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자들 - 장강명 연작소설
장강명 지음 / 민음사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이 기록집으로 나왔다면 격찬했을 테지만 소설집으로 묶인 것을 보자니 고평을 하기가 망설여진다. 시대의 기록물로서의 역할은 충실하나 구조적인 모순에 길항하고, 사회적 약자들의 심리에 공명하는 저자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작가정신의 치열성보다 서사 전략의 영민함이 더 두드러진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다맨 2019-12-09 17: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언젠가 나는 지적인 꾸밈이 많은 글을 좋아하지 않으며, 그런 류의 글에는 정말로 지적인 무언가가 결여되어 있다고 쓴 적이 있다.
지금은 상술한 문장을 조금은 비틀어서 쓰고픈 유혹을 느낀다. ‘나는 전략성이 강하게 느껴지는 글을 좋아하지 않는데, 그런 류의 글에는 정말로 전략적인 무언가가 빠져 있다.‘ 출판사와 편집자는 이 소설집을 (이미 시대의 고전이 된) ˝난쏘공˝과 ˝원미동 사람들˝과 동렬에 놓으려는 듯한데 나로서는 이러한 저의가 다소간 유감스럽게 느껴진다. 실존하는 ‘부천시 원미동‘과 실존하지는 않는 ‘낙원구 행복동‘에는 그 시대를 살아갔던 사람들의 애환과, 그 애환을 자신의 통각으로 기꺼이 수용하려 했던 저자들의 진정성과 염결성이 공통적으로 있었다, 고 나는 생각한다. 그런데 이번 장강명의 신작에는 이런 것들이 잘 보이지 않으며 소재에의 집착, 소재에의 가공만이 더 잘 보인다.
 
분명한 사건 문학과지성 시인선 R 11
오규원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규원의 초기작에는 언어를 의사소통의 용도로(만) 쓰려는 관습에서 탈피하려는 모험정신과, 그 결과 가독성이 낮아지면서 난해의 장막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는 이의 냉가슴이 눈에 띈다. 모험정신과 냉가슴의 팽팽한 긴장 속에서 배태된 시어들은 어렵게 읽히기도 하나 그 태깔이 참으로 새뜻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잃어버린 계절
김시종 지음, 이진경.카게모또 쓰요시 옮김 / 창비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추락을 각오한 남자가 고지高地에서 바라본 풍경을 시화詩化한 느낌이다. 풍경 속 시간은 선형적으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라 단절적이고도 파편적으로 나뉘어 있으며 미소한 사물에도 비애와 모욕의 감정이 녹아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비극과 분단의 삶을 살아온 노시인의 적공에는 대가의 풍모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국회법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하지만 홍준표의 의견을 요약하면 이렇게 정리할 수 있을 듯하다.

1. 민주당은 정기국회 안에서 패스트트랙 안건을 마지막 순위로 상정할 것이다.

2. 필리버스터는 작금의 회기 안에서만 시행 가능하다.

3. 현 정기국회가 종료되면 단시일 내에 임시국회가 열릴 텐데 (국회법 106조의2 8항에 따라서) 자한당은 패스트트랙 안건에 대한 필리버스터를 또 다시 시행할 수 없다.

 

나는 홍준표를 신뢰한 적도 없고 호감을 가진 적은 더더욱 없지만 페이스북 글을 읽으면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고장난 시계도 하루에 두 번은 맞는다.'

'하지만 복구될 가능성이 전무한 고장난 시계 고치느니 차라리 새 시계를 사는 게 낫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곰곰생각하는발 2019-11-30 15: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영화 다키스트 아워를 보면 ˝ 고장난 시계도 하루에 두 번은 맞는다 ˝ 라는 대사를 하며 처칠을 비웃는 장면이 있는데... 그 문장에 수다맨 님 글에서 보게 되는군요..

수다맨 2019-12-01 10:46   좋아요 1 | URL
홍준표가 고장난 시계라면 현재 자한당의 절대 다수는 박살난 시계라는 생각이 듭니다. 고장난 시계이건 박살난 시계이건 복구 가능성이 전무해서 그 본연의 기능(제때 시간 알려주기)을 사용할 수 없다면 둘 다 폐기처분해야 한다고 봅니다. 그나마 하루에 겨우 두번 맞는 시계를 사용하느니 새 시계를 사는 게 낫지요
 
불편한 온도
하명희 지음 / 강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갈한 가정식을 마주한 느낌이 든다. 특출함이나 독특함은 없지만 요리사의 정성과 순정이 ‘가라‘가 아니므로 이 담백함은 미더움으로 느껴진다. 감상적인 부분도 있으나 밑바닥 삶들에 대한 시선과 서술이 무척 간곡하다. 내가 마주한 가정식이 언젠가 깊이와 넓이를 더 갖춘 성찬이 되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