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4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견디다 못해서 점심 무렵에 빌딩의 작은 gym에서 가슴/삼두/배운동을 했다. 실내에서 뛰는 건 아무리 이런 나라고 해도 겁이 나는 일이라서 패쓰. 날씨는 여전히 비가 오다 마는 탓에 춥기 때문에 역시 패쓰. 이런 시기에 감기에 걸리면 무척 겁이 날 것이고 주변에서의 박해(?)는 더더욱 견딜 자신이 없다.  어쨌든 이렇게 일주일 중 잠깐이라도 뭔가를 하고 나면 기분이 좀 풀리는 것 같다.  한 시간 정도, 소소하게 50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은 쉬어가는 페이지.

가만히 있기 아쉬워서 30분 남짓 가볍게 맨몸운동.

푸쉬업 이런 저런 variation 몇 가지 3세트씩.

워낙 맨몸은 많이 안 해봐서 이것도 learning curve비슷하게 근육이 적응해야 하는 듯.

물론 weight를 잘 치는 사람들은 이것도 별 차이는 없으나 나는 워낙 약해서...


복근운동 대략 280개, 푸쉬업 대략 120개 정도.  그리고 전완근 운동 조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제의 운동은 너무 아쉽게도 걷기였다.  오전에 1.2마일, 오후에 3.7마일을 걷는 것으로 대략 500 정도.  답답하지만 그거라도 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늘 가서 뛰던, 바닥의 쿠션(?)이 좋은 공원에는 사람들이 너무 많았고, 원래 규정대로라면 그렇게 한꺼번에 많은 사람들이 모이면 안 되는 것이라서 포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gym에 가지 못하고 빌딩의 아주 간소한 시설을 이용한지 나흘 째.  상체는 그럭저럭 했으나 오늘은 하체운동이 들어있었기에 매우 난감했다. 덤벨로 할 수 있는 것이 많이 없고 스쿼트도 몇 종류 하고 나면 결국 반복이 되어 상당히 어렵기 때문.  대략 30분 겨우 하는 것으로 만족.  그저 달리기에 집중해야 이 시기를 견딜 수 있을 것 같다.  하체운동이 결국 잘 들고, 잘 걷고, 잘 뛰기 위한 것이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틀째의 운동으로 짧고 깔끔하게 등과 이두를 하고 아주 약간의 abs를 구색만 갖춰 넣었다. 대략 450 정도.  맨몸운동이라는 것이 또 다른 장르나 마찬가지인 면도 있지만 무엇보다 아무리 사람이 없다고 해도 폐쇄된 좁은 공간에 있는 것에 대한 막연한 공포도 한 몫을 하는 듯.  뛰는 것도 아무래도 좁은 곳에서 뛰는 건 좀 그래서 날이 풀리기를 기다리고 있으니 요즘의 운동은 그저 끊어지지 않게 하는 것에 의의를 두는 것 같다. 좋게 생각하면 매일 가던 gym의 익숙한 machine logic에 따라 몸이 적응한 것에 따른 comfort zone을 벗어나서 조금 다른 느낌으로 자극을 준다는 면도 있으니 그나마 빌딩에 뭔가 있어서 조금이라도 몸을 쓸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해야 할 듯.  


주말엔 어차피 빌딩이 다 잠기니 날이 괜찮으면 바깥에서 뛰어볼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4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