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말괄량이 사이코패스

케이스릴러 시즌 2

기윤슬 영어덜트 스릴러

 


늦깎이로 입양되는 데는 성공했지만

입양되고 보니, 누나가 사이코패스

입양 목적? 미친 사이코패스의 폭주를 막아라!

 



유통기한이 지난 우유처럼 고아원에서 입양될 가정을 기다리는 15살 용인.

용인은 늦은 나이에 입양되기 위해서는 자기의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상장과 체력, 우수한 성적표를 위해 노력합니다.


그런 용인의 노력이 증명받기라도 한듯 입양이 되지만

이 가족, 어쩐지 이상합니다.


그들은 어디까지나 동주 누나가 아프다는 것을 전제로 말했다. 누나의 마음의 문제가 아니라 머리의 문제, 어디까지나 머리가 아파서 좋지 않은 행동을 하게 됐고 곁에서 돌봐줄 사람이 필요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사람으로 내가 선택된 것이다


그 순간 나는 내게 닥친 현실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내가 입양되기 늦은 나이임에도 선택된 것은 각종 학업 우수상과 훌륭한 체력이라는 높은 스펙 때문이 아니라, 열입곱살의 사이코패스 동주 누나와 나이가 엇비슷하고, 기가 약해 보였기 때문이라는 것을 말이다.

<말괄량이 사이코패스> 中

 

사이코패스 누나를 감당하는 것만으로도 힘든 와중에, 누나는 용인에게 흉악범을 죽여도 되는지 

물어보며 마을 사람들 중 누굴 죽일지 정하라고 통보합니다.


"대체 사이코패스를 키워서 뭐하게?"

"흉악범들을 제거하기 위해서지, 깔끔하게. 사마귀가 메뚜기, 귀뚜라미를 잡아먹듯이 말이야."

"왜...... 그럼 생각을 하게 된거야?"

"요새 몸이 근질 근질 하거든 그래서 그런 생각을 했어."


누나는 말을 하면서 자리에서 일어나더니 창가 쪽으로 향했다. 

그러고는 뒷짐을 지고서 돌아보며 말했다.


"나쁜 놈이면 죽여도 되지 않을까? 나는…… 나쁜 놈이 필요해. 그래서 말인데…… 네가 봤을 때 말이야, 이 마을에서 제일 나쁜 사람이 누구인 것 같니?"

<말괄량이 사이코패스> 中


그러던 중 동네에는 정말 살인사건이 벌어지고

어쩐지 사건 현장에는 누나의 발자국이 남아있습니다


구속이 되어버린 누나, 사이코패스인 그녀에게 관심을 가지는 어른들이 

용인에게 다가오기 시작합니다.

 

살인사건의 진짜 범인은 누구일까요? 정말 누나가 맞을까요?

15살 용인은 자기 자신과 누나를 지키기 위해 탐정이 됩니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그 와중에 소름 돋는 영어덜트 스릴러

나보다 비극적인 15살 있으면 나와보라 그래

 


영어덜트물과 스릴러의 흥미 진진한 만남!

 


▼기윤슬 작가의 말괄량이 사이코패스를 알라딘에서 만나보세요


 


 

 

말괄량이 사이코패스

케이스릴러 시즌 2

기윤슬 영어덜트 스릴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배틀

K스릴러 시즌 2

주영하 미스터리 스릴러

 

 

더 행복할 필요 없는 사람들의 행복 배틀

경쟁이 시작되는 순간, 끝까지 가야 했다.


평당 11,200만원에 육박하는 강남 하이프레스티지 아파트,

그 안에는 누구보다 성공하고, 화려한 삶을 사는 부부들이 살고 있습니다


누구나 부러워할 삶을 살고 있던 그들의 평온은

아파트에서 벌어진 엽기적인 사건으로 한순간 깨집니다


등에 칼이 꽃힌 채 겨우 살아난 남편 강도준과 배란다 난간에서 피를 흘리며 죽은 부인 오유진

압구정 치과의사 남편을 둔 SNS 팔로워 3만 명의 그녀는 


, 비참한 죽음을 맞이해야 했던 것일까요?


 

살인 사건의 주요 동기가 돈과 치정이라죠? 그런데 말이죠. 

사람 행위의 동기를 그렇게 간단하게 분류할 순 없을 거 같아요. 

질투, 연민, 두려움, 소유욕, 지배욕. 

아주 미묘하고 사소한 감정들이 거대한 살의를 낳기도 하더라구요.

유진 씨 죽음에서 그런 냄새가 났어요.


 

경찰은 오유진이 남편을 찌른 뒤 자살했다고 공식 발표합니다


하지만, 죽음에 대한 의문이 풀리지 않았다고 생각한 오유진의 친구 장미호는

그녀의 죽음에 관한 진실을 추적하던 중,


영어유치원 엄마들과 프리미엄 맘카페에서 벌어진 SNS 설전을 파고 들어갑니다.  


SNS에서 행복 배틀을 겨루던 강남 영어유치원 엄마 살인 사건,

그녀의 죽음을 추적하던 중 행복한 가정의 민낯이 드러난다.


  

문득, 예전 동네에서 일가족이 자살한 사건이 떠올랐다. 젊은 부부는 5, 3살 자식들을 목 졸라 죽이고 목을 맸다. 2008년 금융위기 때 남편이 거액을 투자한 주식이 휴지조각이 되는 바람에 부부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다


그런데 이 사건에는 반전이 있었다. 그렇게 망하고도 그 부부에게는 6억 시세의 아파트가 남아 있었다. 사람들은 그 아파트를 팔아 얼마간 빚을 갚고 작은 평수로 옮기면 될 텐데 왜 그런 선택을 한 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미호도 당시에는 비슷한 생각이었다. 부부의 잘못된 선택이 일가족을 비극으로 내몬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이제는 어쩐지 알 것 같은 기분이었다. 그 부부는 생계가 벼랑 끝으로 내몰렸기 때문에 자살을 한게 아니었다.


실패 자체를 용납할 수 없어서, , 명성, 사회적 위치의 나락을 도무지 참을 수 없어서, 그 부부는 죽음 보다 더 지키고 싶은게 있었는지도 모른다.

<행복배틀>中


▼주영하 작가의 행복배틀을 알라딘에서 만나보세요






행복배틀

K스릴러 시즌 2

주영하 미스터리 스릴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한제국 1888, 아이들이 사라진다!

조선 영아 살해범은 누구인가?

 

  

창작자를 위한 역사문화포털 컬처링에서 영아살해 유언비어스토리가 소개되었습니다.

구한말 외국인의 공간이었던 정동을 통해 개화기 당시의 상황과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습니다.

 

그 중 어린이를 잡아먹는 서양인 괴담이라는 내용이 굉장히 눈길을 끄는데요!

내용을 함께 보실까요?



       


http://bitly.kr/xssecQmIqk

(클릭시 페이지가 이동합니다.)

 

 

실제로 대한제국 시절 영아 살인 사건 소동이 있었다고 합니다.

어린이들의 시신이 훼손된 상태로 발견되었다고 하는데요...!

 

영아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은 정말 선교사들이 맞을까요?

그들이 아니라면, 누가 이런 잔혹한 짓을 저지른 것일까요?

 

 


  고즈넉이엔티 케이스릴러 시즌2 신작!

  대한제국 당시 미제로 남은 서양인 영아 연쇄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역사 팩션 스릴러 <사라진 나라의 아이들>입니다


  개화기 외세의 거센 압박에 모래성처럼 허물어지던 

  대한제국에서 일어난 영아 연쇄살인사건!


  혼돈의 시대, 왕명을 받은 마지막 수사관은 

  영아 살인사건의 진실을 밝힐 수 있을까요?




근래에 서양인들이 영아를 납치하여 잡아먹는다는 애기가 돌고 있다. 이에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니, 아이를 납치하여 잔학무도한 범죄를 저지르는 서양인을 알고 있는 자는 관아에 고하라.

 

18886, 조선 왕실은 세간에 돌고 있는 영아 살인사건에 대해 위와 같은 포고령을 내렸다

개화의 거센 물결로 혼란스러웠던 시기에 정말로 이런 사건이 있었던 것일까?

그러나 수사가 시작된 지 한달 후, 고종은 다시 어명을 내린다.

 

 

조사 결과 서양인들이 영아를 잡아먹는다는 것은 모두 낭설로 밝혀졌다. 향후 이런 풍문을 입 밖에 내는 자들은 극형으로 다스릴 것 이다

또한 풍문에 휘둘려 서양인을 공격하는 자들에게도 중벌을 내릴 것이다.


조선 왕실은 사건의 진상을 밝혀낸 것일까?

 

역사에 풍문으로 남은 미제 연쇄살인 사건

고종이 모든 기록을 말소하고 언급을 금한 탓에, 23년 전 일어났던 영아 연쇄살인사건은 

직접 관련된 소수의 사람을 제외하고는 모두 풍문이라 여긴다


김대정 역시 어명을 따라 이 사건이 실제로 있었던 일이라는 것을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고 살아왔다

그런데 풍문 속 인물이 된 실제 범인이 김대정에게 편지를 보낸다

토막 낸 시신을 전시할 정도로 과시적인 성격의 범인은 자기가 저지른 짓이 풍문으로 잊히는 것을 

용납할 수 없었던 것이다


그는 자신을 잡을 수 있는 단서를 차례대로 보낸다.

대정은 그가 보내는 단서를 토대로 23년에 묻힌 사건의 진실에 점점 다가간다.

<사라진 나라의 아이들> 줄거리



혼돈의 시대에서 영아 연쇄살인사건을 마주한 마지막 수사관과 사건의 진실, 

이성진 작가의 <사라진 나라의 아이들>에서 만나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