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여자
기욤 뮈소 지음, 전미연 옮김 / 밝은세상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동안 어딜가도 기욤뮈소의 책을 읽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구해줘』『당신, 거기 있어줄래요?』는 지금까지도
꾸준히 베스트셀러로 자리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소설장르를 즐겨 읽는 편이아닌데다 로맨스라는 장르는 더더욱 즐겨찾는 편이 아니었던터라
기욤뮈소의 베스트셀러 두 작품을 아직 만나지 못했다. 지인에게 로맨스 소설을 추천해달라고 하자 기욤뮈소의 책을 추천받았고
제목에서 마음이 끌려 『종이여자』 이 책을 선택하게 되었다.

베스트 셀러의 작가로 성공가도를 걷던 작가 톰 보이드가 연작소설을 히트치고 있는 와중에 그에게 시련이 닥쳐왔다.
오랜 연인과도 헤어지고 약물과 술에 찌들어  작가로서의 삶이 흔들리고 있을 때 그에게 믿을 수 없는 일이 다가왔다.
창백하고 가녀린 여자 "빌리" 는 그가 소설 때문에 고민하고 있을 때 그의 발코니에서 등장한다. 
믿을 수 있는 일인가? 자신의 소설속 주인공의  빌리가 현실로 나타났다. 계속 부정하고 자신을 조롱하고 사기치기위한
극성팬일거라며 그녀를 몰아붙이고 자신의 삶을 위해 소설을 마무리해주길 바란다며 자신이 빌리임을 주장하고 설득시키려한다.
믿을 수 없는 사실이지만 톰 보이드는 빌리의 인생을 찾아주기 위함이라며 우여곡절 끝에 멕시코로 향하게 되고
그것을 시작으로 그들의 험난한 역경이 시작된다. 
빌리의 존재를 부정했던 톰 보이드는 어느새 그녀에게 마음이 녹아 들고 그녀는 현실세계와 소설속 자신의 세계사이에서
삶과 죽음의 경계를 넘나드는 위험을 느끼는데 그런 모습을 보고 톰 보이드는 연인 오로르와 헤어진 후 굳게 닫혀있던 마음을
조금씩 열게 되고 그녀의 세계로 그녀를 온전히 보내주기 위해 하나씩 변화하며 노력을 시도한다.
미완성된  소설을 완성해주길 바랐지만 톰은 쉽게 용기를 내지 못했으나 현실세계에서 힘들어하는 빌리를 보며 톰은 다시 소설을 쓰기로 결심한다.

빠른 흡입력으로 책을 읽으며 지루함보다는 다음 내용이 궁금해지고 그들의 상황속으로 몰입하게 되는 묘한 매력이 있는 책이다.
기욤뮈소의  치밀하고 기말한 내용전개가 한몫을 하는게 아닌가 싶다. 
톰 보이드의 심리변화와 그를 위한 그의 베스트프렌드들의 노력과 현실세계에 등장한 소설속 주인공 빌리의 살아있는 캐릭터들의 매력에
몰입하게 하는 점도 이 책의 재미라 생각된다.

상상도 못했던 내용전개로 놀라운 반전까지 기대할 수 있는 종이여자.
기욤뮈소의 다른 책들도 궁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