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정기 5 - 대명 천자의 복수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희제의 명령으로 출가한 위소보. 소림 18나한을 이끌고 부황의 보호를 위해 부임. 이때 아가와 처음 만나고. 강호삼녀협에서 ‘독비사태‘로 다시 나왔던 장평공주 구난이 등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녹정기 4 - 신룡교의 묘수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신룡교의 미인계에 넘어간 위소보. 기지와 간지로 백룡사에 오르는 것으로 위기를 탈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녹정기 3 - 사십이장경의 비밀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황태후와 신룡교는 어떤 관계? 죽은 것으로 알려져있는 강희제의 아버지가 출가한 오대산으로 위소보가 파견되면서 더욱 큰 음모에 말려들게 된다. 술술 잘 읽히는 smooth한 번역이 구판과는 다른 책을 읽는 기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녹정기 2 - 밝혀지는 궁중비사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온갖 묘수로 강희제의 측근이 된 후 계속되는 위기를 벗어나는 위소보. 어쩌다보니 팔자에도 없는 벼슬과 부, 그리고 그 대척점에 있는 천지회 청목당의 향주이자 천지회 총타주 진근남의 제자가 되어버렸다. 글도 모르고 게으르고 교활한데다 경박하기까지 한 그의 시련이 제대로 시작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녹정기 1 - 피의 사화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용의 마지막 작품. 개정판이자 정식으로 라이센스를 받고 번역됨. 오륙기와 진근남이 도입부에 잠깐 나오는 것, 한자를 풀어서 설명하는 것, 시조를 풀어주는 것, 위소보의 시정잡배 같은 말투를 우리 비속어를 사용해서 잘 표현한 것이 좋다. 기녀를 엄마로 둔 위소보가 궁으로 들어가는 과정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넷 2021-06-13 13: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서 읽어야 할텐데 다른 책에서 순위가 자꾸밀리네요 ㅎㅎ 팬카페에서 위소보 말투 번역에 대해서 안 좋은 평도 있던데 어떤지 궁금하네요

transient-guest 2021-06-14 00:58   좋아요 0 | URL
비속어를 너무 현대적으로 표현한 부분 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원래 김용은 작품에 현대의 단어와 표현을 배제하고 최대한 시대에 맞는 언어로 글을 썼다고 하는데 녹정기의 번역은 그런 부분을 거의 신경쓰지 않은 것 같아요. 비속어를 넘어 어디선가 외래어스러운 표현도 본 것 같습니다. 그래도 구판의 부실한 번역과 차이가 많아서 훨씬 자연스럽고 즐겁게 읽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