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제10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박상영 외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의 어느 평자에 따르면 사소설은 가정/남녀 문제에서 생기는 감정은 포착 가능하나 신분과 계급으로 인해서 생기는 감정을 잡아내는 일은 드물다고 한다. 또한 이러한 소설들은 일견 실천성과, 자기 파괴적인 정념을 지니는 듯하나 여전히 가족이나 조화와 같은 개념들에 보수적인 애착을 가진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다맨 2019-04-10 14: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대상작에 대해서만 졸견을 내놓자면 무척이나 좋은 소설이었다는 감상을 전하고 싶다. 근래에 들어서 성소수자-이성애 중심가족-운동권 문화를 교호하고 포괄하면서 이만큼 뚝심과 열정이 넘치는 작품을 본 적은 없다. 그럼에도 아무런 거부감 없이 극찬(만)을 하기에는 어딘가 뒷맛이 조금은 씁쓸했다.
해설자인 김건형도 지적을 했듯이 이 작품은 작가 개인의 용기만으로 ‘원한을, 사건을, 역사를 넘지 못한‘다는 것을 보여주면서 사랑의 위대성 강조나 ‘멜로드라마적 화해‘로 나아가지 않는다. 이 작가가 작품에서 보여주는 궁극적인 태도는 대상과 욕망에 집착하지 않고 관조적인 심정을 가지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독자로서 췌언을 하자면, 내가 보기에는 이 작가는 사회적/계급적/성적 계쟁係爭에서 분출하는 갈등과 불화를 어느 순간부터 사랑(휘발성 높은 감정)이나 관조(초극성을 지향하는 심리) 안에서 녹여버린다. 즉 사회의 모순적 구조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여러 종류의 긴장들은 ‘나‘라는 내면 안에서 ‘그렇게 지나갔고, 앞으로도 지나갈 일‘ 수준의 사건들로 의미가 하향 조정된다는 것이다. 해설자는 이 소설이 ‘나‘의 이야기로 우주를 넘어서려 한다며 극찬을 하지만 나로서는 여러 층위의 갈등들을 결국에는 단순적/일방적으로 봉합하고 ‘세상사란 다 그런 것이며 이제는 저 태양이나 석양에 시선을 두는 것이 최선이다‘라는 목가적인 향수 안에서 작품의 의미를 고정시키고 있다는 느낌도 받았다.

강낭콩젤리 2019-06-23 15: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갈등들을 결국에는 단순적/일방적으로 봉합한다는 의견에 백번 공감합니다. 제 나름 단편이니까 어쩔수 없었던 거겠지-로 치부했던 부분을 속시원히 짚어주셨네요.

수다맨 2019-06-24 10:13   좋아요 0 | URL
개인적으로는 수작의 반열에 들만한 소설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독서가와 평단의 평가가 상찬 일변도로만 간다는 느낌이 들어서 조촐하게나마 몇 글자를 적어본 것 뿐입니다. 무엇보다 저는 이 작가의 직정적인 성격(당당하게 커밍아웃을 해서 자신의 개인사를 거침없이 드러내려는 필력)을 존중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 보수적인 성향(결국에는 갈등들의 내핵을 끝까지 파헤치지 않고 인간사에서는 여러 가지 쟁투는 당연히 일어날 수밖에 없다는 결론)도 엿보인다는 말을 하고 싶었을 뿐입니다. 또한 저는 상술했듯이 이 작가가 급진적인 듯하면서도 결국에는 사소설의 단점(혈육의 중요성이나 가족의 조화로움 강조)에 자신을 한계 지으려는 듯한 느낌도 받았습니다.
조촐한 서재에 이렇게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네메시스
필립 로스 지음, 정영목 옮김 / 문학동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검한 무당이 굿을 치르고 난 뒤에 흘리는 구슬땀을 본 듯한 느낌이다. 인생이란 혼란과 오해의 무대이고 인간은 스스로는 자유 의지가 있다고 믿으나 실제로는 우연과 운명이라는 끈에 팔다리가 묶여서 애잔한 희비극을 연출하는 존재라는 것을, 재미와 품격과 통찰을 갖추어서 보여주는 작품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3-26 19: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01 21: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02 10: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소설 보다 : 겨울 2018 소설 보다
박민정 외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들뜸‘보다 ‘삭힘‘이 느껴지는 글들에 관심이 갔다. ‘당위(박민정)‘나 ‘실험(서이제)‘에 기우는 글들은 읽기가 버거웠던 반면에 형식상의 새로움은 없을지라도 감정의 밀도와 관계의 맺고 끊음에 천착하여 깊이감을 확보한 작품들에는 나름의 호감을 받았다. 정용준과 백수린의 소설들이 후자에 속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19-03-10 18: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들뜸보다 삭힘이라.. 표현이 확 와닿습니다그려.. 허허..

수다맨 2019-03-11 11:16   좋아요 1 | URL
그동안 못 뵌지 너무 오래되었습니다 ㅎㅎㅎ 언제 한잔 하시지요

곰곰생각하는발 2019-03-11 16: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3일에 볼까요 ? 장소 시간은 늘 그대로..
 
야만인을 기다리며
존 쿳시 지음, 왕은철 옮김 / 들녘 / 2003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추락˝에 비하면 강도와 끗발이 약해보인다. 제국이 존립을 위해 외부의 타자를 야만인으로 규정한다는 주제는 (지금 시점에서) 새롭지 않고 주인공이 내통을 했다는 혐의로 육체적 고통을 당하는 부분은 작가의 감정이입이 과하게 들어간 감이 있다. ˝추락˝만큼의 차가움과, 날카로움이 부족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 읽어주는 남자 시공사 베른하르트 슐링크 작품선
베른하르트 슐링크 지음, 김재혁 옮김 / 시공사 / 201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흥미로운 이야기를 일목요연하게 풀어낼 줄 알면서 여기에 깊이와 품위를 불어넣을 줄 아는 작가를 최고로 친다. 친애하는 블로거인 곰곰발 님의 표현을 일부 빌려서 이 소설의 주제를 요약하겠다. ‘수치를 아는 자는 죽고 염치를 모르는 자는 산다. 말의 무게를 깨닫는 자만이 부끄러움을 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다맨 2019-02-04 15: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위 100자 평에 상술한 곰곰발님의 표현은 ‘아 노회찬‘이라는 고인을 기리는 추도문(http://blog.aladin.co.kr/myperu/10233668)에서 빌려왔다. 곰곰발님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인에 대해서 이렇게 평한다.
˝수치를 아는 자는 죽고 염치를 모르는 자는 산다. 정의로운 자가 강철 심장을 가지고 있다는 말은 거짓말일 것이다. 강철 심장은 악인의 것이다. 말의 무게를 깨닫는 자만이 부끄러움을 안다.˝

곰곰생각하는발 2019-02-04 22:01   좋아요 0 | URL
제가 쓴 문장인데도 훌륭하군요..

수다맨 2019-02-05 17:16   좋아요 0 | URL
예전에 이 책을 읽었을 때에는 연상녀와 연하남의 이루어지지 못한 애정사愛情事 정도로만 이해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재독하니 이 작품은 사랑 이야기라는 외피 안에서 무지와 수치와 책임에 관한 문제를 진지하게 다루고 있었습니다. 작가는 앎이란 염치의 근본이고, 염치란 책임 의식의 바탕이란 것을 능수능란하게 풀어내고 있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