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원제 - Suzzanna: Buried Alive, Suzzanna: Bernapas dalam Kubur, 2018

  감독 록키 소라야앙기 움바라

  출연 루나 마야헤르주노트 알리, T. 리프누 위카나베르디 솔라이만

 

 

 

 

  첫 아이를 임신한 수사나와 남편 사트리아는 행복한 미래를 꿈꾸며 즐거워한다하지만 사트리아가 일본으로 출장을 간 사이집에 강도가 든다남편 회사에서 일하는 직원으로임금 인상에 불만을 품고 도둑질을 하러 온 것이다그들은 수사나가 영화 상영회에 나갔다는 소식을 듣고 침입했지만안타깝게도 그녀는 몸이 좋지 않아 일찍 귀가한다수사나는 그들을 알아보고 도망치지만결국 그들에게 살해당한다그들은 그녀를 암매장하고 아무렇지 않게 회사로 돌아온다그런데다음 날 수사나는 자신의 침대에서 눈을 뜬다등이 관통되어 뚫린 채로!

 

  영화를 보다 보면, ‘순델볼롱이라는 말이 나온다검색해보니인도네시아에 있는 귀신의 한 종류로엄밀히 말하면, ‘등에 구멍이 난 창녀라고 한다여자가 임신할 상태에서 강간살해 암매장당한 경우땅에 묻힌 상태에서 아이가 태어나 등이 뚫렸다는 얘기도 있다이 작품에서는 임신한 수사나가 말뚝이 몸을 관통하는 바람에 등이 뚫려있다또한그녀는 암매장당하기도 했다창녀라는 단어가 있지만꼭 직업여성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비하의 의미로 쓰인 것 같다하여간 인도네시아에서는 꽤 널리 퍼진 귀신의 종류인 것 같다시작 부분에사진으로 나온 배우는 1980년대 인도네시아의 호러 퀸이었던 수사나 마사 프레데리카 판 오슈이다순델볼롱을 다룬 영화에서 주연을 맡기도 했단다.

 

  다시 영화 얘기로 돌아와서자신이 귀신이 되었다는 사실을 깨달은 수사나는 복수를 시작한다한을 품고 죽은 귀신의 처절하고 잔혹한 복수라니상상만 해도 무시무시하고 오싹하며 자다가 꿈에서 나올까 두려운 장면이 이어질 것 같다그리고 멍청하게 당하고만 있을 살인자들이 아니니주술사나 스님을 불러서 반격을 꾀하겠지그 대결도 재미있을 것 같다얼마나 오싹하고 잔인할까기대되었다.

 

  그런데 이 영화는하아네이버에서는 검색이 안 되지만다음에서 이 작품을 검색하면 장르가 코미디/공포/스릴러/드라마로 나온다스포일러 당할까 봐 검색을 안 하고 봤더니만 이런 일이저게 무슨 말이냐면귀신도 나오고 사람도 죽고 그러는데코미디적 요소가 있어서 웃기는 장면이 많고드라마라서 남편과 애절한 사랑과 이별이 신파처럼 들어있다는 뜻이다장르라도 미리 조사해볼 걸 그랬다그러면 기대를 덜 했을 거잖아!

 

  문득 전에 본 태국 영화 피막 Pee Mak, Pee Mak Phrakhanong, 2013’이 떠올랐다죽었지만 살아있는 것처럼 마을을 돌아다니는 부인그녀가 죽은 걸 알지만 두려워 말 못 하는 사람들그리고 부인이 죽었다는 걸 믿지 않다가 결국 성불시키려고 노력하는 남편의 설정이 비슷했다하지만 피막에서는 그녀를 성불시키려고 노력하는 것이 남편의 친구들이었지만이 작품에서는 부인을 죽인 살인자들이었다거기다 두 작품 다 귀신이 나온다는 점에서 호러라고 분류되지만실은 코미디였다는 것도 비슷하다이 작품에서 유머러스한 역할을 하는 것은수사나의 집에서 일하는 고용인들과 살인자들이었다도둑질하러 들어가는 장면에서부터 수사나에게 들켜 그녀와 옥신각신하는 장면 다 그냥 우스꽝스럽기만 했다그런데 음너무 그런 부분만 부각해서인지 그렇게 우습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사실 살인자들이 수사나를 악령이라고퇴마해야 한다고 난리 치는 게 좀 웃겼다너희들이 안 죽였으면 악령이 될 이유도 없었어이 XX들아그냥 조용히 목 씻고 죽을 준비나 해이것들아어딜 살아보겠다고 그 난리야.

 

  별로 접해볼 기회가 없는 인도네시아라는 나라의호러 장르 영화라는 점에서 의의를 두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