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진을 보노라면  이런 생각이 든다.

 

 

정말 혈기 왕성한 시절이라는 생각말이다.

 

하사 나부랭이와 싸워서 2달 고생하고

쫄따구를 장난으로 삽 자루로 한 대 쳐 징계위원회 10일,영창 15일,20일 완전군장 구보. 2달을 넘게 고생했다.

쉽지 않은 군생활을 했다.

 

지금도 가끔 군대 입대하는 꿈을 꾼다.

그것도 꼭 훈련병이나 이등병으로 말이다.

이 군대시절이 그래도 좋았던 것은 제대를 하는 것과 제대 후 아내와 함께 희망을 나눌 수 있다는 집념 때문이었다.

 

산다는 게 힘들면 군대시절을 생각한다.

그 힘든 시간도 이겼는데 이까짓 현실 쯤이야...

하고 파이팅을 한다.

 

앉아서 권총을 들고 있는 게 필자의 모습이다...

 

전차병이라 술을 실컷 먹었다.

전차안에 술을 숨길 수 있는 곳은 무진장 많았다.

상병5호봉 이후 평생 먹어야 할 술을 군대에서 거의 먹은 것 같다.

어떻게 해서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않고 먹었다.

취침이후에 말이다.

내무반 침상밑에 피티병으로 사다가 먹었다.

 

 

병장 때도 나에게 맞았던 경남 합덕 출신 박성묵이 참 미안하다...

그 시절이 가끔 그리운 것은 추억이라는 이름 때문이다...

나 때문에 많이 웃었겠지만 울었던 사람도 많았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뱃속편하게 다시 장비를 챙겨 내려왔다.

지금 생각해도 잘한 선택이었다.

 

전 이장님댁에 민박을 청했다.

식사를 부탁드렸다.

사모님이 참 친절하셨다.

계산을 해드리고 아~~ 이제 섬 구경이나 가볼까..

다시 개머리 언덕으로 올랐다.

일몰을 보기 위해서다.

 

 

 

개머리 언덕에 가기 전에 이런 글을 썼다.

그리고 아내에게 메세지를 보냈다.

 

내 진심이다.

 

아내에게 정말 고맙다.

어느 아내가 나같은 사람과 살아주며

이렇게 몇일씩 여행간다고 허락해주나...

아내에게 더 잘해야지.

이 여행에서 더 힘과 용기를 얻어야지...

 

 

 

 

 

 

 

 

 

 

 

 

 

 

 

 

 

 

 

 

 

 

 

그래 맞다~~~

 

이경상! 넌 최고다.

겸손도 좋지만 자신을 사랑하는 자신감,자존감,자긍심이 있어야 한다.

굴업도에서 성찰과 사색의 힘을 길어 가자!!

 

 

 

 

 

 

 

 

 

 

 

 

 

 

 

 

 

굴업도,개머리 언덕에서 일몰을 보았다.

이 일몰을 보기 위해 그 먼 거리와 시간을 투자했구나..

그 만한 보람이 있구나...

 

 

 

 

 

 

 

 

 

 

 

 

 

 

 

 

 

 

 

 

 

 

 

 

 

 

붉은 노을을 보노라니

마음속에서 피로가 사라지면서 머리가 맑아지는 느낌이 들었다.

내가 살아온 길과 살아가야 하는 길을 성찰하여 보았다..

 

삶은 이래서 살만한 게야...

삶은 이런 시간이 있어서 살아가야 하는 거야...

 

 

민박집에 돌아와 저녁을 먹었다.

전 이장님 사모님의 음식솜씨는 정말 깔끔했다.

반찬과 국,음식에서 위로를 받았다.

텐트를 철수시킨 것은 정말 잘 한 일이었다.

 

저녁을 먹고 10시가 넘어서 소르르 잠이 들었다.

보일러의 온도가 따뜻했다.

그렇게 굴업도의 밤이 지나가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여행은 날씨와 동업해야 한다.

그 어떤 여행도 날씨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

좋은 날씨와 태울 것 태양, 흩날리는 바람와 꽃의 향기.

이런 모든 것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날씨다.


비가 오면 행동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눈으로 볼 수 있는 아름다운 풍광도 즐기지 못한다.

걸으며 여유있게 관찰할 수 있는 세세한 것들을 즐길 수 없다.



밑의 사진을 보며 다짐한다.

구라청의 정확한 날씨와 행보를 알고 움직여라.

다시 한번 생각해도 여행은 날씨와 동업해야 한다.

많은 여행에서 터득한 나만의 방식이다.

혹, 좋아지지 않으려나,,, 하다가 몇 번 된통 혼난 내 기억.

누구나 알고 있는 것을 뒤늦게 안 내 반성의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머니 생신을 챙겨드리려고 형제들이 모두 시골에 모였다.

맛난 음식,행복한 여행을 마치고 본가에 들러 우리 형제가 한 일은

철물가게에 들려서 투망을 사는 일이었다.

4만원..

망설이는 동생에게

"무조건 사자!!

몇 번 던지면 본전은 건져^^

그리고 재밌잖아....!!!"

그렇게 3형제가 냇가로 갔다.

수많은 공사로 그 청정함을 잊어버린 우리 시골 풍경.

그래도 희망을 걸고 던졌다.

 

 

 

 

 

 

 

 

 

 

 

 

 

 

 

​학창 시절에 몇번 던져봤는데 다 까먹었다.

유창한 실력의 형에게 강습을 10분 받았다.

​역시 요령이야...^^

 

 

 

 

 

 

 

 

 

 

 

 

 

 

 

 

 

 

 

 

그랬더니 이렇게 많이 잡히네...

참고로 내가 잡은 게 아니고 형이 잡았음^^

 

 

 

 

 

 

 

 

 

 

 

 

 

 

 

 

 

 

 

 

 

 

 

 

 

 

오듯하게 동심으로 돌아간...

아니 그 젊은 20대로 돌아간 멋진 시간이었다.

70여마리 잡았는데

운이 좋았나보다...

그 날이 곗날이었는지 2번 만에 50여 마리를 잡았다.

잡은 고기를 조리하여 튀겨 먹으며 맥주를 마시는 그 기분.

사는 게 이런 맛이지..

고향 집에서만 맛 볼 수 있는 행복이다.

삶의 시름과 힘겨움을 내려 놓고 이렇게 자연속에서 놀 때 사는 게 참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굴업도에 도착하니

전 이장님의 처남이 리무진으로 모시고 왔다.

감사하셔라...

나중에 내가 걸어보니 얼마 안 걸린다.

 

10000원 비박비를 냈다.

 

안양에서 온 연인커플은 비박,CJ에 근무하시는 분은 민박, 그리고 나까지 이 섬에 세 팀이 전세냈다...

아~~ 드디어 굴업도 입성이다..

 

 

 

 

 

 

 

 

 

 

 

 

 

 

 

 

 

 

 

굴업해변이 나오고 저 멀리 내가 가야 할 개머리 언덕이 보인다.

아~~ 이 언덕에 오기 위하여 그 많은 시간이 걸렸구나.

 

어서 올라가세....

 

 

 

 

 

 

 

 

 

 

 

 

 

 

 

 

 

 

 

 

 

한 달에 두 번 물이 열린다는 토끼섬.

아늑한 멋을 풍기며 자리를 지키고 있다.

 

 

 

 

 

 

 

 

 

 

 

 

 

멀리 고기잡이 배도 보인다.

이렇게 고기잡이 배를 보면 참 운치가 있다.

직접 잡아서 회를 쳐, 초고추장을 찍어 소주 한 잔 털어넣으면...

 

크........................................................ 죽일텐데.

 

 

 

 

 

 

 

 

 

 

 

 

 

 

 

텐트로 와서 굴에 버드와이저 맥주를 마셨다.

(반절의 굴은 안양에서 온 커플에게 반절 주었다.

그 보답으로 맥주와 김밥을 얻어 먹었다)

굴업도에 안착하면 꼭 먹고 싶었던 맥주였다.

맥주는 시원하고 좋았다.

그리고 이제 굴업도의 밤을 준비하고 있었다.

 

 

 

 

 

 

 

 

 

 

 

 

 

 

멀리서 바라 본 나의 텐트.

그림,,, 참 좋다~~

멋나다.

섬을 내가 전세낸 것 같다.

 

 

그런데 이 참 좋던 기분은 30여분 후 깨졌다.

굴업도의 바람 앞에 텐트가 날아가기 일보 직전이다.

텐트안에 들어가 있어보니 이거 밤새 안녕하기는 틀린 것 같다.

굴업도의 바람이 장난아니라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이거 아주 초강풍이다.

 

10분을 고민후 철수하자.

밤새 이거 사람죽겠다...

민박집으로 가자....

 

 

철수하는 데도 쾌 애를 먹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yureka01 2015-05-26 07: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