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상황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하고 개선하려는 노력, 방안을 체계화하는 일은 왜 이렇게 드문 일이 되는 걸까요?

자본주의 사회라서 어떤 명목으로든 돈을 많이 챙기기만 하면 되기 때문일까요? 혹은 피해를 보는 사람들의 숫자가 적어서 일까요?

아래 두 문장으로 그려지는 상황도 정말 받아들이고 싶지 않습니다.
사람이 정말 중요한 사회라면 이런 식의 의사결정이 일어날 수가 없는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점점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 민주주의는 희미해지고 자본주의가 강력해지는 것 같습니다.

왠만한 것들은 모두 개인이 해야하는 나라입니다. 법으로 충분히 개선할 수 있는 영역이 바뀌지 않는 것은 헌정 역사가 짧기 때문만은 아니겠지요.

시간이 걸리더라도 모두의 노동이 존중받고 노동을 통해 먹고 사는 일의 고단함이 삶의 풍요로움으로 이어질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자본주의가 고취시키고 사람들을 움직이려는 다양한 욕망보다 생명의 존엄성이 우선해서, 사람들을 존중하고 사람들이 존중받는 세상이기를 바랍니다.

회사는 목장갑과 반코팅 장갑 한 켤레씩을 지급한 것 외에 뜨거운 물체를 다루는 작업을 할 때 손이 너무 뜨거우면 어떻게 조치해야 하는지 지침을 주지 않았다.

지금의 회사에서 지급한 작업용 재킷의 소재는 화학섬유인 폴리에스터와 폴리우레탄이다. 화학섬유는 불이 붙으면 화르륵 타오르지 않고 조용히 녹아서 뚝 떨어지는데, 녹은 섬유가 맨살에 달라붙으면 심각한 화상으로 이어진다.

‘좋은 사회‘란 무엇인지에 대한 답은 저마다 다르겠지만, ‘어떤 일을 하든 자긍심을 잃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사회‘를 한 가지 답으로 꼽을 수 있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현장 관리자가 작업복에 관심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우리가 입는 옷이 달라진다는 게 답답합니다."

"그냥 여름이 되면 주고, 겨울이 되면 주는 거죠. 이걸 주면 이 사람들이 불편하지 않을까, 이걸 주면 더 안전할까 같은 고민은 별로 하지 않는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자기계발책을 읽고 실제로 실천해보는 기획이
재미있습니다. 가볍게 읽고 있어요.


2.
아마도 여기에 ˝불태웠다˝고 번역한 원문의 단어는
burned 일 겁니다.

요즘엔 USB나 외장하드, 클라우드 등에 저장하는데
옛날에는 대용량 파일이나 사진, 음악, 영상 등을
CD에 저장했고, 이 때는 ‘CD를 굽는다‘라고 했어요.
이런 경험을 해 보지 않은 젊은 세대들이
꽤 많을 겁니다.

혹시나 이 책의 중쇄를 찍을 때
참고하면 좋겠습니다.

(...) 브래드가 대학교 1학년 때 불태웠다는 수백 장의 CD가 들어 있던 정리함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혼자 상상해봅니다.

김장하 어르신과 홍세화 선생님이
생전에 만나신 적이 있는지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장발장 은행은 형평운동과 같은 정신이라고
대략 이해가 됩니다.
(형평운동은 다큐멘터리와 취재기를 통해
알게 된 게 전부입니다.)

만약 만나셨다면 교류도 계속하시고
장발장은행도 후원하셨을 것 같아요.

그렇지만 왠지 만나지 못하셨을 것 같아요.
만나셨다면 의기를 투합하셔서
한국사회가 좋아지는 데
혹은 더 빠르게 나빠지지 않도록
더 다양한 일들을 하셨을 것 같아요.
우리 나라와 젊은이들을 아주 아끼시고
그 마음을 직접 행동으로 연결하신다는 면에서
닮으신 것 같아요.

각각의 자리에서
각각의 몫으로 세상을 좋게 만들가 위해
애쓰신 두 분이
보다 직접적으로 공명하셨더라면 어땠을까,
혼자 상상해 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기 자신과 싸우기보다 남과 경쟁하는 데 익숙해진 우리에게 비교라는 단어는 오로지 남과 견준다는 의미일 뿐이다. 그것이 대학간판이든 명함이든 소유물이든 남과 가진 것으로만 비교할 뿐, 어제의 나보다 더 성숙된 오늘의 나, 오늘의 관계보다 더 성숙된 내일의 관계를 비교하지 않는다. 존재와 관계의 끊임없는 자기 성숙이 사라진 것이다. 대기만성형의 석학을 기대하기 어려운 것도 그래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