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MBC 보도국장이된 박성제 기자가 MBC에서 해직되고 뉴스타파에서 일하던 문재인정부 출범 2개월쯤에 엮은 책입니다. 다양한 전문가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공영방송 개혁‘, ‘종편개혁‘, ‘언론불신 해소‘에 대해 과거를 반성하고 미래를 계획하는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책이 나온지 2년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인상적인 변화는 아직까지 보기 어렵다는 생각입니다. 오히려 독자나 시청자가 아닌 평가 대상자인 언론 스스로 자신들이 과거랑 많이 달라졌다고 평가하며, 과거를 회상하는 모습을 보이기도합니다. 아직 멀었다고 생각합니다. 조금 더 겸손하게 귀기울이는 모습이 필요해보입니다.



언론이 변화의 바람에 가장 느려요. 형식적인 환경은 굉장히 빨리 바뀌는 데 반해서요. P71

저는 원론적이고 교과서적인 방법으로만 수신료를 올릴 수 있다고 봐요. 수신료는 적어도 국민 가운데, 상당수가 찬성해야 올라가는 거거든요. 그러려면 지금까지 KBS 가 어떤 짓을 해왔고, 어떤 프로그램을 해왔으며 앞으로 어떻게쇄신해갈 것인지 밝히고 청산해야 하는 거예요. P160

이제 디지털 환경에서 어떻게 여론이 형성되고 있는지, 이걸 어떻게 극복할 수 있는지까지를 보면서 프레임을 새롭게 형성하는데로 가야지, ‘우리는 진실을 전달한다, 팩트체크를 한다‘라는 것으로 저널리즘의 본령에 충실하다고 생각하면 안 됩니다. 시대적과제는 변하는 것이죠. P249

사실 언론의 자유라는 것이 성역 없이 누군가에게 질문하고 비판할 자유인 것은 맞지만 비판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자유는 아니잖아요. P271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5-27 00: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Conan 2019-05-27 21:09   좋아요 0 | URL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언론이 권력이라는 생각을 하는 순간 썩기 시작한다고 봅니다. 대부분 언론인들의 생각이 바뀌지 않으면 변화는 어렵겠지요~ 정권변경과는 다른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작가는 창작노트에서 ‘MB 덕분에 한국의 미래에 대해 많은 근심과 우려를 갖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에 이 책을 썼다고 밝혔습니다. 어쩌면 수퍼리치나 회사원으로 부터 분리되어 바우처로 비참하게 살아가는 ‘담요‘의 삶을 묘사한 ‘퇴근‘ 이나 ‘뉴 그리니치‘에 사는 부자들과 분리되어 하루하루 노동의 대가를 팔뚝에 충전하며 살아가는 영화 ‘인타임‘의 세상이 우리앞에 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암시장에 풀린 스테로이드의 공급을 조절하면서 조금씩 가격을 올리고 있는 거지. 더 이상 담요들이 구입할 수 없을 때까지. 그렇게 한계치를 측정해담요의 목숨값을 산출한다는 거야. P46

아빠, 우리 여기 매일 오면 안 돼? P66

퇴근은 아직 벌어지지 않은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담고 있다. 하지만 거기엔 지금 현재, 우리의 현실을 이해할 수 있는 단서가 담겨 있다. 그것이 진짜 현실이 될지, 아니면 그저 소설적 상상으로 끝날지는 알 수 없으나 비록 허구라 하더라도 소설은 현실을 파악하고 들여다보는 강력한 도구라는 믿음에는 여전히 변함이 없다. P8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른책들 주문하면서 예약구매 했는데 다른책들이랑 굿즈가 먼저 왔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유랑이 끝난 곳은 바이칼이었다. 그녀가 영원히 눈 감은
P38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람들의 삶과 세계를 바라보는 시각은 새로운 대중문화에의해 조금씩 변화되어 갔다. 이 시기 도시 대중의 감수성은 비록 초보적으 것이기는 하지만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심성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이었다. P4

 ‘놀이‘라는 것은현재 실생활의 정상적인 상태인 혼란을 완벽한 상황으로 대체하려는 시도이다. P7

지금까지 그들에게 기본적이었던 가치들은 더 이상 유효하지 못하기에 운명의 결정에 몸을 맡기는숙명적인 태도가 주도적인 양상으로 드러나게 된다. P8

˝유행이란 참말 이상한 힘을 가졌습니다. 사람으로 하여금 자발적으로 금욕케 하고 자율적으로 인고케 하는 점에 있어서 고승이나 목사의 설교 이상의 힘을 가졌으며 사회생활을 규제하고 관리하는 점에 있어서 여하한 법률보다도 더 우세의 힘을 가졌습니다.˝ 유행은 알게 모르게 우리에게 다가와서 어느 틈엔가 욕망을 설득하여 거기에 추종하게 만든다. 논리적이거나 이성적인방식으로 계몽하는 것이 아니다. 이미지의 형태로 우리의 감각 속에 각인되는 방식으로 욕망을 설득한다. P29

유행은 사람의 외양만을 바꾼 것이 아니라, 사람들의 자아까지도 변모시킬 만큼 놀랍고도 무서운 힘을 발휘한다는 점이 중요하다. P3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