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진행하려고 계획된 업무일정을 급히 조정해서 정부에서 나온 시책에 따라 주어지는 구제금융을 신청해야 한다.  CARE Act의 일환인데 COVID-19 사태로 인해 영업에 타격을 받은 업체들이 고용을 유지하는 경우 혹은 이미 퇴직시킨 직원을 다시 고용하는 경우 주어진다고 한다.  트럼프가 떠들어대기로는 payroll 총액, 관련세금, rent, 보험 등을 모두 커버한다고 했었지만 기본적으로 이건 거짓말이다.  실제로 가능한 액수는 최고액수가 있는 상태에서 기본적으로 한달에 지출되는 임금과 세금을 포함한 payroll cost에 2.5배까지로써, 이 한도 내에서 75%이상을 payroll에 사용하고 25%이하까지는 다른 회사유지비용에 사용해도 나중에 구제가 되는 형태다. 그러니까 loan을 100% payroll에 사용할 경우 실제로 필요한 다른 회사의 유지비용, 이를테면 보험, rent 등에 사용할 비용은 없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또다른 loan을 신청해야 하는데, 이건 COVID-19 재난금융으로 미국의 소상공업기관에서 관장하는 것으로써, 긴급구제를 위핸 몇 가지 혜택이 있기는 하지만 결국엔 다 갚아야 하는 '빚'이다.  다만 긴급구제의 성격에 맞춰 상환시기나 이자율을 상당히 좋게 잡아주는 것 같고 일단 일년의 유예기간이 있어 이 기간 내에 회사가 정상적으로 회복할 경우 다 갚아버리면 된다고 하니 이것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조금은 신청해서 계좌에 넣을 계획이다. 


이런 저런 이유로 내일은 하루 내내 일을 하는 대신에 이걸 붙잡고 씨름해야 한다. 회사계좌가 있는 한국계 은행의 직원의 친절한 설명에 따르면 최대한 빨리 하라고 한다.  정부기금이 언제 마를지 모른다고. 여러 가지로 major급 은행보다는 불편한 점이 많지만 자잘한 서비스차원에서는 역시 한국계 은행을 이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  일종의 잔정이라고 할까.  늘 도움을 받는 입장이라서 내가 일년에 출입금하는 규모와는 별개로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없는 것보다는 낫겠지만 고작 두 달의 반의 payroll을 커버할 수 있는 액수로 두 달 간의 full payroll과 full expense를 맞출 수는 없다. 그래도 나는 작은 규모이고 자잘한 업무가 계속 들어와주고 있어서 버티겠지만 조금만 규모가 있는 회사라면 무척 어려울 것이다.  아마 이번 사태를 계기로 가뜩이나 사라져가고 있는 소상공인 업종들은 더욱 큰 타격을 받게 될 것 같다. 


뭔가 경제로나 의료복지로나 큰 변화가, 거의 혁명 수준에 다름아닌 개혁이 필요한 곳이 미국인데, 현실은 트럼프의 지지율만 올라가고 있으니 한심하기 짝이 없다.


머리가 나쁘면 몸이 고생하는 것으로 깨우치는 것 말고는 대안이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몸을 잘 관리할 필요를 새삼 느낀 한 주간이었다. 일단 운동량이 평소의 반의 반의 반 정도로 줄어들었기 때문에, 그리고 이 셧다운이 장기화되어가는 조짐이 보이고 해서 전체적으로는 매우 건강한 식생활을 해야 할 필요가 그 어느 때보다 더 절실해졌다.  게다가 너무 무료한 탓에 밤만 되면 술을 마시고 싶어지는 탓에 유혹을 이기지 못하고 매우 늦은 시간에 막걸리를 걸치고 잔 다음 날이었던 어제는 상태가 매우 불량하여 하루 종일 아프고 피곤한 느낌이 가시질 않았다. 이런 시기에 감기라도 걸리면 그런 민폐도 없을 것이고 만약 COVID-19라도 걸린다면 가버릴 확률도 높다.  병원에서는 부족한 시설과 물자로 인해 이미 선택과 집중이 도입되어 의사의 결정에 따라 치료와 입원 등이 아예 불가능할 수도 있기 때문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할 것이다.  이런 시기라면 차라리 한의원에서 침을 맞고 정양하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겠다. 


오전에 이곳 시간으로 열 시에 전 세계의 모든 천주교인들과 함께 교황님이 주관하신 성체조배와 특별 전대사를 받는 기도시간을 함께 했다. 누구나 같은 마음이겠지만 한국을 제외하고는 제대로 대응한 국가가 없는 이번 사태는 여러 모로 모두에게 힘든 시기가 아닌가 싶다.  병을 잡고 이미 죽은 사람들을 위해,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힘든 시간을 보내는 모든 이들, 가족과 친지, 친구들, 그리고 회사를 위해 잠시 기도하는 시간이었다. 


원래 모아들이고 대비하는 걸 좋아하는데 이번 시기가 잘 지나가서 모든 것이 원래대로 돌아가면 나도 약간은 또다시 이런 일이 일어날 것에 대한 준비를 할 것 같다. 21세기에 세계에서 가장 강하고 부유하다는 미국을 위시한 서방세계가 사실은 그간 지속된 민영화와 무지로 이렇게 민생정책과 유사시의 대비에 있어 개판이라는 걸 새삼 느꼈기 때문이다.  미국의 경우 가장 큰 문제는 국민건강을 영리시스템에 맡겨버린 건데, 국민보험제가 있는 캐나다나 다른 서방국가들도 제때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걸 보면 그간 겹겹이 쌓인 시스템의 부조리가 터진 것이 아닌가 싶다.


예전에 한창 세기말 종말론, 2001년, 2011년 등 다양한 것들이 돌 때 읽은 책들에 의하면 언젠가 세계가 괴질로 고통을 겪을 때 한국에서 그 해결이 시작된다는 류의 이야기가 무슨 비결서에서 나왔다고 했다. 그땐 웃고 넘겼는데 요즘 사태를 보면서, 한국이 보여준 리더십과 해결능력을 보면서 어쩌면 이게 그건가 싶기도 한데, 그냥 웃자고 하는 소리다. 


오늘은 그럭저럭 chest와 triceps를 빼고 전신운동을 조금씩 돌려볼 생각이다. 원래 어제 등과 이두를 했어야 하지만 몸이 별로라서 굳이 이런 시기에 무리할 필요는 없기에 관뒀다. 


주말엔 몇 가지 업무를 조금씩 진행해서 마무리해기로 하고 운동은 날씨가 풀리면 뛰는 걸로, 아니면 어쩔 수 없지만 그냥 패쓰.  책도 좀 더 읽으면서 시간을 보내야 할 것 같다.  아무리 생각해도 3/31에 이게 풀릴 것 같지는 않고 지역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빨라도 4/6, 혹은 그 이후가 될 것 같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blanca 2020-03-28 08: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어제 갑자기 목이 아파서 얼마나 걱정했는지 몰라요. 이제 앞으로 감기라도 걸리면 온갖 시나리오 다 생각해봐야 할 분위기네요.

미국은 이번 일을 계기로 보험 제도의 사각 지대에 있는 사람들을 진지하게 고민해봐야 할 시점이라고 생각하고 그럴 거라고 기대도 해봅니다. 운동 열심히 하고 먹을 것도 잘 챙기며 어려운 시간을 다 같이 잘 이겨내기를 바랍니다.

transient-guest 2020-03-28 09:28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그저 따뜻하게 안전하게 지내시길 바라겠습니다 미국의 시스템이 오히려 독이된 점도 있고 의료제도의 문제도 심각하지만 결국은 트럼프의 무능함 탓이 크다고 봅니다 두 달 반 아무것도 안 하고 비용도 그간 계속 줄여왔거든요

페넬로페 2020-03-28 21: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국에서도 요즘 공식적으로 성당에 미사가 없습니다~~
그런 관계로 저는 요즘 제가 가톨릭신자가 맞나하는 착각에 빠집니다 ㅎㅎ
교황님의 전대사도 오늘에야 소식을 들었어요~~
그곳에서도 건강 유의하세요^^

transient-guest 2020-03-28 23:26   좋아요 1 | URL
이곳은 꽤 오래 미사를 했어요. 그러다가 단계적으로 정부의 권고에 따라 취약층은 의무에서 면제하는 주교명령이, 그 다음엔 전면중단으로 이어졌는데 그것조차 교구마다 다르게 적용됐답니다. 결국 정부에서 일을 키운 것이죠. 늘 건강하시고 안전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사상 초유의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젊은층에서 하도 말을 안 들이니 곳곳에서 경찰의 단속으로 벌금을 먹었다는 이야기가 들린다. 기실 상식적인 수준에서 두 명 정도 같이 다니는 것과 네 명 이상이 몰려 다니는 건 다른 이야기인데, 길거리에는 사람이 없어도 공원이나 비치를 가보면 은근이 방학(?)을 맞은 듯, 젊은이들로 넘치는 것 같다. 


같은 맥락에서 가게나 사무실을 비롯한 회사들도 조금 더 엄격한 단속의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처음부터 잘 지켜지면 상식적인 접근이 가능하겠지만 말을 안 듣는 회사들이 내가 아는 경우만 해도 다수의 한인업체들을 비롯해서 적지 않기 때문에 이 shutdown이 길어질 수록 강제적인 경찰력이 동원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이번 달은 그냥 거의 포기하고 있다. 상담은 간간히 있지만 이번 주를 기점으로 아마 어느 정도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는 사람들이 움직이지 않을 것이다.  그저 최선을 다할 수 밖에.


마침 계속 비도 오고 흐려서 그런지 무척 춥게 느껴지는 월요일이다.  집에 처박혀 있는 것보다는 덜 지겨우니 최소한 평일에는 가능하면 회사에 나와서 일을 할 것이다.  


운동은 오늘 같이 추운 날에는 바깥에서 뛰는 것이 버겁기에 우선 빌딩의 gym에 가서 사람이 없으면 조금 움직이든가, 아니면 오늘까지는 쉬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근 30년 가까지 여기서 살았는데 이런 일은 처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 자정을 기해 주지사의 특별명령으로 주 전체에 shutdown을 적용하게 되었다. 이곳은 이미 County의 명령으로 이미 그렇게 되어 있었기 때문에 특별히 변한 건 없지만 주 전체로 확대되고 나니 더욱 심각하게 느껴진다. 일은 어디서나 할 수 있고 사무실에 나 하나 정도 나와 있는 건 무리가 없지만 운동을 못 하는 것이 가장 답답하고, 마트든 어디든 가는 것이 조심스러운 것이 두 번째로 갑갑하다. 


남들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라서 일층에 사는 사람은 나름대로 베란다 공간에서 운동을 하기도 하고, 나처럼 빌딩의 시설을 급한 대로 이용하는 사람도 있다. 내일과 일요일은 다른 수가 없으니 그저 달리고 맨몸운동을 하는 것으로 갈음하려 한다.  


마침 읽을거리도 많고 오늘도 새롭게 주문박스를 받았기 때문에 영화를 보든, 책을 읽든, 게임을 하든 할 수 있는 건 많다.  역시 생각해보면 당분간 slowdown될 회사의 영업과 운동을 못 하는 점이 가장 아쉽고 걱정되는 부분이다.


그래도 오늘은 언제나 즐거운 금요일이니, 운동을 마치고 땀을 식힌 후 들어가도 될 것 같다.  집에서 일하면서 책도 읽고 side로는 뉴스를 틀어놓고, 그렇게 하루를 보내려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피곤하긴 했었는지 어제 저녁 7시 정보부터 딩굴거리다가 그냥 잠이 들어버렸다. 실컷 잤다고 생각하고 눈을 뜨니 밤 11시를 조금 넘은 시간. 다시 자다 깨기를 반복하면서 결과적으로 아침 7시까지 12시간 정도를 자버렸다.  운동은 오후로 미뤄졌고 아침의 패턴에 따라 이것 저것 먹고 마시고 챙겨서 사무실로 나온 시간은 대충 8시 반 정도. 


오늘부터 꼭 처리되어야 할 일이 있는데 손이 가질 않는다. 


내가 가진 안 좋은 버릇들 중 가장 나쁜 것이 하나 있는데, 뭔가 해보지 않은 것에 대한 막연한 공포와 불안을 갖는 것이다. 처음 해보는 것, 뭔가 learning curve를 겪어서 익혀야 하는 것에 대한 스트레스는 종종 게으름이나 잠, 혹은 미루는 것으로 나타나는데, 생각해보니 어제 그리도 긴 시간 잠을 잔 건 단순히 피곤해서만은 아니었을지도 모르겠다. 


일단 달려들어서 하나씩 처리하는 수 밖에 없다. 


오전 9시부터 12시까지 다 끝내고, 잠시 쉬고, 필요한 일을 마저 하고 오후에 조금 일찍 나와서 운동을 해도 될 것 같다. 


코로나 바이러스 탓인지, 전체적으로는 조금 조용한 한 주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장 지난 2-3개월 동안 벌어들인 주식의 이익이 모두 사라져버렸다고 하고, 덕분에 부동산시장도 조금 출렁거리고 있다.  이렇게 되면 아주 단기적이나마 심리적으로 생기는 불안감 때문인지 일단 사람들이 덜 움직인다. 


일단 생각한 일을 처리하는 것으로 나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걸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