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transient-guest > 종교인 vs. 무신론자

이런 글을 썼었다. 당시 주변의 그들을 바라보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드디어 새로 구한 업무용 노트북을 사용하게 됐다. 아직 모든 integration이 끝난 건 아니라서 여전히 레노보 노트북의 데이터와 메일을 사용하고 있지만 조만간 데이터를 모두 옮기고 메일은 기존의 기록을 archive해서 새것으로 옮긴 후 기록으로 보관하고 이후에는 오피스아웃룩을 통해 메일계정을 웹에서 연동해서 사용할 것이라서, 사이트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면 앞으로는 노트북을 리셋하거나 수리할 때마다 메일을 백업했다가 옮기는 수고를 하지 않게 될 것이다.  키보드의 느낌이나 배터리를 시험하기 위해 서점에 나오면서 들고 와서 몇 가지를 구동해보고 있는데 나쁘지 않다.  인텔코어 i-7 8th generation dell 13 inch에 SSD 1기가, 램이 무려 32기가라서 지금 쓰고 있는 레노보의 i-5, 8기가의 램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가장 맘에 드는 점이랄까, 사실 그간 테블릿 PC를 구해서 사용하려다가 번번히 망설였던 건 값에 비한 성능과 안정성이었는데 이번에 이런 면까지 고려해서 2 in 1을 구한 것이다. 데블릿처럼 가볍지는 않지만 뒤집어서 펜과 함께 사용하는 터치모드가 있기 때문에 도킹스테이션을 구현해서 큰 모니터로 스크린을 뽑고 별도의 키보드와 마우스를 사용하다가 필요하면 노트북만 들고 미팅을 할 수 있게된 것이다.  화면은 당연히 훨씬 더 선명하고 (레노보는 2012년부터 사용했으니까) 키보드도 생각보다 괜찮다.  완전히 익숙해질때까지 레노보는 sub으로 사용하다가 나중에 직원이나 receptionist용으로 단순한 업무처리만 하는 용도로 사용할 것이다.  이미 도킹도 가능하고 모든 프로그램이 다 깔려 있으니까 개인정도나 데이터만 삭제하면 된다.


절약도 좋고 낭비는 지양되어야 하지만 간혹 이런 지름을 통한 기분전환은 확실히 필요하다. 아마도 Steam과 배틀넷은 깔게 되겠지만 가급적이면 용도에는 제한을 두고 깨끗하게 사용하고 싶다만, 이건 잘 모르겠다.


내일은 책짐을 더 싸야 하고, 토요일은 조금 쉬고, 일요일에는 드디어 무빙이다.  일단 짐을 사무실에 다 집어넣고 정리하면서 분류하고 정 사무실에 둘 수 없는 것들은 별도로 다시 정리해서 다른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  역시 기록전승자의 길은 험하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을 정리하면서 보니 이런 저런 종류의 내용과 제목으로 된 자기계발서가 여러 박스의 분량으로 꾸려진다. 아무리 못해도 백여 권은 될 것으로 보이는데, 자기관리, 계발에 대한 책도 있고 주식이나 부동산경매에 관한 것도 여럿이 보인다. 책이나 책을 통한 배움에 대한 건 그 경계가 모호한데 독서의 목적을 취업이나 처세에 두고 이야기하는 것들은 자기계발서로 분류했고 그렇지 않은 것들은 일반으로 정리했음에도 이 정도의 양이니. 지금도 완전히 풀린 건 아니고 이런 저런 어려움이 많지만, 이전의 어느 한 시기에는 내가 무척 힘들게 살았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상식적으로 이런 책들은 대부분은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하기 보다는 이런 저런 권유와 권고, 객관성이 결여된 성공사례와 경구로 가득함에도 불구하고 읽는 동안에는 뭔가 잘 될 것이란 희망을 갖게 하는 속성을 갖고 있다. 즉 책을 읽을 동안에만 효력을 발휘할 뿐, 실제로는 적용할 만한 내용이 없는 것이 대개의 편집과 구성이었다는 이야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느 한 시절의 난 이런 책들을 주기적으로 구해서 밑줄을 그어가며 읽었고 그러다보면 무엇인가 좋은 일이 생긴다거나 나의 업무나 사람을 대하는 방식이 더 나이질 것이라고 막연하게 믿었던 것이다.  


지금에 와서 보면 책을 읽은 것에 비해서 얻은 건 별로 없다고 생각한다. 물론 이런 책들에서도 좋은 이야기를 하고 좋은 걸 권하므로 당연히 완전히 배울 것이 없었던 건 아니다. 하지만 책을 읽은 양과 시간에 대비해서 얻은 걸 따져보면 요즘 말하는 가성비가 무척 나쁘다는 거다. 이만큼 자기의 일을 해오면서 배운 것이지만 책으로 배울 수 있는 실사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실천이 어느 정도 따른다고 해도 자기계발서를 읽는 것을 현실에 적용한다는 것은 마치 비급을 읽고나면 고수가 되는 무협지의 허구와도 같다고 본다.  그럼에도 시대와 사회적인 현상에 따라 급한 대로 이런 책이라도 보는 것으로 변화를 꾀하려는 것이 사람의 마음이라서 어느 정도의 시장성이 보장되니 사람의 마음을 파고드는 이런 분류의 책은 계속 나올 것이다.  


조울증에 걸린 마냥 오르내림을 반복하는 것이 요즘의 내 마음이라서 한없이 열심하다가도 갑자기 일상의 한 가운데서 주저앉게 되는 이 시기의 나 또한, 먹은 나이가 무색하게도 갑자기 지금의 나한테 도움이 되는 그럴듯한 자계서는 없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그 시절의 나와 차이가 있다면 다만 지금은 경험을 통해 그런 책들은 나에게 큰 도움이 될 수는 없다는 점을 알고 있다는 것, 그래서 뭔가 마음을 달래고 희망을 자계서에서 찾으려는 마음이 들다가도 말아버리는 것이다. 어쩌면 그런 책들을 읽고 배운 것들 중에서 가장 중요한 점이 아닌가 싶다.  


딱 2주가 남은 이사날짜까지 일을 하면서, 걱정도 하면서, 짐도 꾸리는 등 모든 걸 혼자 짊어지고 가는 것이 너무 힘이 들어서 바쁜 월요일, 일이 없으면 찾아서라도 무엇인가 해야 하는 날 주절거리고 있다.  문득 생각하니 내가 뭘 배우려고 책을 읽는 사람이 아니라서 다행이라는 생각이다. 뭔가를 얻을 생각으로 이 많은 책을 모아들여 읽어왔더라면 지금 같은 시기에는 엄청 실망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모르긴 해도 독서강사나 독서성공학강의로 먹고 사는 분들은 이런 일을 주기적으로 겪을 것 같다.  결국 모든 답은 자신에게서 구해야 한다는 지극히 타당하고 보편적인 결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transient-guest > 우리 개개인 하나하나는 모둗 별의 자손이다

벌써 7년이나 지났다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이를 먹으면서 시간이 빨리 간다는 사실을 매년 새롭게 실감하고 있지만서도 이번 2019년은 또다른 느낌으로 무척이나 빨리 흘러간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휴가를 다녀온 것이 엊그제 같고, 지인의 결혼식에 다녀온 것이 고작 2주 밖에 안됐는데 벌써 4월 1일, 금년의 1/3에 접어든 것이다.  현재까지의 독서현황은 55권. 매달의 기본조건인 20권에 계속 미달하고 있으니 매달 보충할 양이 늘어만 간다.  


원했던 장소는 잃었지만 어쨌든 새로운 장소를 이번 주 목요일이면 계약을 하고 4월 중순부터 2주간의 moving time을 거쳐 5/1이면 정식으로 새로운 장소에서의 계약효력이 발생한다. 한 동안은 기존의 주소지를 사용하겠지만, 5월 중으로는 가급적 기초적인 셋팅을 끝내고 밀린 홈페이지 업데이트와 VoIP업체를 통한 전화번호발급을 미래지향적으로 언제든지 쉽게 넓혀갈 수 있는 수준으로 진행할 생각이다.  정리만 잘 되면 내 집은 아니지만 그래도 넉넉한 공간의 서재가 함께 탄생할 수도 있는데, 덕분에 간수하고 있는 짐이 단촐해지는 효과가 있어서 생활공간을 옮겨다니거나 새롭게 구성하 때 보다 더 간단하고 깔끔한 준비가 가능할 것이다.  


주문한 책들 중에서 천병희선생의 원전번역 그리스 비극 전집세트가 있는데 이것으로써 선생의 원전번역은 다 구한 것 같다. 읽은 건 '게르마니아'와 '타키투스'가 고작이지만, 모으겠다고 생각하고 약 7-8년이 걸린 대공사라서 이제부터는 조금씩 읽으면서 즐기면 되겠다는 생각이다. 함께 읽으면 좋은 책으로는 박종현선생의 책이 같은 것들을 다뤘는데 지난 번에 '겨울서점'에서 추천을 받아서 몇 권을 구했고, 이 분의 책도 다 구할 생각이다.  아무래도 공부를 위한 책이라서 조금 더 딱딱하다고도 하는데, 어쨌든 관련분야의 전문가의 책이니 구해서 읽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기실 천병희선생은 독어독문박사출신으로써 희랍철학과 문학을 더 공부하기는 했지만 굳이 구별하자면 번역전문가에 가깝고 박종현선생은 철학을 가르치는 분으로서, 그리고 서양철학이 결국에는 희랍철학에 기초했다는 전제로 조금 더 전문가에 가깝다고 생각된다. 따라서 두 분의 책을 모두 구해서 비교하면서 읽으면 괜찮을 것이다.  이 외에도 읽을 책이 널려 있으니 심심할 틈은 없고 지겨우면 지겨운대로 다른 책으로 옮겨다니면 되니, 잘 정리해놓으면 일도 하고 책도 읽으면서 내 공간을 넉넉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  김갑수씨가 늘 말하지만 남자는, 아니 모든 사람은 각자 자기만의 놀 공간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면에서 부부 각각 따로 공간을 마련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니 일본처럼 부부가 각자 따로 방을 쓰면서 서로를 방문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다고 생각하지만 말처럼 쉽지 않은 것이 또한 현실이니 자영업자인 나는 사무실이 내 놀이터라서 그나마 다행이 아닌가.


비용이 갑자기 더 늘어나는 건 반대급부지만 그만큼 더 열심히 벌고 시간을 잘 쓸 수 있을테니까, 즐기자는 생각.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4-02 22: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무실을 놀이터로 만들 수 있다니, 그 점이 참 좋네요! 제 경우엔 월급쟁이라 감히 꿈도 꿀 수 없는데 말이죠. 어디든 자신만의 놀이터를 만들어두는 건 중요한 것 같아요.

transient-guest 2019-04-03 02:14   좋아요 0 | URL
달리 방법이 없어요. 은퇴하더라도 자기 사무실은 계속 꾸려야 이런 것도 즐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월급쟁이는 그대신 매달 월급이 보장되잖아요...ㅎ-_: 뭐 전 이젠 남의 일은 못 할 것 같습니다만...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