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언제 노래가 되지 문학과지성 시인선 542
허연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단연 눈에 띄게 만드는 요소가 있는 시집이다.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독특함, 그리고 전통적인 서정시의 어법에서 크게 벗어난 비극적 세계인식과 자기 모멸의 언어..개인의 발견, 자의식을 통해 자신의 생각을 담아내고 있는 면모가 독특한 개성을 빚어낸다. 이 시집은 지리멸렬한 일상 속에서 시적인 순간을 포착하는 도시적 감수성과 쓸데없는 과장이나 수식과 거리가 먼 진솔한 어법이 매력이다. 모 문학상 수상자 선정 이유가 무슨 말인지 와 닿는다. 처연하고 쓸쓸하고 강하다. 


잘못 걸려온 전화가
문득 비가 그쳤음을 알려준다
이제 저 강물 속에서
당신을 구별해 낼 수 없다 - P2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