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노미야 토모코 작가의 만화는 재미있습니다.
낯선 주제를 깊이 파고
현 시대를 비즈니스 면에서 잘 포착합니다.

<<노다메 칸타빌레>>와 <그린>>도 있지만,
<<주식회사 천재패밀리>>도 비즈니스 면에서
꽤 흥미로웠습니다.
의상도 꽤 세련되서 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이번에는 ‘보석(주얼리가 더 맞는 표현일까요?)‘이라는 주제에 대해 비즈니스까지 엮어서 그리고 있어요. 유명 브랜드와 개인 공방과 전당포까지. 그리고 원석을 구하는 경로와 합성 다이아몬드도 나옵니다.

그런데, 요새는 일본 만화를 보다가 불편해지는 지점이 있습니다. 너무 일본의 문화와 역사를 강요하는 것 같아요.
언젠가 문부성에서도 그렇게 추진하고 있다고 들었는데(다시 찾아봐야겠습니다), <<명탐정 코난>>의 교토 수학여행 편에서 나온 ‘기요미즈데라‘를 중심으로 하는 에피소드나, <<우타강의 시간>>에 나오는 온천과 신사에 관한 에피소드나, <<전당포 시노부의 보석상자>>에 나오는 과도한 가문의 역사와 문장 등에 대한 부분이 거슬립니다.

오래된 책이라면, 혹은 그 시대를 다루고 있어서 당시의 제도와 문화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면 모르겠습니다만, 요즘의 일본 만화에는 시도때도 없이 과거를 불러와서 좋은 만화들이 어색해져서 아쉽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일본 정부와 기관은 이런 시도를 안 하는 게 좋겠습니다. 좋은 만화를 통해 독자들 스스로가 일본 문화에 관심을 갖고 알아가는 것이 훨씬 오래갈테니까요. 점점 이런 만화가 많이 나온다면 만화를 안 보는 선택도 있을테니까요.
작가들도 안 그리고 싶어질 지 모르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친구 소개로 읽고 있어요.
처음에는 누구인지도 모르는 사람이
개인적인 이야기를 해서
그만 읽을까 했는데...
그 부분을 넘기니 꽤 재밌고
웃음이 납니다.

짧은 문장과 군더더기 없는 빠른 전개는
김동식 작가의 단편소설을 떠오르게 합니다.

* 매일매일 쓰면
이런 글을 쓸 수 있을까요?

** 제목이 <<미오기전>>이어서 개인 얘기가
많은 걸까요?
작가의 다른 책도 읽어보려고 합니다.

*** SNS에 블로그가 있다고 하는데,
한 번 가봐야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크랙업 캐피털리즘 - 시장급진주의자가 꿈꾸는 민주주의 없는 세계 Philos 시리즈 30
퀸 슬로보디언 지음, 김승우 옮김 / arte(아르테) / 202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이삼십년 간의 국제사회 변화와 꽤 잘 맞춰지는 내용입니다.

우리 나라에 대한 해외의 시각도 나오는데 놀랍습니다. 그리고 그런 계획 하에서 우리 나라 사람들이 살고 있는 모습과 연관됩니다.

이 책에는 공감가는 대목들이 꽤 많습니다.
특히, ˝민주주의가 존재하지 않는 세계에 있는
급진적인 형태의 자본주의˝라는 표현에도 공감합니다.

아직 읽는 중이지만, 추천합니다.



* 개인을 감시하고 수탈하는 데이터가
기업과 정부를 공고히 하는 데 활용됩니다.
이 또한 민주주의가 아니라 자본주의 사회인 거겠지요.
<<감시자본주의의 시대>>라는 제목도 그렇습니다.

** <<데이터 그랩>>을 읽으며 회사 ‘팔란티어‘와
투자가이자 사업가인 ‘피터 틸‘에 대해
더 알아보려고 했습니다.
이 책의 서문에도 피터 틸에 관한 내용이 나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템스강의 싱가포르‘, ‘일종의 스테로이드를 맞은 싱가포르‘ 라는 용어가 2016년 브렉시트 추진이 논의될 무렵부터 나온 용어인지 몰랐습니다.

홍콩 반환과 민주 시위를 거치며 홍콩을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더 이상 가볼 수 없는 곳, 좋아하던 홍콩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곳이 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개인적인 감상을 제거하고 본다면, 영국-홍콩-싱가포르-브렉시트는 꽤 잘 연결됩니다.

그렇다면 브렉시트 이후의 영국과 노동당 총리의 당선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변에서 경험한 ‘젠트리피케이션‘이 마케팅 연관 사례들이어서 그런지, 아래 문장에 대한 적절한 예가 떠오르지 않습니다.

아... 한 가지가 떠올랐습니다.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한 대학캠퍼스로 공동화된 신촌이 있네요.

지리학자들이 계속해서 보여 주듯, 젠트리피케이션은 시장이 자유를 얻었을 때 등장하지 않는다. 국가가 이를 자신의 손으로 이끌 때 나타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