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섬의 가능성
미셸 우엘벡 지음, 이상해 옮김 / 열린책들 / 2007년 9월
평점 :
품절


내 생각에 이 소설은 ˝소립자˝에서 견지했던 방향성을 아주 끝까지, 잔인하고도 극렬하게 밀고 간 작품이다. 우엘벡은 오늘날 소설이 달성할 수 있는 최대의 목표를 보여주고 있다. 이런 작가가 한국에도 있어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상한 만곡을 걸어간 사내의 이야기
민경현 지음 / 실천문학사 / 200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는 지금 어디에서 무얼 하고 있을까. 내 과문한 독서 경험으로는, 그는 구도의 자세로 소설을 쓰는 장인적인 작가였다. 민경현이 다시 새로운 소설을 들고 오기를 적이 기대한다. 가벼운 이야기, 부박한 속도전이 넘쳐나는 시대에 그의 깊디깊었던 문장이 그리워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난한 이의 살림집 - 근대 이후 서민들의 살림집 이야기
노익상 / 청어람미디어 / 2010년 1월
평점 :
절판


GQ에서 선정한 한국어로 쓰인 가장 아름다운 책! 언뜻 건조하고 덤덤해 보이는 문장에는 빈자와 누옥에 대한 안쓰러움과 애잔함이 배어 있다. 이런 사람과 동시대를 산다는 것은 영광이자 행복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984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77
조지 오웰 지음, 정회성 옮김 / 민음사 / 200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웰의 진가는 에세이나 사실주의적 소설에서 발휘된다. 이 소설에 높은 점수를 주지 못하는 이유는 내가 (오웰에 대한) 쿤데라의 입장에 동의하기 때문이다. 즉, 오웰의 디스토피아는 세계와 인간을 단순화시킨다. 나는 그것이야말로 이 소설의 중대한 허점이자 치명적인 약점이라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립스틱 발달사 시작시인선 142
서안나 지음 / 천년의시작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의 처음과 끝을 다 본 사람처럼 시인의 언어는 그윽하고 비범하다. 이렇게 농축된 언어로 꽉 짜인 시집을 얼마만에 보는 것인가. 산문가는 훈련으로 만들어지지만 시인은 타고나야한다는 말을 다시금 반추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