 천상계, 절망과 희망, 좌절과 도약, 실패와 성공이 꽈배기처럼 가까이 연결돼 있다. 그 접점을 못 볼 뿐이다. ˝그들과 함께 음식 잡수실 때에 떡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그들에게 주시니 그들의 눈이 밝아져 그인 줄 알아보더니 예수는 그들에게 보이지 아니하시는지라˝(눅24:30-31). 주님께서 우리의 눈을 밝히시면 우리도 볼 수 있다. 우리의 눈이 밝아져서 천상계, 희망, 도약, 성공으로 가는 출구를 발견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문맹률과 문해력

우리나라에서는 문장을 읽지 못하는 문맹률이 거의 제로 수준이다. 그러나 문장을 읽을 줄 아는 문식력(文識力)이 있다고 해서 문장을 이해할 줄 아는 문해력(文解力)까지 있는 게 아니다. 한국어는 대부분이 한자어로 이루어져 있고 한글로 표기된다. 그래서 한글을 읽지만 한자어의 뜻을 몰라서 문장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가제를 적으라‘는 문장을 예로 든다면 가제(假題)는 임시 제목을 뜻한다. 그러나 학생들은 먹는 가재로 오해한다. 오히려 ‘낄끼빠빠‘ 같은 한글 신조어에는 능하다.

한자어는 어려우니까 계속 덜 쓸 것이고 한글 신조어는 쉬우니까 계속 더 쓸 것이다. 여하튼 한자어에 미숙한 세대가 늘어날수록 문식력과 문해력의 격차는 더 벌어질 것이다. 읽지만 알지 못하듯이 보지만 알지 못하는 경우도 허다하다. 무관심하게 보거나 눈이 어둡거나 눈이 열리지 않아서 그렇다. 읽는다고 해서 읽는 게 아니고 본다고 해서 보는 게 아니다. 읽고 알아야 하고 보고 알아야 한다. 문해력이 있어야 하고 안목이 있어야 하는 것이다.

육신의 육안으로는 겉모습을 보게 되고 마음의 심안으로는 속모습을 보게 된다. 영의 영안으로는 새 차원을 볼 수 있다. 육안으로 대충 보지만 말고 더 깊게 보는 심안을 길러야 한다. 영안이 열려 새 차원까지 볼 수 있으면 금상첨화다. 지금 보이는 현상은 아직 안 보이는 차원과 맞물려 있다. 지상계와 천상계는 꽈배기처럼 서로 꼬여 있을 것이다. 엘리사는 영안이 있어서 하나님의 전차부대를 보았으나 육안뿐이던 청년 사환은 시리아 전차부대만 보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ZOOM 유료강좌

˝Metaverse = 넥스트 인터넷 + 포스트 스마트폰 = 대이동과 대전환 = 대부흥과 대파괴의 시작˝

˝IMF 외환위기 + 글로벌 금융위기 + 코로나위기의 대충격 < 아이폰 등장의 대충격 < 메타버스의 대충격˝

˝람보르기니를 가질 것인가? 엑시 디지털 캐릭터를 가질 것인가? 원본보다 복제본의 metaverse 시대가 왔노라!˝

9월13일, 시즌2) 제2기, [메타버스 비즈니스: 이론과 실제] 자격증반 ZOOM강의 https://www.onoffmix.com/event/241081

*신청: 010-8276-3410(불패경영아카데미, 문자수신용 / 카톡ID: iamgce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열린 눈, 밝은 눈

˝왕이 이르되 너희는 가서 엘리사가 어디 있나 보라. 내가 사람을 보내어 그를 잡으리라. 왕에게 아뢰어 이르되 보라, 그가 도단에 있도다 하나이다. 왕이 이에 말과 병거와 많은 군사를 보내매 그들이 밤에 가서 그 성읍을 에워쌌더라. 하나님의 사람의 사환이 일찍이 일어나서 나가보니 군사와 말과 병거가 성읍을 에워쌌는지라. 그의 사환이 엘리사에게 말하되 아아, 내 주여, 우리가 어찌하리이까 하니˝(왕하6:13-15).

시리아 왕이 선지자 엘리사를 잡으려고 야밤에 이스라엘의 도단 성읍으로 군대를 급파했다. 선지자 한 사람의 힘이 적국보다 강할 수 있는 것이다. 엘리사의 청년 사환이 아침에 보니 시리아 전차부대가 성읍을 둘러싸 있었다. 청년 사환은 공포심에 비명을 질렀다. 대체로 보는 것이 믿음을 좌우한다. 청년 사환이 본 것은 시리아 전차부대의 포위였고 그래서 절대 절망의 믿음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엘리사는 전혀 다른 차원을 보았고 그래서 절대 희망의 믿음을 가질 수 있었다.

˝대답하되 두려워하지 말라. 우리와 함께 한 자가 그들과 함께 한 자보다 많으니라 하고 기도하여 이르되 여호와여, 원하건대 그의 눈을 열어서 보게 하옵소서 하니 여호와께서 그 청년의 눈을 여시매 그가 보니 불말과 불병거가 산에 가득하여 엘리사를 둘렀더라. 아람 사람이 엘리사에게 내려오매 엘리사가 여호와께 기도하여 이르되 원하건대 저 무리의 눈을 어둡게 하옵소서 하매 엘리사의 말대로 그들의 눈을 어둡게 하신지라˝(왕하6:16-18).

엘리사는 하나님의 전차부대가 자신을 에워싸고 있는 것을 보았다. 그래서 흔들림이 없었다. 엘리사가 기도한 대로 청년 사환도 하나님의 전차부대를 볼 수 있었다. 눈이 열리고 밝아진 것이다. 반면 시리아의 전차부대는 엘리사의 기도대로 눈앞을 분간할 수 없었다. 눈이 닫히고 어두워진 것이다. 육안으로는 이미 있는 것의 표면을 본다. 심안을 가지면 이미 있는 것의 이면을 본다. 영안이 열리면 아직 없는 것도 볼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