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프레드릭 배크만 지음, 이은선 옮김 / 다산책방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점점 허물어져 가는 기억의 공간
그곳은 상실과 그리움으로 채워지고.

그렇게 희미해져 가는 것들과
천천히 헤어지는 이야기다.

오늘처럼 비가 오는 날이면
아기띠를 하거나 유모차를 태워야
가까운 거리라도 이동이 가능했었다.

헌데 이제는 우산을 쓰고 앞서 걷는다.
그렇게 점점 자라나고 있는 아들래미.

흘러가는 시간을 소중히 아껴주고 싶다.

어쩌면 이 이야기.
먼 훗날 우리 부부의 이야기일지 모른다.
오랜 시간이 흘러 아들의 이야기가 될지 모른다.

누구든 시간을 역류할 수는 없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깥은 여름
김애란 지음 / 문학동네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총 7개의 단편.
굵은 눈물이 그렁그렁 하더니
이내 또르르.
참으려고 했는데도
그냥 투두둑 떨어지는 그런 눈물.

그래도 누군가는 그 곳을 향해
고개를 돌려줘서..
덕분에 골똘하게 들여다보았다.

국경을 넘어설 때만
시차가 생기는 것이 아니다.
같은 울타리 안에 살면서도
다른 시간을 살고 있음을
새삼 잊지말자 다짐해본다.

<작가의 말>

풍경이, 계절이, 세상이
우리만 빼고 자전하는 듯
어느 한 순간에 붙들린 채
제자리에 멈춰 설 수밖에 없을 때,
그 때 우리는 어디로 갈 수 있을까

˝안에선 하얀 눈이 흩날리는데,
구 바깥은 온통 여름일
누군가의 시차를 상상했다.˝

<밑줄긋기>

그리고 그렇게 사소하고 시시한 하루가 쌓여
계절이 되고, 계절이 쌓여 인생이 된다는 걸 배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아름다운 정원
심윤경 지음 / 한겨레출판 / 2002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아주 조금 아이의 얼굴이
다르게 느껴지는 날이 있다.
매일 매순간을 함께 보내지만
그럼에도 미세하고 미묘하게
어제와 다름이 느껴지는 순간.
그럴땐 사진을 찍는다.
어제의 얼굴과 비교해보고
이삼일 전에 찍어놓은 사진과 비교해보고는 한다.
‘아! 자랐구나. 또 한 뼘 자라났구나..!‘
‘아기 시절이 이렇게 지나가는구나..!‘를 실감한다.
아주 조그마한 변화를 알아챌 수 있음에
문득 감사하고 그래서 지금의 시간들이 참으로
묵직하게 느껴지고. 어쩐지 이 책을 읽으면서
내내 그와 비슷한 감정을 느꼈다.

가족들의 고단함을 이해해보려 노력하고
불협화음을 야윈 품 속에 끌어안으려 애쓰고
제 스스로가 제일 약자인 입장임에도
인내와 헌신으로 조금씩 성장해나가는 아이 동구.

한번쯤은 우리 모두가 지나왔을 그 맑은 시절.
나의 어린 시절을 떠올려보고 싶었지만
생각만큼 많은 기억이 남아있지 않음에
피식..웃었더랬다.

내 아이가 성장하며 지나갈 시절들인 것이다.
무디지만 그래도 여리디 여려서
쉽게 생채기가 생길 수 있는.
알게 모르게 마음에 남아
오랜 세월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그런 시절들.

아름답고 소중하게 지켜줘야지..!!
밝고 안전하게 지켜줘야지..!!
그리고 어느 날엔가 자유롭게 날아가게 해줘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저지대
줌파 라히리 지음, 서창렬 옮김 / 마음산책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긴 호흡이었다.
소설의 시간적 배경이 미니 대하소설 급.
70여 년에 이르는 4대에 걸친 이야기.
마음 놓고 깊이 빠져들 수 있는
맑고 드넓은 소설이었다.

내 삶의 가장 근복적인 인식.
그 인식이 결코 온전히 이해되는
성질의 것이 아니라는 점.
언제나 풍경의 일부를 이루고 있는 감정이
썰물처럼 빠져나가겠지만
결코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점.
줌파 라히리의 섬세하고 담백하며
사려 깊은 언어들이 고요하게
내면을 들여다보게 해 주었다.
무엇인가를 잃고 얻고의 반복된 과정이 삶이라면
어떻게 감내하며 만들어가면 좋을지
지혜의 장막을 들춰 엿 본 기분이랄까..

˝ 거미는 자신의 실로써 공간의 자유에 이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작 알았어야 할 일
진 한프 코렐리츠 지음, 김선형 옮김 / 열린책들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 그대로이다.
진.작.알.았.어.야.할.일.

진작 알았다한들 피할 수 있는 게
얼마나 될까?

뉴욕 맨해튼에 거주하는 심리 치료사.
부부 생활 전문 심리 상담가로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아 가는 한편
다정한 남편과 함께 행복한 가정을 일궈 나가며
평화로운 일상을 살아가던 그녀가,
어느 날 맞닥뜨린 충격적인 진실을 중심으로
사건이 펼쳐지는 심리 스릴러 소설!

정밀하게 해부하고 파헤치는 내면의 묘사가
요근래 읽었던 책들 중 단연 최고였다.
살인사건에 초점을 맞춘다기 보다는
그 사건으로 인해 삶이 철저하게 파괴되는
주인공 내면의 변화과정을 세밀하게 보여준다.

삶의 기반이 흔들리고 무너지고
하여 재건하고 다시금 희망을 갖기까지..
고통스러운 과정이지만
삶의 어느 길목에서 그 상흔을 바라보며
좀 편안함이 느껴지는 작은 순간들.
누구에게나 있을 법한 그런 시간들에 대해서
다시금 생각해보았다.
이야기의 힘이 참 위대하다는 생각과 함께.
삶의 지혜가 한 뼘 자랐음을 확인할 수 있었던 시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