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밖에서 승리하라 - 무한경쟁시대 크리스천 현실주의
김종춘 지음 / 21세기북스 / 200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을 수 없는 두 부류

예수님께서 못 참으시는 두 부류가 있다. 하나는 가난한 사람들의 비참한 삶을 외면하는 부자들이다. 예수님은 대놓고 부자들을 격하하신다. ˝부자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낙타가 바늘귀로 통과하는 것이 더 쉽다˝(현대인의성경, 누가복음 18장 25절).

다른 하나는 바리새파 사람들이다. 바리새파 사람들은 가난한 사람들의 무거운 짐을 더 무겁게 한다. ˝그들은 무거운 짐을 남의 어깨에 지우고 자기들은 손끝 하나 까딱하려 하지 않으며˝(현대인의성경, 마태복음 23장 23절). 가난한 사람들의 무거운 짐을 가볍게 하려고 오신 예수님과 얼마나 대조적인가.

왜 부자들과 바리새파 사람들은 예수님의 눈엣가시가 됐을까. 저들은 부유함과 의로움의 성을 쌓고 스스로 높였다. 부유함과 의로움을 독점한 채 가난한 사람들과 나누지 않았다. 부유함과 의로움은 공유해야 하는 공공재다. 예수님의 새 나라에서는 사람 사이의 구별과 차별과 소외가 없다.

더불어 살고 어울려 사는 공동체성을 상실한 신앙은 가짜다. 신앙의 진위를 가리는 유일한 기준은 공동체성이다. 공동체성을 결여한, 개인의 경건성은 신기루일 뿐이다. 예수님의 새 나라에서는 구별과 차별과 소외를 지양하고 공동체성을 지향하는 의지와 노력이 중요하다. www.everceo.k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회 밖에서 승리하는 무한창조 뉴크리스천 - God's Way
김종춘 지음 / 21세기북스 / 200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뜻하지 않는 일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뛰어난 사람의 승률은 대체로 높고 모자란 사람의 승률은 대체로 낮다. 하지만 뛰어난 사람이라고 해서 늘 이기는 것도 아니고 모자란 사람이라고 해서 늘 지는 것도 아니다. 뜻하지 않은 일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뜻하지 않는 일은 행운의 우연일 수도 있고 불운의 우연일 수도 있다.

물고기가 그물에 걸리고 새가 덫에 걸리듯이 갑자기 재앙의 우연이 닥치면 뛰어난 사람이어도 죽고 만다. ˝그래도 살아 있는 자가 희망이 있는 것은 살아 있는 개가 죽은 사자보다 낫기 때문이다˝(현대인의성경, 전도서 9장 4절). 재앙의 우연을 피했다면 모자란 사람일지언정 더 낫지 않겠는가.

˝내가 세상을 살펴보니 빨리 달리는 사람이라고 해서 경주에서 언제나 일등을 하는 것은 아니며 강하다고 해서 언제나 전쟁에서 승리하는 것이 아니다. 지혜로운 사람이라고 해서 언제나 생활비를 많이 버는 것이 아니며 총명한 사람이라고 해서 언제나 부를 얻는 것도 아니고 유능하다고 해서 언제나 높은 지위를 얻는 것이 아니다.

이것은 사람에게 뜻하지 않은 일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사람은 언제 불행한 일을 당할지 그 때를 알지 못한다. 물고기가 그물에 걸리고 새가 덫에 걸리듯이 사람도 갑자기 재앙이 밀어닥치면 거기에 걸리고 만다˝(현대인의성경, 전도서 9장 11-12절). www.everceo.k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싸우고 다 가지는 기도부전승
김종춘 지음 / 토기장이(토기장이주니어) / 2005년 4월
평점 :
절판


행운의 우연이 찾아온다

사람과 일의 선택에 생사와 화복이 뒤따른다. 함부로 선택하지 말고 신중하게 선택하라. 일단 선택했으면 끝까지 책임지라. 당장의 이익과 손해를 따지지 말고 인생을 통틀어서 보라. 당대는 물론 후대와 내세까지 계산에 넣어라. 천륜과 인륜을 저버리지 말고 도리와 사리를 지키라.

바른 선택과 착한 행실이 쌓이면 행운의 우연이 찾아온다. 하늘을 감동시키면 하늘이 보답한다. ˝여호와여, 주는 사랑과 자비가 풍성하셔서 각 사람이 행한 대로 갚아 주시는 분이십니다˝(현대인의성경, 시편 62편 12절). www.everceo.k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회 밖에서 승리하는 무한창조 뉴크리스천 - God's Way
김종춘 지음 / 21세기북스 / 200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절해고도의 절대 고독

그 누구보다 더 개별적으로 친밀하게 생전의 예수님을 따랐었지만 말년의 사도 요한이 외딴섬에서 더 깊이 깨달은 예수님은 우주적인 차원이셨다. 그의 요한복음과 요한계시록에 드러난 예수님은 우주의 창조주이시고 또한 심판주이시다.

절해고도의 절대 고독에서 그가 객관적으로 낯설게 경험한 예수님께는 인간의 족보 따위가 필요 없다. 예수님은 우주의 처음과 마지막이신 것이다. ˝내가 볼 때에 그의 발 앞에 엎드러져 죽은 자 같이 되매 그가 오른손을 내게 얹고 이르시되 두려워하지 말라. 나는 처음이요, 마지막이니˝(성경 요한계시록 1장 17절). www.everceo.k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회 밖에서 승리하라 - 무한경쟁시대 크리스천 현실주의
김종춘 지음 / 21세기북스 / 200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홀로 걸으며 생각을 정리하라

걸으면 심신이 풀리고 생각이 정리되며 새 생각이 떠오르기도 한다. 그래도 답을 찾지 못할 때가 더 많다. 상자 안이 아니라 상자 밖에 답이 있기 때문이다. 걸으면서 정리되는 생각의 틈새로 예수님의 말씀이 침투하면 의외의 답이 돌출된다. 홀로 걸으며 어지러운 생각을 정리하자.

상자 안의 생각을 서로 연결하고 융합해 새 생각을 만들자. 상자 안의 빈틈으로 예수님을 초대하자. 궁극적인 답은 예수님, 예수님의 말씀, 성경의 약속이다. ˝그분이 말씀하시고 성경을 풀어 주실 때 우리 마음이 뜨겁지 않더냐.˝

˝그들과 함께 음식 잡수실 때에 떡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그들에게 주시니 그들의 눈이 밝아져 그인 줄 알아보더니 예수는 그들에게 보이지 아니하시는지라. 그들이 서로 말하되 길에서 우리에게 말씀하시고 우리에게 성경을 풀어 주실 때에 우리 속에서 마음이 뜨겁지 아니하더냐 하고

곧 그때로 일어나 예루살렘에 돌아가 보니 열한 제자 및 그들과 함께 한 자들이 모여 있어 말하기를 주께서 과연 살아나시고 시몬에게 보이셨다 하는지라. 두 사람도 길에서 된 일과 예수께서 떡을 떼심으로 자기들에게 알려지신 것을 말하더라˝(성경 누가복음 24장 30-35절). www.everceo.kr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