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팥쥐 일기
이향안 지음, 배현주 그림 / 현암사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가 - 이향안

 

  조카 생일 선물을 고르다가 우연히 표지가 눈에 들어온 책. 파마머리를 한 소녀가 슬픈 표정을 지으며 옆으로 돌아 서있다. 왜 그럴까. 게다가 제목도 심상치 않았다. 팥쥐 일기라니!

 

  사실 팥쥐도 알고 보면 불쌍한 소녀였다. 자신은 전혀 예쁘지 않았기에, 예쁜 콩쥐가 부러웠을 것이다. 그래서 그녀가 가졌던 옷이나 장신구들이 탐이 났을 것이다. 그리고 그걸 걸쳐도, 자기에게는 어울리지 않다는 사실에 좌절했을 테고 말이다. 그래서 콩쥐에게 더 화가 났을지도 모른다.

 

  아주는 새아버지 집으로 온 첫날부터, 자신이 불행하다고 생각했다. 바로 새아버지의 딸 때문이다. 예쁜 송화는 자신과 동갑인데 어른스럽고 공부도 잘하고 착하고 예의바르다. 그리고 엄마는 친딸인 자기보다 송화를 더 챙기는 것 같다. 거기다 모르는 사람들은 엄마와 송화가 닮았다고 한다. 친딸인 자기는 안 닮았다고 하고! 아주는 모든 것이 자기와 비교되는 송화가 너무너무 싫었다.

 

  요즘은 이혼과 재혼하는 비율이 예전보다 많아졌다. 당연히 그 사이에 낀 아이들도 많은 변화를 겪을 것이다. 이혼이나 재혼이냐 부부 양쪽이 하는 것이지만, 단지 둘만의 문제가 아닌 것이 바로 아이들이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어떤 부모들은 자식을 자기들의 소유물 중의 하나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기에, 그들이 받은 상처나 환경 변화에 따른 스트레스를 별로 신경 쓰지 않기도 한다.

 

  다행히 이 책의 새아버지나 엄마는 두 아이들에게 엄청난 관심을 쏟고 있다. 좋게 말하면 관심이고, 나쁘게 말하면 눈치를 본다고 할 수 있다.

 

  이 책은 재혼 가정에서 아이들이 느낄 수 있는 소외감, 질투, 미움 그리고 이해에 대해서 그리고 있다.

 

  결국 그 애도 나처럼 상처받은 애라는 걸 알았을 때 느껴지는 동질감.

  아무리 미워한다고 해도, 그 애와 나는 가족이라는 걸 알았을 때의 소속감.

  내가 그 애에게 기대는 것처럼, 그 애도 나에게 의지하고 있다는 걸 알았을 때의 안도감.

  그 애도, 새 아버지도 내 눈치를 보고 있다는 걸 알았을 때의 미안함.

 

  모든 오해는 대화로 풀어나갈 수밖에 없다.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는 옛말이 괜히 있는 것은 아니다.

 

  역지사지라는 말이 있다. 무조건 나만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남의 입장도 생각해봐야한다는 말이다.

 

  역지사지와 대화.

 

  그것이 가정을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아니, 이건 꼭 가정에만 해당되지 않을 것이다. 사람 사이의 관계를 지키는 방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