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한국 TV를 많이 보는 건 아니지만, ondemandkorea라는 사이트를 통해서 합법적으로 보는 것들이 있다.  하지만, 파업을 지지하는 마음으로 MBC와 KBS의 프로그램은 각각의 적폐세력이 꺼질 때까지는 내가 이들 방송사의 프로그램을 보는 날은 없을 것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7-08-31 12: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방송 파업 지지합니다. 생각해보니까 무도 빼곤 즐겨보는 MBC 방송이 없어요. 무도 결방 시간에 책이나 읽어야겠어요. ^^

transient-guest 2017-08-31 13:11   좋아요 0 | URL
시청율을 확 낮춰 버렸으면 좋겠어요..ㅎ
 

문무일씨가 검찰총장이 된 것을 두고 말이 많다.  나 역시 그를 믿지 못하는 사람들 중 하나이고, 실제로 지금까지 검찰이 보여준 "자정"을 보면 별로 기대할 것이 없다고 생각된다.  그저 뭔가 안 좋은 이로 문무일씨의 모가지가 날아간 후 진짜 개혁의지가 있는 사람이 그 자리에 갔으면 하는 바램인데, 솔직히 검사 개개인들 중 좋은 사람들은 많이 있겠지만, 검찰이라는 조직이 스스로 자정하기를 바라는 건 MB가 스스로 부정축재한 재산을 까발기는 것을 바라는 것보다도 더 바보 같은 생각일 것이다.  


지난 번 안경환 교수님의 건도 이슈가 있었고, 스스로 물러(났다기 보다는 사의를 당한)난 박기영씨의 경우도 그랬고, 이번 박성진이라는, 과학자의 탈을 쓴 사이비를 중소벤처기업부의 장관후보로 올린 건 정말이지 나의 평범한 머리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창조라는, 성서상의 정해진 결론을 증명하기 위한 유사과학을 신봉하는 건 개인신앙의 자유라는 측면에서 일견 이해할 수 있지만, 그런 사람이 "과학"이나 "공과"부문에서 교수를 한다는 것은 전혀 이해할 수가 없는 일이다.  거기에다, 최근에 밝혀진 그의 수꼴적인 정치지향성까지 본다면,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에서는 절대로 중용되어서는 안 될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중소벤처기업부의 장관이라니...


뻔뻔스럽게도 아직은 물러날 생각이 없어 보인다.  원래 종교적 광신주의자라는 물건은 극단적이게 마련이고, 아무렴 어물쩡 넘어가고 싶은 생각이 태산 같을 것이지만, 이런 사람은 공학부의 교수자격도 없는 사람인데, 장관직은 말이 안 된다.  


인사검증도 문제지만, 한편으로는 엄청난 숫자와 세속적인 부와 권력을 바탕으로 한 개신교세력 - 진보와 보수를 막론한, 어떤 거대한 무리로써의 - 의 막강한 정치력과 인맥을 보여주는 사례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  문무일이 광주일고출신이 아니었다면, 지역인맥과 연줄을 통하지 않았더라면, 그 자신도 적폐의 일원인 그가 검찰총장이 될 수 있었을까?  마찬가지로 한번 생각해 볼만한 일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7-08-31 12: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잘 알려지지 않아서 그렇지 우리 사회에 박성진 같은 창조론 뉴라이트 조합을 이룬 사람들이 많을 것 같아요.

transient-guest 2017-08-31 13:10   좋아요 1 | URL
물론입니다. 개중에는 카이스트 교수도 있어요. 문제는 얘네들이 제대로 된 공학보다는 기계나 생물학 계통, 그러니까 직접적인 물리학과는 별로 관련이 없다는거죠. 황당 그 자체입니다.
 

구형 12년도 적다고 생각했는데, 고작 5년.  게다가 2심에서의 반론여지를 남겨두었다고 하니, 결국 시나리오대로 가는 건지 모르겠다.  결과적으로 집행유예로 끝내겠다는 것.  


대한민국에는 정의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재용사건을 판결할 판사, 김진동.

걱정이 앞선다. 


김진동 판사는 진경준 검사 사건의 1차판결로 유명해진 사람이다.


진경준 검사는 넥센 내부자 거래사건의 장본인인데, 무려 넥센사장한테 돈을 빌려서, 사장이 준 정보로 넥센주식을 산 뒤 팔아서 시세차익을 챙기고 빌린 돈도 슈킹했던 법비다.  이 사건을 판결한 김진동은 주식수수혐의를 가볍게 무죄처리한 전력이 있다.  기억하기로는 친구관계라서 뇌물죄가 성립하지 않는다는 논리였던고, 돈을 돌려준 것을 참작한 것 같은데, 머리속이 순대로 꽉 차 있지 않고서야 이런 판결은 나올 수가 없었을 것이다.


어제 썰전에서 이걸 다룬 모양인데, 김진동이 삼성 혹은 김앤장의 한 자리와 법관으로서의 출세 중에서 무엇을 선택하게 될지에 따라 판결이 나올 것 같다.  아무리 지금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가 강력한 개혁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해도, 사회 곳곳에 박혀 있는 개털들은 지금도 열심히 출세가도를 달리고 있다.  당장 대표적인 우병우라인으로 분류되던 검사들까지도 영전을 하지 않았던가. 


이재용은 유죄이고 높은 형량을 받아 마땅한 바, 이 사건이 이상하게 판결이 나면 503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이딴 자가 이런 중요한 사건을 맡게 되었는지 알 수가 없다.


나라가 개판 되는 건 한 순간이지만, 제대로 되돌리는 건 그 두배 세배의 시간과 노력이 따른다는 걸 다시 한번 느끼는 뉴스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yo 2017-08-25 06: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김진동... 어디서 들어봤다 싶었더니 그 ˝지음˝ 판산가요.

transient-guest 2017-08-25 11:38   좋아요 1 | URL
맞습니다. 바로 그놈입니다. 대가리에 뭐가 들어있는지...

qualia 2017-08-25 10:3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판검사 넘들이 한국을 망치는 주범들이죠. 판검사 넘들을 인공지능으로 대체하지 않는 이상 한국은 근본적으로 정의로운 나라가 절대 될 수 없다고 봅니다. 이에 대한 근거, 논거는 transient-guest 님의 윗글과 다른 수많은 판검사 비판글들로 대신하겠습니다 ^^

transient-guest 2017-08-25 11:39   좋아요 1 | URL
제도에 근본적으로 문제가 있고, 교육제도 또한 이런 넘들이 양산되는 체제입니다. 적어도 법관은 10년 이상의 법조경력과 평판 모두를 따져서 임명해야 그나마 나아질 것 같습니다. 검찰은 진짜 노답이구요..
 

이번 정권에서 반드시 정리하고 넘어갈 문제.  M빙신과 K빙신을 다시 MBC와 KBS로 돌려놓기.  그리고 현 기득권 뿐 아니라 지난 정권에서의 기득권까지 배임/횡령/포탈/남용 등등 끝없는 죄를 제대로 심판하고 처벌하는 것.  


배신의 계절이 끝나가고 있다.


처음에 그들은 자신이 그저 영달을 바라는, 남들보다 조금 더 굽혀서 조금 더 출세를 하는 그런 사람인줄 알았을게다.


그런데, 어느 순간 돌아보니, 자신들은 사람이 아니고, 개돼지도 아닌, 똥덩어리였던 것이다.  자신이 똥이라는 것을 자각하는 순간, 잠깐 부끄러웠으나, 이윽고 수치는 분노로 변해, 자신처럼 똥이 될 수 없었던 다수를 탄압하는 것으로 자신의 수치를 누르고자 했음이다.  


그러지 않고서야 지난 10년 간의 행적을 사람의 관점에서 이해할 수가 없다.  기껏 수도꼭지를 잠그지 않던 자신에게 물을 절약하라는 말을 한 선배를 윗선에서 징계하도록 힘을 쓰고, 말을 듣지 않거나, 그저 미운 후배들, 그것도 순전히 개인적인 이유로 미운 후배들에게 온갖 불이익이 가도록 힘을 쓴 그 이유는 똥이 똥임을 너무도 뚜렷하게 인식했기 때문이다.

'

요즘 말하지만, 그대들이 그토록 주워섬기는 신은, 그대들이 사람의 용서를 받기 전에는 절대 그대들을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신이 용서했으니 자신의 죄를 사함 받았다고 떠벌인다.  분명히 말하거니와, 네 이웃이 너를 용서하지 않았음에 신도 너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네가 진실로 뉘우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항문을 열고 다리를 벌려 얻는 자리는 항문과 터지고 다리가 찢어지며 빼앗길 것임을 믿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