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의 탄생 - 만화로 보는 패션 아이콘 히스토리
강민지 글.그림 / 루비박스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콘의 탄생>을 읽어보고싶네요. 시대를 앞서가는 아이콘들이 누구였는지, 그녀들의 패션감각도 사진으로 만나보고싶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골든 땡큐 - 행복을 만드는 매일의 마음 연습
이현수 지음 / 김영사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도 골든 탱규에 담긴 긍정성에 본인도 모르게 힐링하게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치를 사는 소비자 공감을 파는 마케터 - 남다른 가치를 찾아내는 마케팅 두뇌 만들기 프로젝트
김지헌 지음 / 갈매나무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비자의 심리를 파악하는 마케팅에 대해 제대로 알려주는 책이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 카페는 어떻게 3개월 만에 단골 1000명을 만들었을까? - 초보 창업자를 위한 작은 카페 생존 매뉴얼
이존서 지음 / 라온북 / 2016년 2월
평점 :
품절


카페시장에서 살아남은 이존서 저자가 대단해보이네요. 이존서의 독창적인 창업노하우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흉가 스토리콜렉터 40
미쓰다 신조 지음, 현정수 옮김 / 북로드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느 날 내게 다가온 호러 미스테리의 대가 미쓰다 신조의 신작 《흉가》를 드디어 펼치게 되었다. 표지를 보니 어두컴컴한 흉가에 서있는 가녀린 소녀의 모습에서 위태로움이 느껴진다. 《흉가》는 미쓰다 신조의 신작이라 기대된다.

미쓰다 신조는 "미쓰다 월드"라 불리는 작가의 마니아층이 형성될 정도로 일본 본격 미스터리를 대표하는 작가가 아닌가.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미쓰다 신조의 ‘집 3부작 시리즈(『흉가(凶家)』『화가(禍家)』『재원(災苑』)’는 나이 어린 주인공이 낯선 곳으로 이사하면서 벌어지는 괴이한 사건을 소재로 하고 있다고 한다.

각 권 사이에 내용상의 연관성은 없지만, 편안한 보금자리여야 할 집이 끔찍한 괴이 현상의 무대가 된다는 점, 그리고 어린 주인공들이 마음대로 집을 떠나거나 도망칠 수 없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미쓰다 신조의 ‘집 3부작 시리즈 중에서『흉가(凶家)』가 제일 먼저 나온 것이었다. 뱀신의 저주가 도사린 흉가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걸까. 읽다보니 어느새 미쓰다 신조의 책속에 빠져들고 말았다. 어쩌면 책 속에 나오는 도도산의 영물에게 이끌려 빠져들었는지도 모른다.

 

책을 펼치자마자 무서운 문구가 내 시선을 끈다.《흉가》에서는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걸까? 주인공 쇼타는 무사할 수 있을까? 어둠침침한 분위기가 책 전체를 휘감고있는 듯 소름이 쫘악 돋는다. 책장을 넘길 때 마다 조금씩 두려움이 느껴진다.

내가 추리하는대로 이야기가 흘러가지않으니 내 다리가 묶여있어 움직일수 없듯이 느껴진다. 책을 놓기엔 너무 빠져들었나보다. 미쓰다 신조의 책속에 빠져들고 말았다. 내가 무사히 빠져나올지 《흉가》 를 끝까지 읽어봐야겠다.

 

이 책의 주된 이야기는 히비노 쇼타라는 초등학교 5학년에 다니는 남자아이의 시선으로 이끌어가고 있다. 쇼타는 '안좋은 느낌'을 받으면 반드시 끔찍한 일이 생기는 징크스같은 것이 있는 소년이다.

쇼타는 아버지의 지방 전근으로 새로 이사를 가게 된 집으로 가는 길에서 자꾸 불안을 느끼게 되고 어두침침한 새 집에서 이상한 기운을 감지하게 되어 집주변을 조사하기 시작한다. 우연히 만나게 되는 동갑내기 친구 코헤이에게 산아래 4번째 집에 대한 안좋은 소문과 동네를 지켜주는 영산에 뱀신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쇼타는 쇼타의 눈에만 자꾸 보이는 불길한 그것에게서 아버지와 어머니, 누나 사쿠라코, 여동생 모모미까지 지켜주기 위해 혼자 고군분투한다. 주변에 도움을 청하고자 하나 들어주는 사람이 없고 정작 어머니에게도 말을 건네나 전적으로 믿어주지 않아 좌절하고 만다.

마을 곳곳에서 이상한 기운이 감지되고 코헤이가 사는 연립빌라의 대학생 누나 코즈키 키미도 이상하고 집주인인 타츠미 센 할머니도 괴상하다. 게다가 쇼타의 여동생 모모미도 밤마다 이상한 형체의 사람들이 산에서 내려와 모모미랑 놀고 간다는 소릴 하니, 쇼타의 불안감을 점점 커져만 간다.

이렇게 괴이한 사건들이 하나씩 벌어지면서 쇼타가 겪게 되는 이상한 일들의 비밀이 하나씩 하나씩 벗겨지기 시작하는데, 점점 무서워졌다. 어린이가 혼자 겪게 되는 공포, 형체조차 파악이 안된는 그것의 정체, 정신적으로 이미 귀신에 빙의된 거 같은 마을 사람들, 산속에 가면 안되는 비밀까지 <흉가>를 보다보면 섬뜩한 느낌이 들 때가 한두번이 아니었다.

미쓰다 신조의 마성의 소설에 빙의되어 빠져나가기 힘들었다. 여러분도 지금 미쓰다 신조의 《흉가》에 빠져들 준비가 되었는가. 준비가 되었다면 이 책을 펼쳐보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