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는 언제나 축제 - 헤밍웨이, 샤넬, 만 레이, 르코르뷔지에와 친구들 1918-1929 예술가들의 파리 3
메리 매콜리프 지음, 최애리 옮김 / 현암사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디어 Midnight in Paris의 배경이 되는 시대. 그러나 영화에서 그려진 건 그저 cliche일 뿐. 반목하고 다투고 바람이 나고 싸우고 그러면서 광란의 20년대가 지나갔다. 이제 다시는 오지 못할 또 하나의 시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시 돌아와서.


오전: 달리기 2.02마일, 22분 37초, 321칼로리; 줄넘기 22분 54초, 416칼로리; 걷기 2.63마일, 49분 32초, 258칼로리


오후: 등, 이두, 배, 허공격자 1시간 21분 48초, 693칼로리


자칫하면 게으름을 피울 수도 있는 하루. 다행히 운동을 마저 끝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크(pek0501) 2020-06-10 15: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응원합니다!!!

transient-guest 2020-06-11 00:13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책 대 담배 쏜살 문고
조지 오웰 지음, 강문순 옮김 / 민음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지 오웰의 에세이 모음집. 예쁜 디자인으로 여행갈 때 좋은 크기와 가벼운 주제를 유수의 작가들이 다룬 쏜살문고의 책은 계속 구하는 시리즈. 담배와 술에 들어가는 돈보다 훨씬 적은 액수로 즐길 수 있는 독서를 하지 않는 건 결국 책값이 문제가 아니고 재미를 느끼지 못해서라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깨비 2020-06-10 1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나.. 술 대신 책이 아니라 술은 술대로 꾸준히 한다는게 함정입니다.. ^^;; 한술 더 떠서 술김에 장바구니에 넣어둔 책을 모조리 주문해 버리기도 하지요.. 😭

transient-guest 2020-06-10 14:59   좋아요 1 | URL
저도 종종 그럽니다 ㅎㅎ 망설이던 구매가 술기운에 바로 마무리 될 때가 많이 있어요 ㅎㅎㅎ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중국편 2 : 막고굴과 실크로드의 관문 - 오아시스 도시의 숙명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유홍준 지음 / 창비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을 가지 못하니 더욱 재미있게 읽힌다. 중국에는 너무도 가고 싶지만 아마 내 생전 민주화가 되는 걸 볼 수 없을테니 가지 못할 것이다. 옥문관, 양관, 막고굴, 실크로드, 석굴의 벽화와 고문서들에 대한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지음 / 시공사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과 이야기의 개연성이 무엇인지 아직 파악하지 못함. 다소 진부함. 소설적인 재미는 새벽 네 시에 일어나서 운동을 나갈 때까지 읽을 정도로 괜찮았음. 작가의 후속작이면서 내가 처음으로 읽은 작품에서 느낀 설레임이 없음. 많은 사람들과 내가 다르게 생각하는 건지도 모르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